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자극적으로 변하는 상표들, 과연 건강한 언어문화일까?

by 10기김지현기자 posted Apr 10, 2019 Views 63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오늘날 우리는 많은 자극적인 언어와 콘텐츠들을 접하고 소비한다. 미디어의 발달로 인한 브랜드의 경쟁은 자극적이어야 소비가 되고 관심을 끌 수 있다고 생각하는 생산자의 생각 때문이라고 예상되는데, 소비자인 우리가 자극적이고 불순한 언어들을 소비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에 대해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완완.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김지현기자]

 

 그 예로 마약OO’이 있다. 마약은 현재 우리나라에서 불법이며, 중독이 되면 마약중독자를 폐인이 되도록 하는 아주 무서운 약물이다. 하지만 현재, 많은 상품들에 단지 중독성이라는 특성 때문에 마약이라는 단어를 쉽게 붙여 장사를 하고 있다.

 

 또, ‘응급실OOO’, 사망맛’, 혼수상태맛과 같은 사람의 생명과 의료시설들과 연관시킨 이름을 붙여 판매하고 있다. 이는 언어 문제를 뛰어넘어 가까운 응급실을 찾을 때, 응급실이라는 단어가 붙은 가게들이 나와 많은 어려움이 생긴다. , 사람의 생사가 넘나들고, 혼수상태를 넘어 사망에까지 이르는 곳인 응급실을 단순 브랜드의 컨셉으로 이용한다는 것은 매우 무신경하고 잔인한 일이다.

 

 최근 ‘OOO 빠진 계집애라는 상표로 화제가 된 브랜드는 사과문과 함께 브랜드명을 바꿨다. 이렇게 까지 심각하고 혐오적인 단어들이 계속해서 나오는 것처럼 우리는 자극적이고 불순한 단어들에 대해 점점 무뎌지고 있다. 이런 상표들을 단순히 기발하고 신선한 아이디어로 볼 것이 아니라 깊게 생각하고 고민해보아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김지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한송희기자 2019.04.12 11:55
    진짜로 길거리를 걸어보면 곳곳에 자극적인 상표들이 있는데 너무나도 보기에도 안 좋다는 생각을 자주해요.. 기자 감사합니다.
  • ?
    10기한가을기자 2019.04.15 02:03
    아무런 생각없이 사용하던 단어들인데 기사를 보고나니 문제라는 생각이 드네요ㅜㅜ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11기박수혁기자 2019.04.25 19:47

    자극적인 상표에 무뎌지면 결국 혐오에도 무뎌지는 셈이죠.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7428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1933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3188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4443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8749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7477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890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7122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9141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1285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312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5391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2176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8434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3183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6291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9721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0912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0209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3560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896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9402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9025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688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519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1012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2587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3240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4107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4053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2094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669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file 2019.05.28 김민준 434
헌법재판소 앞의 사람들 5 2017.02.15 안유빈 7868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8647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2802
허리케인 어마와 마리아 이후의 푸에르토리코 섬 file 2017.11.27 이민정 2174
행정안전부 주관, 2017 을지연습 실시 file 2017.08.25 김성연 1839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18347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8682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1902
해군, ‘아덴만 여명작전’ 6주년 기념식 열어 6 file 2017.01.24 김혜진 9813
함께 지켜온 대한민국,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들 1 file 2017.10.23 변서연 2285
함께 지켜나가요, 소녀들의 평화 file 2017.04.16 김효림 2579
할머님, 저희랑 함께해요! file 2017.11.30 안옥주 2791
할리우드 성추행 사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2 file 2017.10.16 박우빈 2855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1667
한파 속 뒤늦은 '포켓몬고' 출시…'안전 주의보' 4 file 2017.02.18 주용권 9027
한중관계, 깊어지는 감정의 골 1 2017.05.21 유승균 226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3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