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by 10기문혜원기자 posted Feb 22, 2019 Views 148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9년 새해가 밝은지도 어느덧 2개월이 지난 요즘, 새 학교에 입학하는 학생들은 교복 준비에 한창이다. 같은 시기, 수많은 교복 브랜드들도 학생들의 구매 욕구를 당기는 교복 광고를 내놓는데 분주하다. 하지만, 몇몇 교복 브랜드들은 공부할 시기의 학생들에게 가장 필요한 편안함과 실용성을 강조하는 것이 아닌, 핏을 강조하여 이른바 현대판 코르셋을 조이는 데 기여하고 있다.

 

2015, 스쿨룩스가 내놓은 광고 문구에는, ‘코르셋 재킷’, ‘쉐딩 스커트’, ‘날씬함으로 한판 붙자등 선정성을 강조하는 문구들이 보인다. 노골적으로 가슴 라인을 강조한 교복 셔츠와 지나치게 달라붙는 짧은 교복 치마는 활동성이 중요한 청소년들에게 매우 부적합해 보인다.


다음은 대전의 한 중학교 여학생 30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이다.

제목 없음1.png

[이미지 제공=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문혜원기자]


조사 결과, 현재 교복에 만족하고 있는 학생은 전체의 27%밖에 되지 않았다. 교복에 불만족한 학생들은 73%로 대다수를 차지했는데, 그 이유는, ‘활동성에 제한이 있고, 불편해서이다. 실제 여학생과 남학생의 셔츠를 비교해본 결과, 여학생의 셔츠는 가슴 부분에서부터 허리 부분으로 이어지는 라인이 심각하게 조이는 반면, 남학생의 셔츠 라인은 일자로 쭉 내려오는 것을 볼 수 있었다. 하지만, 학생들의 교복에 대한 불만은 동복뿐만이 아니라 하복에도 이어졌는데, 본 학교의 하복이 속이 비추는 재질이라서 한여름 더운 날씨에도 속옷이 비칠까 우려하며 하복 티셔츠 안에 받쳐 입을 것을 또 입어야 한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또한, 교복에 대한 학교의 지나친 규정도 학생들에게 큰 불편을 주고 있다. 대전의 모 학교는 추운 겨울철, 학생들이 교복 위에 재킷을 걸치려면 셔츠부터 조끼, 넥타이, 마이까지 모두 갖추어 입은 상태에서만 허용한다. , 스타킹은 오직 검은색 스타킹만 허용하고 살색 스타킹을 신었을 경우 규정에 어긋나는 등 필요하지 않은 지나친 규정으로 학생들의 자유를 제한한다.

 

편리함과 활동성을 강조해야 할 학생들의 교복이 더 이상 핏과 라인에 구애받지 않는 사회가 되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문혜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0기윤예진기자 2019.02.23 10:17
    일부 여학생 중 남학생의 교복을 사서 고쳐입는 경우가 있는데 바지를 입기 위해 픽이 들어간 블라우스가 어울리지 않아서 그랬다거 합니다.반면 더 짧게 줄여입는 학생들도 있어 선택의 다양성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
    10기손예은기자 2019.02.25 23:26
    저희 학교도 정복은 불편하지만, 생활복을 마련해서 일주일에 한 요일만 정복을 입고 있습니다!! 정복 자체를 바꾸는 건 쉽지 않으니 그런 방법들로 개선을 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0942
줄지않는 아동학대...강력한 처벌 필요 file 2018.11.23 김예원 1041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1605
죽어서도 편히 쉴 권리, 반려동물에게도! 2 file 2016.09.30 박채원 6037
주황색 리본? 스텔라 데이지호 침몰 사건! 2 file 2017.10.25 김하늘 3086
주황리본을 아시나요? 5 file 2017.08.17 김영인 3181
주황리본, 제2의 세월호 file 2017.11.30 안옥주 2849
주인 없는 길고양이들.. 밥은 언제 먹나요? 5 file 2016.03.24 김보현 10258
주요 대선후보들의 경제관련 공약을 알아보자 2 file 2017.04.25 천주연 3001
주소지 파악 불가한 정체불명의 ‘대한민국청소년협회’ 등장..네티즌 주의 필요 file 2018.02.26 디지털이슈팀 2981
주민들의 불청객이 되버린 관광버스 4 file 2016.03.20 김관영 9316
좌파가 정말 몰락하고 있을까? - 대중영합주의에 대한 유럽의 반발 file 2017.03.21 신연수 2708
종교가 우선인가, 안전이 우선인가? 더 커진 '부르카' 착용 논란 file 2017.11.01 이윤희 3742
좁혀지지 않는 일본과의 갈등 file 2019.08.05 백지수 824
졸업식 현장 그곳을 취재하다. 2 file 2015.02.26 이도경 19059
조현병, 사회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 file 2019.07.01 박경주 888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2190
조력자살 그 한계는 어디인가? file 2018.07.31 신화정 1829
조두순 출소 반대, 이루어질 수 없지만 간절한 국민들의 소원 2 file 2017.11.24 윤익현 3316
조두순 출소 반대 국민청원, 61만명 돌파 1 file 2017.12.20 문세연 2775
조금은 특별했던 장미대선, 투표율은 어땠을까? 2 file 2017.05.29 정경은 2401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4385
제천 화재로 소방 관련 법 입법의 필요성 드러나. file 2018.01.29 서호연 1582
제천 화재 사건의 근본적 원인은 우리다 2018.01.03 제규진 1709
제천 노블 휘트니스·스파 화재 참사 키운 불법 주·정차 앞으로 어떻게····? 1 file 2018.01.09 허기범 2976
제주도에서 산 초콜릿 뒤에 숨은 가격의 비밀은? file 2018.10.29 신효원 2931
제임스 코미의 해고 사건, 트럼프에게 위협적인 존재? file 2017.05.23 류혜원 2080
제로금리에 가까웠던 美 기준금리 7년 만에 인상, 우리나라에 미치는 엉향은? file 2017.03.22 이승희 2221
제노포비아, 한국은 어떤가요? file 2018.10.24 남지윤 1304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정당별 총평편 file 2018.07.23 정민승 1526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2201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1736
제4차 산업혁명 시대 갈수록 커져가는 지식 재산권의 남용, 법적 분쟁의 해결책은? file 2018.07.24 송민주 1536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2384
제39주년, 우리가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예의 file 2019.05.22 박문정 416
제34회 글로벌청소년과학탐구대회 '운지벌레' 논란 3 file 2016.04.25 박성수 9467
제25대 프랑스 대통령, ‘마크롱’그가 내세운 공약은? 1 file 2017.05.24 최현정 2577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은 어디까지일까... file 2018.09.03 정다원 1115
제19대 대선 총 투표율 80% 못 미쳐… 77.2% 기록 4 file 2017.05.10 이가영 2114
제19대 ‘문재인 대통령’에게 바란다 1 file 2017.05.24 김소희 2016
제14차 광화문 촛불집회... 아직 꺼지지 않는 촛불 2 file 2017.02.11 김동근 6476
제1268차 정기 수요집회, 소녀의 잊지못할 그 날의 아픔 5 file 2017.02.20 김연우 7202
제11회 부산불꽃축제, 그 화려한막을 내리다 2 file 2015.10.25 안세영 15293
제 2의 평택 아동 암매장 살인사건 막자 file 2017.03.18 황수민 3296
제 20차 촛불집회, 생명력 넘치는 광화문 그 현장으로 file 2017.03.18 박기준 2495
제 19대 대선, 대한민국의 새 리더는? 1 file 2017.05.09 박기준 2183
제 14회 민족정기선양 3.1독립만세재현 활동 개최 file 2017.03.25 조혜준 2150
제 1316차 정기 수요집회, 소녀의 아픔을 기억하겠습니다 file 2018.01.05 김민하 2633
정치적 비리의 피해자가 된 올림픽 영웅. 6 file 2017.04.01 정예진 426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