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화제의 중심인 넥슨의 야심작 메이플스토리2!

by 2기이하원기자 posted Jul 10, 2015 Views 1432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5-07-10 22;50;24.jpg?

(사진= 넥슨 홈페이지에서 직접 캡쳐)


넥슨의 야심찬 신작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2'가 첫날부터 30만 명 이상이 몰려 뜨거운 열기를 과시했다. 그런데 비해, 넥슨은 20만여 명 정도만을 수용할 수 있도록 서버를 준비했는데 이를 훨씬 뛰어넘는 유저가 들어온 것이다. 이로 인해 첫날부터 접속 불가 현상과 게임 내 렉, 롤백 현상이 발생해 약 6시간 동안 정상적인 게임 이용이 어려웠다.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넥슨은 4차례 긴급 점검을 하며 공식 게시판을 통해 "많은 분께 불편과 실망을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면서 "지속적인 점검으로 프로그램적으로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문제에 대해서는 상당 부분 수정을 하였고, 추가로 발생할 수 있는 장애에 대응하기 위해 서버 증설 작업이 예정되어 있습니다"고 전했다.

?172903_92360_1225.jpg

(사진=동아일보)

메이플스토리2의 광고는 버스를 포함해 TV, 인터넷 등 여러 곳에서 손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광고의 효과 덕인지 지난 7월 7일 오후 7시에 출시된 '메이플스토리2'는 출시 전부터 수많은 유저들의 관심 속에 있었다. 메이플스토리2에는 43만명이 사전 캐릭터를 생성했으며 이를 포함한 68만명의 회원이 등록했다. 이처럼 넥슨이 3년 만에 자체적으로 개발해 내놓은 '메이플스토리2'는 초반부터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온라인 게임들의 인기순위를 보여주는 PC방 점유율 순위 10위권에는 넥슨 게임이 절반을 차지하고 있으며 경쟁사들을 위협하고 있다. 또한 관련 업계에 따르면 넥슨 신작 '메이플스토리2'는 출시 하루 만에 PC방 점유율 5위에 오르는 이례적 기록을 세웠다.
20150708_004229_00 (1).jpg

(사진= 이하원)

대중들이 메이플스토리2에 열광하는 이유는 어디에 있을까? 먼저, 메이플스토리2는 특이하게도 기존의 메이플스토리와는 다르게 캐릭터가 3D이며 아바타 및 사소한 액세서리들 모두 이용자가 직접 디자인하여 만들 수 있다. 이를 통해 자신의 개성과 취향에 따라 타인과는 차별화된 톡톡 튀는 패션을 만들 수 있다. 특히 의상 제작은 ‘매럿’을 통해 구입한 도안으로 재기 발랄한 나만의 캐릭터 의상을 만들 수 있으며, 직접 사용하거나 마켓에 판매하는 등 실제 의류산업 종사자가 된 듯 한 경험도 제공한다. 이외에도 하우징, PVP 시스템 등 다양하고 신선한 콘텐츠들로 유저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메이플스토리2가 출시된 지 10년 넘게 인기를 끌어온 원작 '메이플스토리'의 뒤를 잇는 대작으로 남을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 이하원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2기이채린기자 2015.07.15 00:35
    저 어렸을 때 메이플스토리 했던 게 아직도 기억나는데 시즌 2가 제작됬었군요
    캐릭터 디자인이 많이 바뀌어서 몰라볼 뻔 했어요 ㅋㅋ 좋은 기사 잘 봤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40722
울산의 밤을 비추다! 2 2019.01.08 김찬유 1012
환상적인 야경을 볼 수 있는 방콕 '아시아티크' 2 2019.02.18 안소민 1011
맛있으면 0칼로리?! 눈과 입이 호강하는 서울디저트페어! 2 file 2019.02.26 최승연 1008
MBN Y 포럼, 2030년도의 미래 인재들에게 글로벌 멘토링을 전하다! file 2019.02.13 배연비 1001
<죽이는 화학> 애거서 크리스티는 어떤 독약을 사용했을까 1 file 2019.02.27 양지윤 998
한국만화박물관을 다녀와서 2 file 2019.02.14 강재욱 997
6·25 전쟁의 최대 격전지, '백마고지'에 다녀오다 1 file 2019.02.22 차가연 992
2019 세계 뇌주간 행사 '뇌로 떠나는 여행' 광주 개최 file 2019.03.28 유수진 991
STADIA 혁신인가, 꿈일 뿐인가? 2 file 2019.04.10 방재훈 987
항공우주에 미친 청년들, '꿈의 엔진을 만들다!' file 2019.03.18 김채현 983
터키에서 케밥 먹어봤니? 1 file 2019.05.17 정지우 977
소설 '토지'가 숨 쉬는 곳으로 1 file 2019.02.12 박보경 974
일본의 음식 여행 4 file 2019.07.08 이지수 973
[2019 아시안컵] 대한민국, 카타르에 충격패... 무엇이 문제였을까 2 file 2019.02.11 강민재 968
높아지는 축구 열기, 한국 축구의 봄날이 오다 1 file 2019.03.28 이준영 967
세계의 겨울방학- 방학, break, vacaciones 1 file 2019.01.28 박민성 967
세계 환경의 날, 재활용 쓰레기의 재탄생 ‘업사이클링’ file 2019.06.07 이채은 959
환전은 무엇일까? file 2019.08.09 송수진 954
전라북도교육청 제9기 학생기자단 활동보고회 <사막이 아름다운 이유Ⅱ> file 2019.02.27 윤예진 946
2019 K리그 개막전이 열리다 file 2019.03.20 박상은 944
'대검찰청' 방문...취조실의 진실? 1 file 2019.02.26 김성운 944
에너지자립 공공건축물, 에너지드림센터 2019.03.04 박정현 942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 MBN Y 포럼 2019 개최 file 2019.02.18 임가영 942
홍역의 끝은 어디인가... file 2019.02.14 김선우 942
한국인 유일의 단독 방북 취재, 진천규 기자 file 2019.02.21 오유민 935
제 5회 소프트웨어 사고력 올림피아드 file 2019.06.17 고은총 932
서툴게 오늘을 살아가는 당신에게 <곰돌이 푸, 서두르지 않아도 괜찮아> 1 file 2019.07.22 최가온 929
"주거빈곤아동 생활환경 함께 개선해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나눔실천리더 발족 file 2019.02.26 디지털이슈팀 920
크리스마스에는 기부를 file 2019.01.17 윤세민 919
137년 vs 14년, 한 맺힌 팀들의 대결…UCL 결승 6월 1일 개최 file 2019.05.31 권진서 916
'2019 MBN Y 포럼'이 청년들에게 주려는 메시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4 김가연 914
앞으로의 미래는 청소년이 앞장선다! 1 file 2019.01.28 심화영 909
'나쁜 뉴스의 나라' file 2019.03.04 김수현 905
3.1운동 100주년! 새로운 100년을 여는 천인평화원탁회의 file 2019.03.07 김아랑 904
3.1운동 100주년, 나라사랑 걷기대회 file 2019.03.22 김기혁 903
'MBN Y 포럼 2019' 당신은 무엇을 시작하시겠습니까 file 2019.02.15 진해심 896
우리는 역사를 어떤 방법으로 보아야 하는가 - 역사의 역사 file 2019.01.28 홍도현 895
설레는 봄, 추억 만들기 file 2019.04.01 이시현 894
서울역사박물관 '딜쿠샤와 호박목걸이 展'을 다녀오다 file 2019.03.20 이도은 894
도서관 어디까지 가봤니? 뉴욕 공립 도서관 1 file 2019.02.27 이정연 891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줄 'MBN Y 포럼 2019' 2019.02.12 오승엽 885
변화를 위하여 내딛는 첫걸음, QISSMUN file 2019.04.30 박정현 877
김도연 산문집-<강릉바다>, 강릉을 두 번 만나다 2 2019.02.28 채시원 868
2030세대의 마음을 울리다, ‘MBN Y FORUM 2019’ 오는 27일 개최 2019.02.13 이승하 867
[MBN Y 포럼 2019]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8 김하영 865
후쿠오카, 그곳은 어디인가? file 2019.04.29 배경민 853
[K리그1] K리그 우승팀 전북, FA컵 우승팀 대구와 무승부 file 2019.03.06 박민석 845
통일, 그게 뭐에요? file 2019.03.27 김주혁 84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Next
/ 7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