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by 3기백현호 posted Jul 17, 2016 Views 867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Screenshot_2016-07-17-21-03-13-1.png

[이미지 촬영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백현호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포켓몬Go (Pok mon Go)는 지난 7월 6일 미국,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에서 출시된 증강현실 게임이다. 출시 24시간 만에 앱 스토어 "최고 매출(Top Grossing)" 및 "무료(Free)"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할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몰이를 하였다. 이 게임은 현실 공간 위치에 따라 모바일 기기 상에서 출현하는 가상의 포켓몬을 포획하고 훈련시켜 대전을 하고 거래도 할 수 있다. 이와 같은 새로운 방식의 게임의 등장에 따라 최근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ocial Network Service, 이하 SNS)에서 ‘포켓몬 고‘는 많은 화제 거리가 되었다. 포켓몬 분장을 하고 포켓몬 고를 플레이하는 사람의 사진이 공개되는 등 포켓몬 고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AR)이란 사용자에게 현실세계에 가상물체를 겹쳐 보여주는 기술이다. ‘드래곤볼’에서 안경을 쓰면 상대방의 전투력과 방어력 등을 보여주는 ‘스카우터’, 그리고 구글 사의 구글 글래스(Google Glass)가 가장 많이 알고 있는 예이다. 이 기술은 90년대 후반 일본, 미국을 중심으로 개발되어왔다. 10년대에 들어와 비약적으로 늘어난 스마트폰 사용량에 따라 증강현실 시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외국의 시장조사업체인 주니퍼 리서치(Juniper Research)는 ‘증강현실 시장이 2014년까지 7억 달러 이상의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이런 규모로 성장한다면 머지 않아 스마트폰의 한계를 벗어난 새로운 형태의 증강현실 기술이 탄생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러한 증강현실게임은 실제의 공간에서 활동을 하며 이루어지기 때문에 안전문제가 불어질 수 있다. 미국의 경찰 당국은 포켓몬 고를 플레이 하는 이용자들이 포켓몬을 찾으러 다니는 데 신경을 쓰다 교통사고와 같은 안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우리나라도 포켓몬Go가 출시된다면 알맞은 규제 및 제도를 마련하여 안전사고를 예방할 필요가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3기 백현호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장서윤기자 2016.07.22 19:17
    요즘 굉장히 이슈가 되고 있는 게임이죠. 그런데 너무 심하게 게임에 몰입하고 거리를 다니다 보면 자칫 사고가 날 가능성이 있는 것 같아요. 게임을 즐기는 것도 좋겠지만 안전이 제일 중요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좋은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3기김초영기자 2016.07.23 23:29
    기술이 얼마나 발전했는지 새삼 실감나네요. 아직 해보지는 못했지만 꼭 한번 도전해 싶네요. 좋은 기사 갑사합니다!
  • ?
    4기 조은아 기자 2016.07.24 13:31
    인기가 대단함을 정말 실감해요. 기사에서 말씀하신 것 같이 페이스북 같은 SNS에서 분장을 한 사람들을 봤을 때 이게 뭔가 했는데 증강현실게임이였네요!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많은 화제를 불러 일으킨 새로운 기술과 게임에 감탄해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7361
자유학기제, 과연 학생에게 도움이 되는 제도일까? 7 file 2016.03.01 이유진 10124
자사고, 특목고 폐지, 왜 찬반이 갈릴까? 8 2017.07.24 추연종 6827
자사고 폐지 찬반 여론? "학생 없이 교육 없다." file 2017.07.19 한훤 1882
자발이 확보하지 못하는 강제성, 어디서 찾을까? 1 file 2018.02.09 김현재 1516
자동차 자율 주행, 처벌 가능할까? 2 file 2017.02.24 오정윤 7347
자나깨나 누진세걱정 ... 집에 에어컨은 있는데,,, 2 file 2016.08.25 이예린 6057
자극적으로 변하는 상표들, 과연 건강한 언어문화일까? 3 file 2019.04.10 김지현 627
잊혀지지 않을 참사, 세월호 참사 3주년을 앞두고 되짚어 보는 팽목항의 비극 3 file 2017.03.23 박아영 1987
잊혀져가는 옥시, 그들의 제품을 다시 찾아보다 5 file 2016.09.11 김수빈 6545
잊지 못할 3년의 시간 2 file 2017.05.07 이예찬 1802
잊을 수 없는 그날의 사고, 세월호 1 2016.04.17 하지희 7786
잇따르는 티베트 분신, 그러나 국제사회는 무관심... file 2018.03.02 박현규 1720
임용고시...교사희망자 불만! 1 file 2017.09.27 배성연 2198
임산부 배려석,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8.08.14 남승연 1631
잃어버린 양심- ‘노-쇼(No-show·예약 부도)’ 8 file 2016.02.25 임선경 9547
일탈 행위에 빠진 청소년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7.09.27 김하늘 1930
일찍 일어나는 새만이 모이를 먹을 수 있을까 2014.09.25 조윤주 13555
일본의 거짓말은 어디까지인가 3 file 2019.02.27 노연주 725
일본대사관 앞으로 날아든 노란 나비들 -제1294차 수요집회를 다녀와서 3 file 2017.08.07 홍정연 2793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군자 할머니, 나비가 되다 2 file 2017.07.27 유림 2401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리는 글로벌여성인권대사 9 file 2016.03.26 손제윤 9287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한 목소리가 되어 외치는 청소년들. 2 file 2017.08.22 정재은 2227
일본군 '위안부' 문제-현세대가 풀어나가야 할 숙제 2 file 2019.01.21 황민주 749
일본,먼나라 이웃나라 5 file 2016.03.25 김예지 7500
일본, 대만, 노르웨이까지… 과거 중국의 경제 보복 4 file 2017.03.31 남희지 4307
일본 정부, 역사 왜곡을 향한 발걸음 1 file 2016.03.24 박소윤 8841
일본 정부 파격적 제안... '무(無)자녀세' 계획 등장해 file 2017.11.22 이윤희 1800
일본 연쇄지진에 두려움 급증 4 file 2016.04.30 김시언 7742
일본 「억지 독도의 날」 주장 범국민 규탄결의대회, 포항에서 열리다! 3 file 2016.03.12 권주홍 8314
일본 16일에 또 강진 일어나 2 file 2016.04.17 박도은 7402
일그러져 가는 성의식 file 2016.07.23 유지혜 7768
인터넷 실명제, 누구의 손을 들어야 하는가 file 2018.09.27 유지원 1011
인터넷 신문의 과도한 광고 22 file 2016.02.24 문채하 8872
인천의 구 명칭 변경, 과연 옳은 결정일까? 2 file 2018.01.03 박환희 2419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1 file 2018.05.09 이승원 1790
인천 물폭탄..심각해지는 자연재해 4 file 2017.08.16 조유림 2538
인천 동구의 경제,, 이대로 무너지는가 file 2019.05.30 이가영 216
인류의 달 탐사 경쟁, 중국의 선취점 1 file 2019.02.07 백광렬 1705
인류문화유산 보호를 위한 전 세계적 노력 file 2017.03.25 노태인 1951
인류가 소비하는 제품의 절반 이상에 포함되어있는 그것! file 2019.05.07 김어진 294
인도 발전의 주역, 바지파이 전 인도 총리 별세 file 2018.08.27 서은재 946
인공지능의 발전, 사회에 '득'일까 '독'일까 8 file 2016.03.19 김나연 10987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그게 정확히 뭐죠? 2019.04.29 박수혁 485
인공 조명을 통한 광합성 file 2018.07.10 이승민 2121
이화여대 총장 선출, 학생들의 정당한 권리를 위해 2 file 2017.03.23 박하연 2287
이집트 대통령 17년만에 방한 2 file 2016.03.18 이아로 8134
이주노동자에 대한 청소년 인식 개선 시급 file 2018.11.26 여인열 1696
이제는 편안해질 수 있을까요 file 2017.04.17 안유빈 23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8 Next
/ 3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