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제19대 ‘문재인 대통령’에게 바란다

by 4기사회부김소희기자 posted May 24, 2017 Views 224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20101_205949-1.jpg

지난 10일 제19대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로텐더 홀에서 취임사를 했다.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김소희기자]


1945815일 일제로부터 해방되고 이승만 정권이 탄생했다. 그로부터 박정희 정권, 전두환, 노태우 정권까지 우리 국민은 국민이 아닌 백성이었다. 그리고 김영삼 대통령을 거쳐 우리민족 처음으로 김대중 민주적 정부가 들어서고 이어 노무현 대통령으로 이어지다 4대강 사업으로 온 국토를 녹조 라떼로 만들고 권위주의를 복원 시킨 이명박 정부가 들어섰다. 이어 박근혜 정부 들어 기어이 최순실 국정농단의 기막힌 대미를 장식하고 1600만 촛불 앞에 구속되는 처지에 놓였다. 1600만 촛불은 문재인 대통령시대를 탄생 시켰다. 문재인 대통령은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국민 앞에 다짐했다. 그의 말처럼 다시는 국민 앞에 군림하고 주권자인 국민을 백성으로 여기는 왕조시대의 사고를 하지 않길 바란다.


지금 우리나라는 국내외 정세가 어려운 지경이다. 북핵문제와 맞물려 미국으로부터 사드미사일이 들어오고 그로인해 중국과의 외교적 마찰로 경제보복을 당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럭비공 같아 새로 탄생한 정부의 지혜로움이 필요하다. 또한 국내 정치권에서는 정파를 초월한 협력과 통합, 화합만이 이 국난을 헤쳐 나갈 길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진보적인 생각을 하는 사람이나 보수적 가치를 가진 사람이나 이 땅에 국적이 있는 한, 대한민국 국민이고 국가적 위기는 우리 모두의 위기이기 때문이다.


20175월은 대한민국에 있어 또 한 번의 한강의 기적을 만들 수 있는 기회이다. 지난 대통령선거에서 좌니 우니 진보니 보수니 하는 것은 말장난에 지나지 않다. 한집에서 정치적 생각이 다르다 하여도 부모와 자식이고 형제인 것을 바꿀 수는 없기 때문이다. 각 가정이 한 가족인 것처럼 우리는 같은 대한민국 국민인 것이다. 사상과 생각이 달라 지지하는 대통령 후보가 달랐지만 이제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만큼 민주적 승복의 자세와 하나 된 마음으로 지금의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슬기로운 지혜를 우리 모두 발휘 할 때이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앞으로의 5년 동안 반세기 이상을 이어온 적폐청산과 국민의 화합 그리고 민주주의 토대위에 부국강병 하는 나라로 나갈 수 있는 100년의 토대를 구축해야 하는 사명이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김소희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유림기자 2017.05.26 23:52
    박근혜 정부 때 국민들이 많은 혼란과 충격을 받은 상태이기 때문에 정치에 대한 관심과 현 문제인 대통령에 대한 기대가 커져있습니다. 많은 갈등과 문제 속에서 앞으로 어떤 정치 활동을 펼칠 것인지 기대하는 바입니다. 좋은 정보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182
중앙선관위, 선거연령 18세로.. 2 file 2016.08.24 안성미 7114
중국인 관광객, 있다 없으니까 4 file 2017.03.24 이동욱 2279
중국의 일대일로, 그들의 야망이 드러나다 file 2019.06.03 김도윤 816
중국에선 벌써 열풍! 우리는? file 2019.06.05 최민경 901
중국발 미세먼지에 앓는 韓,日 file 2017.03.23 김경미 3160
중국, 우리는 안된다더니 중국판 사드 배치 1 file 2017.08.22 이호섭 2641
중국, 시진핑 특사 빈손 귀국 후 북한에 어떤 조치할까? file 2017.11.28 박현규 2775
줄지않는 아동학대...강력한 처벌 필요 file 2018.11.23 김예원 1333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1994
죽어서도 편히 쉴 권리, 반려동물에게도! 2 file 2016.09.30 박채원 6311
주황색 리본? 스텔라 데이지호 침몰 사건! 2 file 2017.10.25 김하늘 3478
주황리본을 아시나요? 5 file 2017.08.17 김영인 3569
주황리본, 제2의 세월호 file 2017.11.30 안옥주 3209
주인 없는 길고양이들.. 밥은 언제 먹나요? 5 file 2016.03.24 김보현 10709
주요 대선후보들의 경제관련 공약을 알아보자 2 file 2017.04.25 천주연 3301
주소지 파악 불가한 정체불명의 ‘대한민국청소년협회’ 등장..네티즌 주의 필요 file 2018.02.26 디지털이슈팀 3356
주민들의 불청객이 되버린 관광버스 4 file 2016.03.20 김관영 9649
좌파가 정말 몰락하고 있을까? - 대중영합주의에 대한 유럽의 반발 file 2017.03.21 신연수 2975
종교가 우선인가, 안전이 우선인가? 더 커진 '부르카' 착용 논란 file 2017.11.01 이윤희 4747
좁혀지지 않는 일본과의 갈등 file 2019.08.05 백지수 1518
졸업식 현장 그곳을 취재하다. 2 file 2015.02.26 이도경 19335
조현병, 사회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 file 2019.07.01 박경주 1353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2479
조력자살 그 한계는 어디인가? file 2018.07.31 신화정 2331
조두순 출소 반대, 이루어질 수 없지만 간절한 국민들의 소원 2 file 2017.11.24 윤익현 3730
조두순 출소 반대 국민청원, 61만명 돌파 1 file 2017.12.20 문세연 3176
조금은 특별했던 장미대선, 투표율은 어땠을까? 2 file 2017.05.29 정경은 2809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13144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4937
제천 화재로 소방 관련 법 입법의 필요성 드러나. file 2018.01.29 서호연 1901
제천 화재 사건의 근본적 원인은 우리다 2018.01.03 제규진 2049
제천 노블 휘트니스·스파 화재 참사 키운 불법 주·정차 앞으로 어떻게····? 1 file 2018.01.09 허기범 3496
제주도에서 산 초콜릿 뒤에 숨은 가격의 비밀은? file 2018.10.29 신효원 3787
제임스 코미의 해고 사건, 트럼프에게 위협적인 존재? file 2017.05.23 류혜원 2361
제로금리에 가까웠던 美 기준금리 7년 만에 인상, 우리나라에 미치는 엉향은? file 2017.03.22 이승희 2471
제노포비아, 한국은 어떤가요? file 2018.10.24 남지윤 1899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정당별 총평편 file 2018.07.23 정민승 1793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2625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2119
제4차 산업혁명 시대 갈수록 커져가는 지식 재산권의 남용, 법적 분쟁의 해결책은? file 2018.07.24 송민주 1875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2864
제39주년, 우리가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예의 file 2019.05.22 박문정 662
제34회 글로벌청소년과학탐구대회 '운지벌레' 논란 3 file 2016.04.25 박성수 9760
제25대 프랑스 대통령, ‘마크롱’그가 내세운 공약은? 1 file 2017.05.24 최현정 2904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은 어디까지일까... file 2018.09.03 정다원 1587
제19대 대선 총 투표율 80% 못 미쳐… 77.2% 기록 4 file 2017.05.10 이가영 2446
제19대 ‘문재인 대통령’에게 바란다 1 file 2017.05.24 김소희 2249
제14차 광화문 촛불집회... 아직 꺼지지 않는 촛불 2 file 2017.02.11 김동근 677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