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by 3기안성미기자 posted Feb 21, 2016 Views 115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60220_110942.jpg

▲일본군'위안부'역사관, 피해자 분들 사진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안성미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지난해 1228, -일 외교장관 회담을 통해 한일 위안부 합의가 이루어졌다. 외교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합의 사항을 공식적으로 발표 한 뒤 합의내용에 대한 비판적 여론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그렇다면 합의가 이루어진지 2달이 되어가는 동안 일본 정부의 위안부 피해를 겪은 할머니들에 대한 공식적인 사죄, 혹은 반성의 기미가 있었을까.


  없었다. 그들은 자신들의 만행에 대해 전혀 반성하는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지난달 일본 정부는 UN여성차별철폐위원회의 22개의 질의 항목에 대해 협의내용과는 정반대되는 내용의 보고서를 UN에 제출한 바가 있다. 제출한 보고서에는 위안부를 강제로 끌고 갔다는 주장은 사실로 확인되지 않았다는 내용이 있었다. 또한 216(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UN여성차별철폐위원회의 일본에 대한 심사에서는 일본 정부의 대표가 일본의 위안부 문제에 관해정부가 발견한 자료에는 군이나 관헌에 의한 강제연행을 확인할 것은 없었다라고 고 주장하였다. , 국제 사회가 어떻게 바라보든 여전히 일본 정부는 강제연행 사실에 대해 완강히 부정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우리 당국의 외교부 대변인은 한일 위안부 합의의 정신과 취지를 훼손시킬 수 있는 언행을 삼가 할 것을 촉구 하였다.

 

  일본 정부는 생존해 계신 위안부피해자 할머니들의 증언을 수 없이 묵살하고 있다. 또한 피해자 할머님들의 뜻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한일 위안부 협의는 할머니들께 더욱더 상처가 되었다. 얼마 전, 피해자 김경순 할머니께서 그토록 원하셨던 일본정부의 사죄를 받지 못하시고 결국 별세하셨고 이제 총44분이 생존해 계신다. 220, 나눔의 집 자원봉사회원 O.T에서 안신권 소장은 가해국인 일본은 위안부 강제연행 사실을 잊고 싶겠지만 피해국인 우리는 그것을 절대로 잊어서는 안된다며 일본군 위안부문제에 대해 안일하게 생각해서는 안된다는 뜻을 밝혔다. 우리는 계속해서 자신들의 만행을 부정하는 일본에게 사죄를 받을 때 까지 절대 포기해서는 안되며 위안부문제의 진상을 국내외에 알리도록 노력 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3기 안성미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장서윤기자 2016.02.22 10:56
    위안부 협의가 끝났다는것과
    위안부문제의 진심어린 사과는 다른것같네요.
    하루빨리 일본이 제대로된 사과를 하길 바라는마음입니다. 또 이문제가 널리퍼지길바라구요.
    좋은기사 잘읽었습니다:)
  • ?
    3기안성미기자 2016.02.22 12:17
    네 저 역시도 이 문제가 속히 해결되길바랍니다. 지적감사드리구요!더나은 기사를 작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
    3기김윤정기자 2016.02.22 19:11
    자신들의 잘못을 끝까지 인정하지않고 모른척하는 저 태도가 너무 화나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안성미기자 2016.02.22 23:11
    일본의 태도는 정말 말로 표현하기 힘들만큼 화가 납니다. 개인적으로는 앞으로 한일 외교관계에 있어서 우리나라가 더욱 강경한 태도를 보여주어야 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기사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3기전재영기자 2016.02.22 22:04
    요즘 위안부문제에 대해 관심을 가지는 분들이 많아지는 것 같아요.
    앞으로도 위안부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가지시는 분들이 더 많아져서 모두 함께 해결해 나아갔으면 좋겠어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안성미기자 2016.02.22 23:18
    나눔의집 봉사자 오티때 보니까 위안부문제에 대해 크게 관심을 가지고 계신분들이 많으시더라구요. 앞으로 더욱 많은 분들, 특히 청소년 친구들이 역사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많은 활동을 하길 바랍니다! 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3기이민정기자 2016.02.22 22:12
    정말 이건 아니다 라는 생각이 들어요
    일본의 태도를 보면 볼수록 독일과 너무 비교가 되네요 자신들의 조상들이 한 행동들에 대해 반성할 기미도 보이지 않는다뇨.. 우리나라 국민들이 이 문제에 관심을 많이 가져줬으면 좋겠네요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3기안성미기자 2016.02.22 23:24
    맞아요.독일과 정반대의 태도을 보이는 일본..여러 질타를 무시하고 독단적인 태도를 지속적으로 유지한다면 언젠가 후회할 날이 올거라 생각합니다. 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3기강민주기자 2016.02.22 23:19
    위안부는 정말 아직도 끝나지 않은 숙제인 것 같네요. 빨리 해결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안성미기자 2016.02.22 23:27
    어서빨리 위안부 문제에대해 일본정부가 반성의 태도를 보여주길 바랍니다. 기사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3기박성수기자 2016.02.23 02:09
    이런 한일위안부 협상을 통하여 위안부 문제에 더 많은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네요.
  • ?
    4기 조은아 기자 2016.02.23 07:16
    44분께서 반드시 사과를 받으시길 바라요...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구성모기자 2016.03.08 22:05
    위안부 문제 대한민국의 한 국민으로서 이 문제의 진실이 일본 국민의 머리에 인식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7478
일본 「억지 독도의 날」 주장 범국민 규탄결의대회, 포항에서 열리다! 3 file 2016.03.12 권주홍 8323
총선 투표율, 이대로 안녕한가? 3 file 2016.03.12 고건 9261
서울대 치대, 전원등록포기? 4 2016.03.08 임은석 8777
박근혜 대통령, 제48회 국가조찬기도회 참석 3 file 2016.03.07 구성모 8112
증가하는 1월 졸업식의 필요성 6 file 2016.03.06 3기윤종서기자 8843
"함께 손잡고 정의를 되찾자" 삼일절 맞아 서울서 한일합의 무효집회 열려 6 file 2016.03.02 박채원 8421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9406
자유학기제, 과연 학생에게 도움이 되는 제도일까? 7 file 2016.03.01 이유진 10130
스릴 넘치는 롤러코스터, 미국 대선 8 file 2016.02.29 송채연 12513
우리의 교과서에 '위안부'가 사라진다 18 2016.02.28 하지희 9836
닭 쫓던 개 신세 된 한국, 외교 실리 전혀 못 찾아 4 file 2016.02.28 이민구 6877
[취재&인터뷰] 청소년, 정부에 시위로 맞서다. 16 file 2016.02.28 3기박준수기자 8550
4차 민중총궐기, 서울광장에서 진행 5 file 2016.02.27 황지연 8864
고려대, 대학생들의 대자보가 시작되다 6 file 2016.02.27 황지연 8992
그야말로 혼용무도 삼권분립은 어디로? 6 file 2016.02.27 이민구 7285
국제유가 WTI 2.9% 상승, 그 원인과 영향 8 file 2016.02.26 송채연 9547
日 첫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 발생 11 file 2016.02.26 송채연 7515
간통죄 폐지 이후 1년, 달라진 것은? 8 file 2016.02.25 한서경 7739
엑소 콘서트 티켓팅, 과한 열기로 사기 속출 19 file 2016.02.25 김민정 10156
날개 꺾인 나비들의 몸부림, 그리고 두 국가의 외면 7 file 2016.02.25 최은지 8393
잃어버린 양심- ‘노-쇼(No-show·예약 부도)’ 8 file 2016.02.25 임선경 9553
사라진 여당 추천위원들… 이대로 세월호 특조위 무력화 되나 9 file 2016.02.25 유진 8060
4흘째 이어지는 필리버스터,,지금 국회 상황은? 10 file 2016.02.25 최다혜 9178
프랑스어 철자법 간소화, 논란 이어져 12 file 2016.02.25 정가영 11831
개학이 두려운 학생들-'새 학기 증후군' 13 file 2016.02.25 김지율 7884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4467
안산 단원고등학교 기억교실, 이대로 괜찮은가? 11 file 2016.02.25 서예은 9180
1219차 수요집회 열려…청소년이 할 수 있는 일은? 10 file 2016.02.25 박채원 9678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한 필리버스터의 반란 7 file 2016.02.25 황지연 11618
갑을관계 속 청소년 알바생들 9 file 2016.02.24 이현 8182
'잊혀질까 봐, 흔적도 없이 사라질까 봐...' 나비의 1219번째 날갯짓 10 file 2016.02.24 김민지 9361
편의점, 의약품 판매의 아이러니 9 file 2016.02.24 유승균 11840
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줄줄 새는 혈세 7 file 2016.02.24 정현호 9730
對(대하다)北제재 아닌 對(대화하다)北을 향한 길 7 file 2016.02.24 김선아 8268
못 다 핀 한 떨기의 꽃이 되다, '위안'부 14 file 2016.02.24 송채연 11426
인터넷 신문의 과도한 광고 22 file 2016.02.24 문채하 8879
다함께 외쳐요,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11 file 2016.02.24 박예진 7905
개성공단은 재가동 되어야 한다 8 file 2016.02.23 조민성 6920
북한의 미사일발사? 자국 안보를 위한 사드? 모두 사실입니까? 13 file 2016.02.23 이강민 9054
당신은 가해자입니까? 아니면 정의로운 신고자입니까? 10 file 2016.02.23 김나현 8378
기상이변이라는 충격을 안긴 엘니뇨 4 file 2016.02.23 송윤아 8361
갑작스런 천재지변...세계 항공사들의 대처는? 7 file 2016.02.23 박지우 8615
안전을 위한 스크린도어가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12 file 2016.02.22 장은지 10204
변화해야 할 대학교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10 file 2016.02.22 박나영 8666
지역 아동센터 지원, 이대로 괜찮을까? 9 file 2016.02.22 이하린 10284
"여주인님으로 모신다면.." 미성년자 상대 페이스북 변태행위 심각 15 file 2016.02.22 김현승 14711
돌고래들의 권리는 안녕합니까? 13 file 2016.02.22 김승겸 7927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150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Next
/ 3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