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런던 테러' 배후에 선 IS

by 4기류혜돈기자 posted Mar 24, 2017 Views 327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수니파 극단주의 조직 ‘이슬람국가’(IS)가 지난 22일(현지시간) 발생한 런던 테러의 배후를 자처했다.



최악의 공격 런던 테러


런던 테러는 22일 오후 2시 40분경 런던의 중심부 의사당 인근 웨스트민스터 다리의 인도로 승용차 한 대가 돌진해 흉기를 휘둘러 40여 명의 사상자를 냈다.


한국인 관광객 부상자는 5명이며 이들 가운데 1명은 머리를 부딪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빅벤으로 유명한 한국인들의 영국 필수 관광 여행지인 의사당 웨스트민스터궁은 공포 속에 떨고 있다.


런던 경찰은 부상자가 최소 20여 명이라고 밝혔으나, 런던 경찰청 대테러 책임자인 마크 로울리 취재진에 최소 5명이 사망하고, 40여 명이 부상당했다고 밝혔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프랑스인 3명, 영국인 4명, 루마니아인 4명이 돌진한 차량에 치여 다쳤다고 보고했다.



17475189_1924928501062531_1651321971_o.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류혜돈기자]



이번에도 IS의 소행인가


AP 통신은 IS가 23일(현지시간) 자신들의 선전매체인 아마크 통신에 “이번 영국 테러의 소행이 IS의 전사였다.”라고 전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오늘 의회 연설에서 “용의자는 영국 태생으로 MI5가 용의자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라고 밝혔다. M15는 영국의 국내정보 전담 정보기관으로 이번 용의자는 폭력적인 극단주의에 관련성이 의심돼 한차례 조사를 받은 이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언론에 따르면 메이 영국 총리는 “용의자가 현재 정보당국의 감시망에는 없었다.”라고 말하며 테러범은 영국 출생자라고 공개하였지만 그 외 용의자의 신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4기 류혜돈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9671
MBC 노조 파업 철회.. KBS는? 4 file 2017.11.24 고주연 3659
MB 21시간의 조사…결국 구속영장 청구 file 2018.03.22 허나영 2419
Marketing Taste Test - 블라인드 시음 1 file 2018.06.11 조찬미 2567
LGBTQ, 아직도 차별받고 있다 file 2019.05.20 배연비 1690
KF80 마스크로도 충분하다 2 file 2020.04.08 김동은 752
J노믹스의 경제인은? file 2017.05.25 김찬 2941
JSA 공동경비구역, 평화의 시작점으로 변화하나 2018.10.26 허이령 1802
ISIS' cultural atrocities in the Middle East 1 file 2016.06.25 정채현 7336
HTTPS 규제, 미디어의 자유를 빼앗아 가는 것은 아닌가 2 file 2019.03.18 배연비 5047
Greta Thunberg, 스웨덴의 만 16세 소녀가 UN에 서게 된 까닭은? 1 file 2019.09.30 이채린 1474
Greatest Fakes, China file 2016.08.25 정채현 8071
GM 군산공장 폐쇄, 그 속내는? file 2018.03.02 백다연 3258
G- 경제 국제기구의 종류에는 무엇이 있는가? file 2020.06.29 윤영주 272
FOOD TECH라고 들어보셨나요? 1 file 2018.12.31 채유진 3806
EU의 중심, 영국마저 저버린 의무적인 배려...과연 누가 따를 것인가? 1 file 2016.07.25 김예지 8184
EPR. 생산자도 폐기물에 대한 책임을 문다. file 2018.04.30 이기원 3313
D-15 19대 대선, 달라지는 sns 선거운동 4 file 2017.04.25 윤정원 5106
CGV 좌석차등제, 영화관 좌석에 등급이 웬말인가 5 file 2016.03.20 정현호 21358
BMW 차량 화재, EGR만이, BMW만이 문제인가 1 file 2018.08.30 김지민 2255
Because you are right, Bernie. You're right! file 2016.05.04 박정호 8338
AI의 완화... 계란 한 판 '6~7000원'대, 닭고기 가격 상승 2 file 2017.02.21 이수현 8687
AI 직격탄 계란값....도대체 언제쯤 복귀할까? 6 file 2017.01.23 김서영 10333
AI 온지 얼마나 되었다고 이젠 구제역?! 5 file 2017.02.15 정소예 7366
AI 사태 100일 째, 아직도 끝나지 않은 AI(조류 인플루엔자) 1 file 2017.03.26 윤정원 2951
AI 가니 구제역 온다 2 file 2017.02.10 유근탁 8327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3223
9시등교에 대한 여러 찬반의견 2014.09.15 김수연 14878
9시등교,가시박힌 시선으로만 봐야하는 것인가.. 1 2014.09.24 안유진 11145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2995
9시등교, 진정으로 수면권을 보장해주나? 2014.09.21 정세연 13220
9시등교, 우리 학교 이야기. 2014.09.19 황유진 15840
9시등교, 실제 시행해보니......, 2014.09.24 구혜진 11063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2973
9시등교, 개선이 필요하다. 2014.09.04 이세영 18264
9시등교, 11시 하교 나아진 것은 없다. 2014.09.07 장은영 15750
9시등교 학생들을 위한 것일까 2014.09.24 신윤주 13201
9시등교 학생들에게 과연 좋을까? 2014.09.21 이세현 12140
9시등교 아싸! 2014.09.24 박승빈 17685
9시등교 새로운 시작 2014.09.24 김희란 11337
9시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지....... 2014.09.15 신정원 11592
9시등교 누구를 위한 9시등교인가? 2014.09.06 박인영 13592
9시등교 과연 옳은것일까 2014.09.25 이지혜 15085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2601
9시 등교제,9시 '하원'제로.. 2014.09.20 최아연 19756
9시 등교제, 지켜보자 2014.09.18 정진우 13477
9시 등교제, 이것이 진정 우리가 원했던 모습일까 2014.09.21 김나영 11783
9시 등교에 대한 여러 의견 2014.09.10 박어진 12242
9시 등교를 원하세요? 2014.09.25 명지율 1603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