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인류가 소비하는 제품의 절반 이상에 포함되어있는 그것!

by 11기김어진기자 posted May 07, 2019 Views 52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무심코 지나치던 팜유로 인해 피해받는 생명들

 

팜유는 기름야자나무(palm tree)에서 나는 열매를 압착하여 채유한 식물성 기름이다. 과거에는 비누 등 공업원료에 천연 계면활성제라는 명칭으로 이용되었는데, 최근에는 과자, 라면, 아이스크림 등 사용되는 분야가 넓어지고 있다이렇게 어느덧 우리 생활에 도움을 주는 것 같은 팜유는 반대로 지구에 사는 수 많은 생명체들에게 위협이 되고 있기도 하다.

 

첫째, 아이러니하게도 동물성지방을 대체하여 식물성 기름을 사용하는데 오히려 인간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팜유는 식물성 기름임에도 포화지방이 많이 포함되어있는데, 포화지방과 불포화지방이 각각 50%씩 이루어져 있다. 포화지방은 저온에서 굳는 성질 때문에 동맥경화와 같은 심혈관계 질환을 유발하게 한다. 이외에도 발암성을 가져서 암을 발생하게 하는 등 수많은 질병을 초래한다.

 

둘째, 인간의 인권에 미치는 악영향이다. 팜유는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에서 각각 전 세계 생산량의 약 40% 정도씩 합해 87% 정도를 생산한다.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의 큰 수입원이지만 팜유 산업으로 인하여 현지인들은 인권을 침해당하고 있다. 특히 저임금과 아동 노동 착취 등과 같은 인권유린 일어나고 있다. 이렇게 착취당한 노동력에 대한 이익은 외부에 대기업들이 취하게 된다. 또한 팜유 농장의 확장으로 인하여 현지인들은 다양한 일자리와 삶의 터전을 잃고 생존권조차 위협받고 있다. 팜유 농장 때문에 물 부족과 수질 오염뿐만 아니라 수많은 질병까지 얻게 되었다고 한다.

   

셋째, 열대우림 파괴와 동물들의 멸종이다. 팜유 농장을 만들기 위해 시간당 축구장 300개에 면적에 달하는 열대우림을 파괴한다. 이 속도로 보면 2020년 이후에는 남한 면적보다 더 큰 규모의 숲이 사라질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지구의 허파라고 불리는 열대림의 손실은 이산화탄소의 증가로 이어진다.

또 열대우림의 개간은 화전으로 이루어지는데, 이로 인하여 대규모 화재나 심각한 대기오염을 초래하고 있다열대우림의 파괴는 생물 다양성 손실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데, 팜유 농장을 늘리면서 동물들의 서식지는 점점 줄어들고, 이 때문에 마을로 내려오게 되는데 마을에서는 온갖 학대와 학살을 당하게 된다. 특히 오랑우탄의 개체 수가 20년간 80% 이상 감소하면서 25년 이내에 오랑우탄은 멸종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오랑우탄 이외에도 코끼리, 호랑이, 코뿔소 등 수많은 동물들이 위험에 처해있다.


 noname01.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김어진기자]


당장 마트에 나가서 많은 식품첨가물을 살펴보면, 그 심각성을 눈으로 직접 확인해 볼 수 있다. 이렇게 많은 단점이 있음에도 팜유가 많은 제품들에 쓰이는 이유는 높은 생산율과 값이 싸다는 이유이다하지만, 현재의 편리성과 이익을 위해 미래를 버리고 있는 이러한 방법에 대해 많은 고민과 대체가 필요하다특히, 다음 세대를 위해서라도 소비자로서의 선택에 많은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1기 김어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1132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2172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3536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4991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8961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7734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1176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7327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9358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2011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1201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6081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2738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8815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3855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7043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9955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1213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0485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3885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273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421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1096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1164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9596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9262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1124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947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1510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2771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3483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4312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4229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2322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1182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file 2019.05.28 김민준 973
헌법재판소 앞의 사람들 5 2017.02.15 안유빈 8053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8830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3010
허리케인 어마와 마리아 이후의 푸에르토리코 섬 file 2017.11.27 이민정 2420
행정안전부 주관, 2017 을지연습 실시 file 2017.08.25 김성연 2020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19189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8915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2163
해군, ‘아덴만 여명작전’ 6주년 기념식 열어 6 file 2017.01.24 김혜진 10146
함께 지켜온 대한민국,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들 1 file 2017.10.23 변서연 2543
함께 지켜나가요, 소녀들의 평화 file 2017.04.16 김효림 2754
할머님, 저희랑 함께해요! file 2017.11.30 안옥주 3100
할리우드 성추행 사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2 file 2017.10.16 박우빈 31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