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FOOD TECH라고 들어보셨나요?

by 8기채유진기자 posted Dec 31, 2018 Views 234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인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 인류가 섭취해야 하는 식량을 양도 덩달아 치솟는다미래 전문가들은 2050년이 되면 식량의 수요도 커질 것이기 때문에 대체식품이 필요하다고 이야기하고 있다또한 식량을 얻으며 일어나는 환경 문제들도 대체식품이 필요한 이유 중 하나이다.


인스턴트1-1.jpg

Instant Food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채유진기자]


그래서 나온 대안이 ‘Food tech’이다. Food tech란 기존에 있던 ‘Food’ 산업에 빅데이터, AI, lOT emd 등 다양한 Technology’가 결합된 것을 말한다오늘 기사에서는 Food tech의 종류 중 하나인 New food를 소개해보려 한다그 외의 Food tech의 종류에는 O2O 서비스와 스마트 키친이 있다.

 New food 산업은 국내에서 생소한 분야이지만 이미 해외에서는 꽤 큰 관심을 얻고 있는 산업이다미래의 식량자원 고갈에 대비하고 질병이나 환경오염 등을 해결하고높은 식량의 수요를 해결하기 위해 식물성 재료를 혼합해 소고기나 닭고기를 대체할 수 있는 일종의 인공 고기를 개발하는 것이다대표적으로 피 흘리는 채식 버거로 유명한 미국의 신생 스타트업 임파서블 푸드가 있다이곳의 버거를 만드는데 필요한 땅은 쇠고기 버거를 만들 때보다도 무려 95%나 작은 규모가 필요하고온실가스 배출량도 8분의정도밖에 되지 않는다MS 창업자 빌 게이츠가 이 임파서블 푸드에 한화로 약 840억 원을 투자했는데진짜 고기라고 믿을 정도로 감쪽같은 맛과 모양으로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Food tech 2.jpg

Food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채유진기자]


 앞으로도 Food tech의 발전은 세계 곳곳에서 일어날 것이고 그 수요도 엄청날 것이라고 본다때문에 많은 스타트업에서는 다양한 소비자들을 위한 New food를 잘 계발하고 시장에 선보여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8기 채유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Joy 2019.01.02 02:11
    흥미로운 이야기네요
    오늘 이 기사로 처음알게 됩니다
    고기가 가지고있는 영양소도 원래의 고기와 차이가 없을까요? 궁금하네여^^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9513
UAE 홈 팬들의 물병 투척, 당당하지 못한 행동 file 2019.01.31 박상은 745
우주의 탄생, 작은 점이 폭발하다 1 file 2019.01.31 김가영 840
카카오톡 대화 삭제 기능, 득일가 실일까 3 2019.01.31 이현림 2407
학폭위 이대로 당하고 있어야만 하나? 1 2019.01.29 김아랑 1150
최악의 폭염, 얼마 남지 않은 골든타임 1 file 2019.01.29 김사랑 651
몰카 범죄...하루빨리 해결책 내놓아야 file 2019.01.28 김예원 971
설 연휴를 건강하게 보내기 위한 홍역 예방법 file 2019.01.28 김태은 1423
고 김용균, 비정규직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하다 file 2019.01.28 최경서 594
‘박항서 효과’로 인한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 1 file 2019.01.28 이유성 1941
잘못된 생각으로 실생활 속 결정에 많은 영향을 주는 생존 편향(Survivorship bias) file 2019.01.25 송지윤 1704
지구 온난화: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1.24 신지수 880
증가하는 노인 복지 정책 예산.. 효과는? file 2019.01.23 허재영 741
청소년 아르바이트, 보호 vs 인정 2 file 2019.01.22 박서현 2852
일본군 '위안부' 문제-현세대가 풀어나가야 할 숙제 2 file 2019.01.21 황민주 942
'금모으기 운동'은 어떤 운동이었을까? 1 file 2019.01.21 강민성 1017
자유한국당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발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안타까운 일···” file 2019.01.21 이진우 943
광명고등학교 학생 10명 중 7명, "소년법 개정 필요하다" 2 file 2019.01.14 류주희 1269
언론으로 인한 성범죄 2차 피해, 언론은 성범죄를 어떻게 보도해야 하는가? 8 file 2019.01.11 하영은 2175
청소년들이 던져야 할 질문 하나, 과연 문명의 발전은 인류를 행복하게 해주었을까? 2 2019.01.11 임효주 1016
미·중 무역협상은 무역전쟁의 피날레를 결정짓는 결정타가 될 수 있을까 2 file 2019.01.11 한신원 1783
노화? 제대로 알고 방지하자! 1 2019.01.08 이지은 2267
문 대통령이 밝힌 기해년의 목표는 무엇인가 file 2019.01.08 권나영 655
백악관에서 출입금지시킨 CNN기자 백악관 귀환 file 2019.01.07 강신재 756
명성이 떨어져 가는 블랙 프라이데이, 그 뒤에 사이버 먼데이? file 2019.01.07 이우진 724
음주운전과 윤창호법 1 file 2019.01.07 조아현 802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① 리플리 증후군 file 2019.01.04 하예원 1646
플레디스 유튜브 계정 통합. 팬들의 의견은? file 2019.01.03 김민서 1532
강릉 가스 사고, 그 책임을 묻다 file 2019.01.03 박현빈 868
버려져야 하는, 난민에 대한 고정관념 1 2019.01.02 권오현 961
FOOD TECH라고 들어보셨나요? 1 file 2018.12.31 채유진 2346
사라져가는 교복의 의미 4 file 2018.12.27 정지혜 2000
'국가부도의 날'로 보는 언론의 중요성 3 2018.12.27 김민서 1608
기억해야 할 소녀들 file 2018.12.26 강이슬 730
베트남은 지금 '박항서 감독'에 빠졌다 2018.12.26 김민우 696
보이지 않는 임산부 1 file 2018.12.26 황규현 753
당사자인가, 연대인가? 인권운동의 딜레마 file 2018.12.26 김어진 752
세상에 진실을 알리는 우리의 목소리: 1365차 수요시위 2018.12.26 하예원 803
보이저 2호, 태양권 계면 벗어나다 file 2018.12.24 김태은 900
국민의 청원이 가진 양면성 file 2018.12.24 박예림 770
미래 배달사업의 선두자; 드론 file 2018.12.24 손오재 976
난민 수용, 과연 우리에게 도움이 될까? 1 2018.12.21 이호찬 1405
데이트 폭력은 사랑이라고 할 수 있는가? 1 2018.12.19 이유경 862
청소년을 위한 페미니즘, 교육이 나서야 한다 3 file 2018.12.18 황준하 1626
우리가 쓰는 하나의 색안경, '빈곤 포르노' 1 file 2018.12.17 이지우 2063
고용없는 경제가 될 것인가 1 file 2018.12.17 박정언 661
말로만 '소방 안전 확인', 아직도 문제 개선 의지 없어 2018.12.11 노영석 732
마크롱 정부에 반발한 '노란 조끼 운동' 시위 file 2018.12.10 정혜연 1235
선진국으로부터 독립하겠다! 대한민국을 우주 강국으로 4 file 2018.12.10 백광렬 15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