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by 10기이하랑기자 posted Feb 25, 2019 Views 378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이하랑기자]


 2018년 8월부터 환경부에서 실시한 자원재활용법에 따라 매장 내 일회용 컵(플라스틱 컵) 사용 규제를 실행하여 커피전문점, 패스트푸드점 등에서 일회용 컵 사용이 불가해졌다. 이에 따라 스타벅스는 2018년 9월 10일부터 국내 100개 매장에서 플라스틱 빨대를 대신하여 종이 빨대를 도입하고, 11월 26일부터는 전국 매장으로 확대하였다. 종이 빨대는 시범 운영 기간에 장시간 음료를 마실 때 빨대가 흐물흐물해져 불편하고 빨대 역할을 하지 못한다는 고객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한 면만 진행했던 코팅을 내·외부 코팅으로 변경했다. 그러나 여전히 종이 빨대는 대중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 코팅 방법을 변경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장시간 음료를 마시면 빨대가 흐물흐물하게 변형된다는 것이 이유였다.


 50명의 대중에게 직접 조사해본 결과 그 반응을 확실히 알 수 있었다. 50명의 평가단 중 종이 빨대를 사용하며 불편함을 느낀 사람들은 66%(33명)로 절반을 넘은 반면, 불편함을 경험한 적 없는 인원은 34%(17명)에 그쳤다. 불편함을 느낀 사람들의 의견으로는 "뜨거운 음료에서 종이가 녹아요.", "빨대가 너무 두껍다.", "오래 음료를 먹게 되면 빨대가 눅눅해져 기분도 좋지 않고 내용물도 빨아들여 지지 않는다.", "빨대가 흐물거린다.", "중간에 빨대가 끊겨 음료를 마시는 데 어려움이 있다." 등 주로 빨대가 음료에 녹아 제 기능을 하지 못한다는 의견이었다. 또한, 일부 누리꾼들은 빨대가 아니라 마치 작은 휴지심으로 음료를 마시는 것 같은 기분이라며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다.


 환경을 위해 도입한 종이 빨대는 아직 보완해야 할 점이 많다. 이에 따라 종이 빨대를 사용하는 커피전문점들은 고객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부족한 점을 채우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 그렇게 한다면 고객들이 종이 빨대를 더 친근하게 느끼는 날이 오지 않을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이하랑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0기김나영기자 2019.02.24 09:20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정말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현실화되고 있는 것 같아요. 종이 빨대도 자리를 잘 잡을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 ?
    10기최은진기자 2019.02.25 21:33
    저도 종이 빨대를 사용해봤지만 보완할 점이 많았어요. 종이 빨대 말고도 환경을 보호하는 다양한 물건들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네요!!
  • ?
    10기손예은기자 2019.02.25 23:35

    저번에 SNS를 하다가 쌀로 만든 빨대를 보게 되었는데요, 그런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많이 생겨나는 것 같아요. 많은 사람들이 더욱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면 정말 플라스틱 빨대를 완벽히 보완할 수 있는 대체품이 생겨날 거라 기대합니다!

  • ?
    10기김나연기자 2019.03.01 18:36
    맞아요 종이 빨대 정말 불편하더라고요 ㅠㅠ 잘 개선되어 사용했으면 좋겠습니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