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문복아 췍길만 걷자", "어차피 우승은 장문복" 화제의 인물 장문복

by 4기김다정기자 posted Mar 22, 2017 Views 354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2016년, 국민들이 직접 투표하여 만들어진 걸그룹 I.O.I가 탄생하게 된 엠넷 프로그램 '프로듀스101'이 화제였다. 많은 시청자들이 종영을 아쉬워했는데, 올해에는 엠넷에서 걸그룹이 아닌 보이그룹으로 다시 '프로듀스 101 시즌 2'가 방송될 예정이다. 방송 예정일은 2017년 4월 7일 금요일이다.

프로그램이 방송이 되기 전 이미 출연자 101명의 프로필과 자기소개 PR 영상, 그리고 '나야나(PICK ME)'의 방송영상 등이 공개되었다.



mnet 프로듀스101 장문복 캡쳐.JPG

[이미지 캡쳐=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김다정기자]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 공식 홈페이지)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그중에서 가장 화제가 된 인물은 바로 오앤오 엔터테인먼트 소속의 장문복이다.


장문복이 가장 관심을 많이 받게 된 이유는 엠넷 엠카운트에서의 '나야나(PICK ME)'의 방송영상이다.

센터라서가 아니라 공연의 엔딩에서 치명적인 표정을 보여줬기 때문. 이 부분은 대중들에 의해 캡처, 편집돼 각종 SNS와 사이트에서 퍼지고 있다.


장문복은 독특한 비주얼로도 큰 관심을 받는데, 아담한 체구와 찰랑거리는 긴 머리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중들은 "귀엽다","주머니에 넣어 가지고 다니고 싶다","어떤 트리트먼트 제품을 사용할까","여자인 나보다 머릿결이 좋아 보인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장문복은 2010년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2의 참가자로, 3화에서 방송되어 큰 화제였다. 그런데 방송이 끝난 후 대중들은 장문복의 오디션 영상을 조롱거리로 만들며 놀리고, 비웃기에 바빴다. 당시 16살이었던 장문복은 상처를 받았지만 오히려 그 상처를 이겨내고 2016년 7월, '힙통령'이라는 타이틀로 음원을 발매했고 2016년 11월에는 '췍'을 발매했다. 프로듀스 101 시즌 2에서도 프로필과 1분 자기소개 영상에 자신을 힙통령이라고 칭하여 소개하며 슈퍼스타K 2에서 선보였던 랩을 선보이기도 했다.

그 결과, 2017년 3월 19일 기준 유튜브 조회 수 40만을 넘기며 참가자 중 가장 높은 조회 수를 기록했다


장문복 페이스북 캡쳐.JPG

[이미지 캡쳐=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김다정]

(장문복 페이스북)


이런 과거의 상처를 딛고 일어나 웃음거리였던 자신을 오히려 당당하게 드러내고 오디션 프로그램에 다시 참가한다는 점에서 장문복은 많은 사람들에게 존경과 응원을 받고 있다.


인터넷에 업로드된 장문복 관련 게시물에는 항상 "문복아 췍길만 걷자", "어차피 센터는 장문복 "등 응원의 댓글로 넘쳐난다. 4월 첫 방송에서도 대중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를 기대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4기 김다정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김유경기자 2017.03.25 18:46
    과거의 상처를 극복하고 당당하게 아이돌 데뷔를 꿈꾸며 돌아온 장문복군의 꿈을 저또한 응원하고 있어요! 기사처럼 존경스럽기도 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새롭게 떠오르는 힐링공간, 만화카페 6 2017.03.23 이지현 2093
미래 에너지 산업을 이끌 인재들_ 에너지 컨슈머 캠프 file 2017.03.23 서관운 1605
대한민국 청소년의 해외 파견 봉사활동 "나는 국가대표다" 6 file 2017.03.23 임형수 2012
우리가 얼마나 행복했는지 느껴보세요! 굿뉴스코 페스티벌 13곳에서 개최.. 1 file 2017.03.23 김해온 1975
겨울방학, 의미있게 보내셨나요? 2 file 2017.03.23 손예은 1557
'미녀와 야수'와 함께 동심의 세계로 4 file 2017.03.23 공혜은 1995
손으로 만드는 작은 기쁨, 세이브 더 칠드런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캠페인 2 file 2017.03.23 박하연 1764
김해도서관, 1318 필독서 읽기 참가자 모집! 1 file 2017.03.23 한승민 1859
손님의 자세로 부산에서 봄을 느끼다 2 file 2017.03.23 장서윤 1959
왕의 애민사상을 엿볼 수 있는 음식, 설렁탕 3 file 2017.03.23 박예은 2504
페이스북은 지금 '비둘기'열풍!, 대체 무슨 일이? 8 2017.03.23 곽서영 4604
삭막한 사회에서 보는 한 줄기 희망과 같은 드라마, '시그널' file 2017.03.23 강지수 1989
청소년, 사회에 자신의 목소리를 펼치다 ? ‘21세기 청소년공동체 희망’ file 2017.03.23 이소영 2268
태극기 그리는 올바른 순서, 당신은 알고계시나요? 4 file 2017.03.23 조예린 2517
헌혈의 집, 헌혈자를 모집합니다 file 2017.03.23 박세은 1657
김해도서관, 1318 필독서 읽기 참가자 모집! file 2017.03.23 한승민 1852
우리 아이 교육비 고민, 올해는 해결했어요! 1 file 2017.03.22 문지원 1601
현대자동차, 그랜저 시트주름 문제에 이어서 이번엔 차량 전소까지.. 2 file 2017.03.22 김홍렬 2694
중학생들이 모여 만드는 봉사의 소리 '맴맴' file 2017.03.22 임해윤 1316
밀려오는 인공지능, 우리가 가져야할 자세는? 1 file 2017.03.22 윤지현 1572
일본의 한 시골 마을 5 file 2017.03.22 최유정 1250
걸어서 동화속으로, 파주 프로방스 2 file 2017.03.22 인예진 2140
마누 프라카시의 인류의 공존을 위한 끊임없는 도전. file 2017.03.22 김민정 1552
가정문화의집, 미래를 향한 새로운 출발, 13기 운영위원 선출! 2017.03.22 윤예주 2033
하나되는 내일을 꿈꾸다, 느티나무 가족봉사단 file 2017.03.22 오가연 1774
"문복아 췍길만 걷자", "어차피 우승은 장문복" 화제의 인물 장문복 1 file 2017.03.22 김다정 3547
불법적인 드론을 저지하는 방법 ‘드론건’ 1 file 2017.03.22 이현승 1476
함평군 청소년 문화의 집 힐링캠프 '충전' 통해 청소년들을 충전 시키다. file 2017.03.22 정상아 1537
매년 3월 22일은? 1 file 2017.03.21 박승미 1275
4차 산업혁명의 현주소 2 file 2017.03.21 양가을 1677
인간과 로봇의 공생이 시작되다! 1 file 2017.03.21 최민서 2459
대한청소년수학회 사무국 결성되다 1 file 2017.03.21 김형주 2634
그 날에 대한 사과를 기다리며, 영화<어폴로지> file 2017.03.21 안옥주 2243
돌고래에게 자유를! 1 file 2017.03.21 문아진 1978
마음을 나눌 수 있는 곳 '느림우체국' 2 file 2017.03.21 이다은 1456
4차 산업혁명이란 무엇일까? 1 2017.03.21 박소연 3079
우리 동네에서 만나는 작은 '청소년 의회' file 2017.03.21 이가영 1759
핑크카펫은 과연 임산부의 것일까? 4 file 2017.03.21 임수연 3149
악마의 5달러 1 file 2017.03.21 정가원 1741
우리가 몰랐던 초콜릿의 씁쓸한 맛 3 file 2017.03.21 정가원 1869
녹슬지 않는 철? 1 file 2017.03.21 손시연 2851
어린아이부터 청소년, 일반인들을 위한 숨어있는 과학특강! 금요일에 과학터치를 찾아가다! file 2017.03.21 김동수 1809
기하학 건축 게임 "Euclidea(유클리드)" file 2017.03.20 전제석 3534
“화폐 없는 나라” 디지털 사회 속에서 구현되나 file 2017.03.20 김다영 1498
U-20 대한민국 대표팀 ‘죽음의 조’에 발을 담그다... file 2017.03.20 한세빈 1308
대학교 신입생 OT, 술 먹으러 가는 곳 아닌가요? 1 file 2017.03.20 이윤지 2376
우리 속의 경제! 무한하거나 유한하고 따로 사거나 같이 산다, 자유재와 경제재/대체재와 보완재 1 file 2017.03.20 김지원 2147
청소년들에게 일상이 되어버린 비속어 1 file 2017.03.20 김재윤 114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 69 Next
/ 6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