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우주로 나아가기 위한 한걸음, '인공 잎사귀'에 대하여

by 11기전수이기자 posted Apr 15, 2019 Views 57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생명체가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요소 중, 빠질 수 없는 것이 있다. 바로 산소이다. 장명충(Macrobiotus intermedius), 가시곰벌레(Echiniscus spiniger)같은 특이한 생물들을 제외하면, 지구 대기 중 산소는 복잡한 생명체가 생명을 유지하게 하는 필수 요소이다. 생명체는 에너지 생성을 위해 호기성 호흡을 통하여 산소를 얻는다. 사람도 마찬가지로 포도당과 산소를 이용하여 물과 이산화탄소, 그리고 활동하기 위한 에너지를 얻는다.


bb2e88581ac06118f6083c94d7b9e1ce.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전수이기자]


 21세기에 기술이 발전하면서 우주에 대한 연구가 활발해짐으로써, 우주선을 타고 나아가야 하는 거리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자원이 한정되어 있는 우주환경에선 산소를 공급받기가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NASA뿐만 아니라 국내에서까지도, 이를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산소 공급 수단인 ‘인공 잎사귀’를 과거에서부터 지금까지 개발 중이라고 한다. 인공 잎사귀란 과연 무엇일까?


 인공 잎사귀(Silk Leaf)는 영국 왕립예술학교 출신의 줄리안 멜치오리(Julian Melchiorri)와 미국 터프츠 대학교 실크 랩(Tufts University silk lab)과의 공동 프로젝트로 개발되었다고 한다. 일반 식물들은 물과 이산화탄소를 빛에너지를 이용하여 산소와 포도당으로 만드는데, 인공 잎사귀도 이와 같은 원리다. 실크 섬유에서 추출한 단백질을 주재료로 하고, 식물에서 엽록체를 추출하여 실크 단백질 안에 집어넣는 원리로 제작되며, 실제 잎사귀처럼 물과 빛이 주어지면 스스로 산소를 만들어낸다. 이 잎사귀는 이산화탄소(CO2)를 흡수하고, 산소와 유기 복합물을 배출한다. 또한 아주 적은 양의 물이 잎의 면에 닿기만 해도 물 분해 반응이 일어나도록 제작했다. 인공 광합성은 10% 정도의 에너지 효율이 있어야 상용화가 가능한데, 인공 잎사귀(Silk Leaf)는 태양광을 이용한 에너지 효율이 10%에 달성했다고 한다. 현재까지 인공 잎사귀가 활발하게 이용되고 있는 부분은 없지만, 자원이 고갈되어가는 현재 상황 속에서 우주여행을 위해 사용되는 것뿐만이 아니라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1기 전수이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7484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1937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3200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4471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8755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7482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898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7125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9145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1296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369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5402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2193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8451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3191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6309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9724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0918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0222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3567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905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9407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9034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696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531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1026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2591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3243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4115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4056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2099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700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file 2019.05.28 김민준 456
헌법재판소 앞의 사람들 5 2017.02.15 안유빈 7875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8651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2808
허리케인 어마와 마리아 이후의 푸에르토리코 섬 file 2017.11.27 이민정 2180
행정안전부 주관, 2017 을지연습 실시 file 2017.08.25 김성연 1846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18371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8692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1909
해군, ‘아덴만 여명작전’ 6주년 기념식 열어 6 file 2017.01.24 김혜진 9820
함께 지켜온 대한민국,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들 1 file 2017.10.23 변서연 2293
함께 지켜나가요, 소녀들의 평화 file 2017.04.16 김효림 2583
할머님, 저희랑 함께해요! file 2017.11.30 안옥주 2800
할리우드 성추행 사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2 file 2017.10.16 박우빈 2862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1670
한파 속 뒤늦은 '포켓몬고' 출시…'안전 주의보' 4 file 2017.02.18 주용권 9033
한중관계, 깊어지는 감정의 골 1 2017.05.21 유승균 226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3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