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런던 테러' 배후에 선 IS

by 4기류혜돈기자 posted Mar 24, 2017 Views 276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수니파 극단주의 조직 ‘이슬람국가’(IS)가 지난 22일(현지시간) 발생한 런던 테러의 배후를 자처했다.



최악의 공격 런던 테러


런던 테러는 22일 오후 2시 40분경 런던의 중심부 의사당 인근 웨스트민스터 다리의 인도로 승용차 한 대가 돌진해 흉기를 휘둘러 40여 명의 사상자를 냈다.


한국인 관광객 부상자는 5명이며 이들 가운데 1명은 머리를 부딪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빅벤으로 유명한 한국인들의 영국 필수 관광 여행지인 의사당 웨스트민스터궁은 공포 속에 떨고 있다.


런던 경찰은 부상자가 최소 20여 명이라고 밝혔으나, 런던 경찰청 대테러 책임자인 마크 로울리 취재진에 최소 5명이 사망하고, 40여 명이 부상당했다고 밝혔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프랑스인 3명, 영국인 4명, 루마니아인 4명이 돌진한 차량에 치여 다쳤다고 보고했다.



17475189_1924928501062531_1651321971_o.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류혜돈기자]



이번에도 IS의 소행인가


AP 통신은 IS가 23일(현지시간) 자신들의 선전매체인 아마크 통신에 “이번 영국 테러의 소행이 IS의 전사였다.”라고 전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오늘 의회 연설에서 “용의자는 영국 태생으로 MI5가 용의자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라고 밝혔다. M15는 영국의 국내정보 전담 정보기관으로 이번 용의자는 폭력적인 극단주의에 관련성이 의심돼 한차례 조사를 받은 이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언론에 따르면 메이 영국 총리는 “용의자가 현재 정보당국의 감시망에는 없었다.”라고 말하며 테러범은 영국 출생자라고 공개하였지만 그 외 용의자의 신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4기 류혜돈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1289
'전안법' 시행, 누구를 위한 법인가? 7 file 2017.01.25 김연우 9417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2322
'장미대선'을 앞둔 안철수의 교육정책, 학생의 시선에서 바라보다 file 2017.03.22 홍정민 4483
'자율주행 자동차' 무인화 시대 다가오다 file 2019.02.28 이승민 1829
'자발적인 청소년 정책 참여의 첫걸음' 제 1회 청소년정책학술회, 성공리에 개최 그러나 10 file 2016.02.14 박가영 10692
'잊혀질까 봐, 흔적도 없이 사라질까 봐...' 나비의 1219번째 날갯짓 10 file 2016.02.24 김민지 10176
'있어빌리티'는 이제 그만 file 2019.05.07 신아림 1757
'이천 수간 사건' 국민청원 게시 file 2019.05.27 허서인 1292
'위안부' 생존자들의 아픈 역사를 되돌아보다 3 file 2017.02.19 이다빈 8105
'우리는 독립을 요구합니다!', 카탈루냐의 독립 요구 시위 2019.10.22 신주한 1361
'우리가 백남기다', 백남기 농민 추모대회 2016.10.24 박하연 8587
'오토 웜비어'의 사망 이후, 상반된 북미 반응 2 file 2017.06.24 이윤희 2807
'오지'는 속도 이제는 5G 시대 file 2019.04.24 나어현 1096
'오바마를 수입하자' 2 file 2017.02.25 김예지 7562
'연인'을 가장한 '악마'들 3 file 2017.07.29 김나림 3461
'여성 혐오'와 남성 사이 11 file 2017.02.01 최영인 9365
'여성 혐오'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9.27 홍유진 2474
'어떤 생리대를 써야 할까요...?' 일회용 생리대에서 유해 성분이? 7 file 2017.08.24 이나경 3320
'시간은 흘러도 그때 그 마음 그대로' 촛불집회 2주년 기념 file 2018.10.30 장민주 1425
'스몸비', 좀비가 되어가는 사람들 1 file 2018.10.04 신미솔 2314
'수행평가로 학생평가' …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6.04.20 서예은 12311
'수요 시위'를 아시나요? 3 file 2017.03.08 4기최윤경기자 5939
'솜방망이 처벌' 학교폭력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8 file 2018.08.24 조혜진 4975
'소프트 타깃' 테러 언제까지 이어질까 file 2017.05.23 유규리 2700
'세월호 기억의 벽'을 지켜주세요 newfile 2020.01.17 하늘 108
'살충제 계란'의 '마지노선' 제주 마저 불안하다. 4 file 2017.08.24 이승주 3101
'살충제 계란' 과연 그 진실은? 2 file 2017.08.29 정다윤 2778
'산성터널 시내버스', 부산 300번 버스 타봤더니 file 2018.11.02 양재원 4547
'사회의 악' 여론 조작,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30 최예은 1633
'부산행', 왜 변칙행? 1 file 2016.07.25 강하윤 8464
'박근혜는 하야하라!'전국에서 타오르는 열기, 광주 촛불 집회 2 file 2016.11.12 박하연 10671
'바나나맛' 열전,바나나에 반한 식품업계 2 file 2016.05.25 이나현 8287
'미성년자 술,담배 극성, 판매금지 물품 구매 원천은 어디에?' 3 file 2017.09.28 이혜성 6321
'런던 테러' 배후에 선 IS file 2017.03.24 류혜돈 2761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12231
'대통령 탄핵 절대 안돼'... 휘몰아치는 탄핵심판 속 보수의 목소리를 들어보다 4 file 2017.02.22 조윤수 7870
'대선주자 국민면접'문재인, "저는 취업재수생입니다" 1 file 2017.02.18 유미래 7551
'대륙의 실수', 중국 직구족의 번성 1 file 2016.04.19 김도현 9060
'다사다난'했던 2017년, 가장 '빛났던' 청와대 청원 게시판 2 2018.01.02 전세연 2978
'낙태죄 폐지', 우리는 여성의 인권을 쟁취한다 2 file 2018.07.25 양성민 1766
'김제동 만민공동회'와 13차 울산시민대회의 횃불행진 2 file 2017.02.12 서상겸 8179
'김정은식 공포정치' 6년차…또 하나의 희생양 '김정남' file 2017.03.25 소희수 2763
'금모으기 운동'은 어떤 운동이었을까? 1 file 2019.01.21 강민성 2653
'국가부도의 날'로 보는 언론의 중요성 3 2018.12.27 김민서 2331
'구지가'로 불거진 논란, 교권침해인가 성희롱인가 file 2018.07.24 최가영 2067
'구멍뚫린' 지역주택조합 file 2017.02.24 박다혜 7093
'강아지 하늘샷',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이다 3 file 2018.11.19 신미솔 2621
'ㅇㅇㅇ' 열풍 그 끝은 어디? 5 file 2017.02.25 이다민 784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