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한중관계, 깊어지는 감정의 골

by 4기유승균기자 posted May 21, 2017 Views 226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냉소적이고, 삭막한 상황이다. 한중일의 관계는 거리상으로는 이웃나라임에도 불구하고 감정적으로 먼나라 이어왔고, 그 상황은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개선되지 않고 오히려 악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최근에 사드배치가 결정되면서 극에 치닫게 된 중국과의 기싸움은 양국 관계를 최악의 국면에 이르게 하고 있다.

남북 관계 또한 좋지 않은 상황, 언제 북측에서 미사일을 날릴지 모르는 상황, 사드는 그런 상황을 대비할 수 있는 대안이다. 그리고 중국은 이것을 부정적으로 여기고 있다. 한반도, 넓게는 아시아를 위협할 북한에 대한 대책을 중국이 막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은 사드가 미사일을 포함한 여러 비행물체를 감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자신들의 군사정보 등이 노출되고 이 정보가 미국으로 넘어갈까 두려워하고 있다. 사드 배치가 결정된 상황, 한국인의 중국관광과 중국인의 한국관광은 사드와 관련한 이야기가 나오기 전보다 훨씬 감소하였고, 여러 산업에서의 수출이나 교류가 감소하고 있다. 특히 사드 배치를 위한 부지를 마련해준다 제안한 모 기업은 중국에서 불매운동이 벌어지고 있을 정도로 양국의 경제적 손실이 심화되고 있다.

한반도의 안전을 위한 이 장치를 부정하는 중국은, 북한과 마찬가지로 경계의 대상이 되어버릴 수 있다. 러시아 또한 사드와 유사한 방공레이더를 중국 근처에 설치했음에도 불구하고 중국이 이에 대해서는 러시아 정부에 항의를 하거나 보복을 가하지 않았다. 하지만 우리나라에 대해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은, 우리나라에 대한 불신의 골이 깊고, 군사적으로 예민한 관계임을 표하는 것이다. 이러한 불신은 언젠가는 평화를 위협하는 불씨로 돌아올 수 있다.

한중간의 갈등은 사드뿐만이 아니다. 봄철이 되자 다시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이 만연하고 있고 이에 따라 우리나라 어선들의 피해가 막심하다. 다행히 올해는 불법조업을 강하게 경계하고 단속해 그 피해를 많이 줄였다곤 하지만, 해상에서의 일이다 보니 완전히 단속하기 힘든 현실이고 이런 상황을 제재하지 못하는 중국정부와의 갈등 또한 지속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ㅂㅈㄱㅂㅈㄱㅂㅈ.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유승균기자]

우리나라는 중국에 관광과 수출을 과하게 의존하는 편이다. 서로 여전히 불신하고, 언제 관계가 파국으로 치닫게 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중국에 대한 의존도가 너무 높은 아이러니한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는 것이다. 분명히 우리는 중국과의 관계회복도 필요하고, 중국에 과하게 의존하는 상황도 타개해야만 한다.

현 상황에서 중국과의 관계회복을 하는 가장 빠른 방법은 사드배치를 무르는 것이다. 하지만 사드배치를 무르는 경우, 중국은 계속 우리나라에 영향력을 뻗치게 될 것이고, 이것은 곧 중국에 대한 의존도 상승으로 이어지며 악순환이 반복될 것이다. 중국이 경제적 보복을 하고 있지만, 몇몇 산업에 대해서는 중국이 완전히 경제적으로 교류를 끊을 수 없고, 비관세장벽을 넘긴다면 중국이 우리나라 제품의 유입을 막는 데에도 한계가 발생할 것이다. 쉽게 타국에 의해 움직이기보다는, 현 상황을 이성적으로 해결할 방법을 찾고, 새 정부가 만들어갈 새로운 외교정책을 기대하는 것이 최선이다. 중국 뿐 아니라, 외교적으로도 미국에 의존하는 상황은 이제 벗어나야만 한다. 외교는 어디까지나 양국의 이익을 위한 것이고, 어느 한 국가에만 집중적으로 의존하는 태도는 타국과의 외교에 족쇄가 된다. 미국과 중국의 자존심싸움의 중심에 서있는 지금, 이것에서 하루라도 빨리 벗어나 새로운 경제적, 외교적 환경을 조성해야 타국에 휘둘리지 않고 우리나라의 정책을 고수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세계정세에 대처할 수 있을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유승균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7461
조금은 특별했던 장미대선, 투표율은 어땠을까? 2 file 2017.05.29 정경은 2202
5대 비리 고위공직 원천 배제 공약 위배 논란, 그것이 알고 싶다. file 2017.05.29 4기박소연기자 2298
강경화, 문대통령의 5대 인사원칙 무시하고 외교부장관 되나 file 2017.05.28 천세연 3210
문재인 시대, 새로운 외교부 장관 후보 강경화 3 2017.05.28 김유진 4070
괘씸한 일본… 일본의 역사 수정주의 file 2017.05.28 남희지 2787
당연하게 된 사교육, 원인은? 3 file 2017.05.27 김혜원 3710
문재인 대통령의 주황색 넥타이··· 독도가 우리나라 땅인 이유는? 3 file 2017.05.27 이다호 2588
한류의 새로운 패러다임, 한한령 2 file 2017.05.26 유수연 3003
2017 대선의 숨은 모습을 찾다 file 2017.05.26 구성모 2228
같은 하늘, 같은 시간, 다른 곳에서 2 2017.05.25 류지현 4191
문재인 대통령, 국민의 바람 이뤄줄까 file 2017.05.25 서은주 3463
참정권 없는 청소년, 또 한 번의 권리개혁 이루어질까 1 file 2017.05.25 최유진 3264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우리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 file 2017.05.25 임재우 2720
민주주의 대한민국의 한 줄기 빛이 되어줄 그대 2 file 2017.05.25 김재원 2458
J노믹스의 경제인은? file 2017.05.25 김찬 1881
외감법 개정, 때로는 엄격하게 때로는 자유롭게 file 2017.05.25 홍은서 1990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 '달빛 정책' file 2017.05.25 최서진 2523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3240
치열했던 선거 경쟁, 이후 후보들의 행적은? 2 file 2017.05.25 정유림 2018
선거연령 하향, 이제는 시작될 때 3 file 2017.05.24 김혜빈 3475
‘만 18세 선거권’, 그 양날의 검 2 2017.05.24 김윤혁 4116
청천 프로젝트: 한중 공동의 미세먼지 해결법 2 file 2017.05.24 임형수 3244
1270차 수요집회-1270번째 대답없는 메아리 2 2017.05.24 이하은 1955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발포명령자들 file 2017.05.24 박민서 1717
제19대 ‘문재인 대통령’에게 바란다 1 file 2017.05.24 김소희 1893
제25대 프랑스 대통령, ‘마크롱’그가 내세운 공약은? 1 file 2017.05.24 최현정 2382
'소프트 타깃' 테러 언제까지 이어질까 file 2017.05.23 유규리 2017
트럼프 역대 최저 지지율, 등돌리는 여당 지지자들 1 file 2017.05.23 장진향 1904
문재인 정부 15일, 야 4당의 자세는? file 2017.05.23 박찬웅 1952
문재인의 대한민국 file 2017.05.23 최우혁 2137
북한인권법은 미국의 정치적 카드? 2 file 2017.05.23 김윤혁 2139
제임스 코미의 해고 사건, 트럼프에게 위협적인 존재? file 2017.05.23 류혜원 1923
SBS, 또 터진 일베논란 3 file 2017.05.22 추연종 6071
한중관계, 깊어지는 감정의 골 1 2017.05.21 유승균 2262
문재인 대통령이 지켜야 할 경제 공약들 file 2017.05.21 박민우 1564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모두가 행복할 변화인가? file 2017.05.21 한윤정 2317
10대 청소년, “우리를 위한 정책은 어떻게 만드나요?” 2 file 2017.05.21 홍세영 1842
19대 대선의 여담 2 file 2017.05.21 강민 1961
19대 대선, 대한민국의 미래 file 2017.05.20 이동준 2054
끈임 없이 존재하는 지역별, 세대별 투표 경향성에 대하여 file 2017.05.20 안준혁 2256
청소년에게 듣는 '19대 대선과 대한민국' 1 file 2017.05.20 박상민 1915
국정 교과서 논란, 무엇이 옳은가 file 2017.05.20 박하영 1946
5·18 퍼지고 있는 거짓들 7 2017.05.19 김형주 2476
새롭게 바뀐 한국의 대통령, 중국과 한국과의 관계도 바뀌나? 2 file 2017.05.19 강지오 2363
검찰 개혁, 어떻게 이루어져야 할 것인가? 2017.05.19 한훤 1942
국민 개방형 37주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file 2017.05.18 황예슬 2962
국민이 선택한 19대 대통령 문재인 1 file 2017.05.17 김상원 1871
늘어나는 평화의 소녀상에 관하여 5 file 2017.05.16 정수빈 190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38 Next
/ 3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