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물의 하수 처리과정을 살펴볼까요?

by 2기홍다혜기자 posted Nov 01, 2015 Views 1742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인간이 살아가면서 없어서는 안 되는 필수적인 요소 중 하나인 물!!

가정에서 사용하고 난 뒤 버려지는 오수는 어떻게 처리되고 있는지 아시나요?

물을 깨끗하게 재탄생시키는 하수처리장, 오산에 있는 하수종말처리장에 다녀왔는데요, 그곳에서의 물의 목욕과정을 알려드릴게요.

993cb1b98aa1788e299f05fc04ca7da9.jpg

하수처리는 생활하수나 공장 폐수 등으로 오염된 물을 자정능력이 가능한 수준으로 정화하여 하천으로 방류시키는 과정을 말하는데요. 하수처리과정을 거쳐 고형물(모래, 머리카락 등)제거, 오염물질과 유기물 감소, 산소회복 등의 기능을 하게 됩니다.

제가 방문한 오산에 있는 환경사업소 하수처리장에서는 이 과정뿐 아니라 부지 내 건립된 에코리움이 있어 무료로 생태학습체험까지 할 수 있어 오산주변 시민들이 자주 찾는 명소이기도 합니다.

    

하수처리 과정을 살펴보면

1. 가정에서 사용하고 버린 물은 하수구를 통해 하수처리장으로 흘러갑니다.

2. 침사지에서 하수++각종 이물질과 쓰레기가 필터링 되고,

3. 침사지에서 유입된 하수를 분배조로 펌프를 이용하여 이송하여 하수의 침전을 위해 대형펌프를 이용해 하수를 퍼 올리는 유입펌프과정으로 거칩니다..

4. 다음으로 최초침전지로 이동, 하수를 뜨는 물질과 가라앉는 물질을 분리해 처리합니다.

5. 포기조는 하수의 오염원을 먹이로 하는 미생물을 증식시켜 약 8시간동안 유기물을 분해제거 시킨 후 처리수를 최종침전지로 보내는 시설로 과정을 거치면 유기성 고형물 80%이상이 제거됩니다.

6. 최종침전지는 포기조에서 미생물에 의해 생성된 슬러지를 3~4시간의 체류시간을 통해 침전시키고 침전된 슬러지를 긁어모아 포기조로 반송, 또 저류조로 이송하여 최종 처리된 상등수는 방류, 처리장내 용수로 재이용하는 시설입니다.

7. 다음으로 최종침전지의 상등수에 합류된 부유물질을 미세 여과막을 통과시켜 부유물을 제거하는 장치, MDF여과기를 거치게 되고요.

8. UV소독조 : 하천으로 방류하기 전 처리수에 포함되어 있는 세균성 병원균을 자외선으로 살균하는 장치를 통해 물이 아주 깨끗하게 목욕을 하게 됩니다.

 

동탄의 하수가 모두 오산하수처리장으로 오며 우리가 사용한 가정하수는 3시간만에 도착한다고 하니 정말 놀랍고 신기하기도 하였습니다.

 

우리가 사용하는 물의 깨끗한 수질을 위해 아주 철저하게 관리 운영되고 있는데 하수도는 없어서는 안될 꼭 필요한 시설이라는 것과 그전에 먼저 우리도 물을 아끼고 되도록 깨끗하게 사용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보여지네요.

 

하천은 도시생태계의 중심축이라 하천이 죽어갈수록 우리 생태계도 파괴되므로 하천을 살리는 운동이 절실한 때입니다. 오산천은 용인시부터 평택시까지 흐르는 하천인데 화성, 오산, 평택, 용인시 등이 도시화되면서 수질이 급격히 나빠졌다고 하네요. 동탄시민들이 많이 찾는 오산천과 근처 생태공원들, 앞으로도 사랑받는 힐링 하천이 될 수 있도록 맑은 오산천 만들기에 우리 모두 앞장서야 될 것 같습니다.

   

                                                                                                                   dahyehong@naver.com

                                                                                                                              홍다혜수석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2기심수연기자 2015.11.04 23:52
    직접 취재하신건가요? 고생하셨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
    2기박소미기자 2015.11.25 00:40
    무심코 사용하는 물이 이렇게 복잡한 과정을 거쳐 처리되는군요! 유의해서 더욱 더 물을 아껴야겠습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
    2기이준서기자 2015.11.28 00:39
    물을 항상 아껴스겠다고 다짐하는데 이기사를 보니 정말 다짐해 물절약에 실천해야 겠어요^^
  • ?
    현지 2015.11.29 00:03
    물이 쉽게 정화된다고 생각했는데 정말 까다로운것같아요 기사보고 새로운 지식 얻어가요! 기사 잘읽었습니다.
  • ?
    2기정범윤기자 2015.11.30 23:22
    유익한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권기경기자 2015.12.13 14:15
    직접 현장에서 취재하셨네요! 그 열정이 정말 대단하다고 느껴집니다^^ 물 정화 과정이 생각보다 복잡하고 까다로운 것을 보면서 말로만 물 절약하자고 할 게 아니라 실천에 옮겨야 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어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1002
표지판 외국어표기 오류 여전 16 file 2016.02.19 노태인 13593
청소년들이여 흡연의 불씨를 꺼라 2014.07.26 양나나 13546
언어파괴로 얼룩진 청소년들의 언어문화 2014.07.31 박민경 13542
무더운 여름, 예민해진 눈, 내가 지킨다!! 1 2015.07.19 구민주 13530
솜방망이 처벌로는 동물학대를 막을 수 없다. 8 file 2017.02.17 김해온 13489
[현장취재] 장흥 물축제가 주변 상권들을 살리다. 2 file 2015.08.04 이세령 13405
[인터뷰] 경기도 9시 등교에 대한 학생들의 다른 의견 file 2014.09.06 천종윤 13388
독도를 위해 할 수 있는 일 3 file 2016.03.20 정아영 13335
[:: 경기도의 9시 등교, 시행해본 결과는 ...?? ::] 2014.09.16 장세곤 13223
도시가스 요금 인상과 누진세 개편 file 2016.12.25 장서윤 13194
청소년 흡연- 김성겸 file 2014.07.31 김성겸 13165
2%부족한 9시등교 2014.09.24 이효경 13124
청소년들의 흡연 2014.07.30 변다은 13106
청년 실업률 사상 최고치 기록, 취업못한 56만명… 8 file 2016.03.20 김지윤 13076
스릴 넘치는 롤러코스터, 미국 대선 8 file 2016.02.29 송채연 13058
아르바이트도 외모지상주의?…아르바이트생을 지켜주세요! 36 file 2017.02.21 이예희 13004
피스가드너,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제1266회 수요시위를 찾다. 8 file 2017.01.19 이민지 12962
위험에 빠진 청소년, 흡연으로부터 멀어질 방법은? 2014.07.27 김대연 12951
9시등교 누구를 위한 9시등교인가? 2014.09.06 박인영 12916
양날의 검, 9시 등교 2014.09.25 김익수 12914
5년 단임제, 4년 중임제? 임기 개헌에 대한 국민의 목소리 4 file 2017.02.19 정혜정 12901
‘9시 등교’, 치열한 찬반 논쟁 이어져… 학생들의 의견은? file 2014.09.10 김소정 12892
공부 시간이 줄어들었다? 2014.09.21 고정은 12831
선거 연령 하향의 효과와 우려 7 file 2017.05.31 김지민 12767
여전한 아동노동착취의 불편한 진실 2 file 2016.09.24 노태인 12695
9시 등교제, 지켜보자 2014.09.18 정진우 12690
청소년의 흡연과 실질적인 방안 2014.07.28 김서정 12630
청소년 흡연,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 2014.07.31 구혜진 12619
9시 등교, 적합한 시스템인가 2014.09.11 양세정 12523
9시등교 학생들을 위한 것일까 2014.09.24 신윤주 12470
계속해서 늘어나는 청소년 흡연 문제 2014.07.30 이수연 12420
“세계 화장실의 날”을 아시나요? - 세계 25억 명, 위생상태 나쁜 화장실 사용 1 file 2016.11.21 노태인 12360
9시등교, 진정으로 수면권을 보장해주나? 2014.09.21 정세연 12323
국경일 태극기 게양실태가 심각하다 5 file 2016.03.17 신수빈 12317
프라임 사업의 취지와 문제점 3 file 2016.05.15 김혜린 12287
청소년들의 금연,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2014.07.31 이종현 12280
춘천에서의 맞불집회..김진태 태극기집회 vs 김제동 촛불집회 3 file 2017.02.22 박민선 12255
9시 등교, 폐지 아닌 개선 필요 2014.09.21 김민기 12252
9시 등교, 주사위는 던져졌다. file 2014.09.21 최한솔 12248
지켜보자 9시 등교 2014.09.25 김예영 12242
[9시 등교] 상존하는 양면적 모순은 누구의 책임인가 1 2014.09.14 박현진 12184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167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2161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2140
9시 등교,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2014.09.09 김도희 12139
트럼프의 악수에 담긴 의미? "내가 갑이다" 4 file 2017.02.23 박유빈 12135
콘서트 티켓 한 장이면 "100만원" 벌기는 식은 죽 먹기? 8 file 2016.03.13 이소연 12079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207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