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반려동물에서 한순간에 유기동물로..대한민국 유기동물의 현주소

by 신정은기자 posted Feb 26, 2015 Views 182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취재지역 405-815 인천광역시 남동구 백범로 267, (간석동)


해마다 증가하는 유기동물의 개체수가 점차 사회적 문제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 국민 5명 중 1명 꼴인 19.7%가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고, 그 중 81%가 반려견으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추세가 더해져가는 만큼 반려동물에 대한 책임이 경시화 되며 유기동물의 개체 수가 늘어나고 있다. 2008년 2012년 사이에 길가에 버려진 유기동물은 해마다 약 9만 마리로 추정되고 있으며 이들 중 구조되어 유기동물 보호소에 보내지는 동물들은 6만 마리로 추정되고 있다.


우리나라 유기견들의 현주소

유기동물 문제의 현실을 취재하고자 '행복한 유기견 세상' 에서 운영하는 인천광역시 남동구 간석동에 위치한 유기견 보호소인 '사랑터'를 찾았다. 지역단체가 아닌 개인이 운영하는 단체인 '행복한 유기견 세상'은 인터넷으로 봉사신청을 받아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유기견들을 돌보고 있었다. 사랑터의 책임자 중 한 분인 A(가명)씨와 이야기를 나눠보았다.



크기변환_크기변환_20150224_140153.jpg


[▲자원봉사자와 사랑터의 유기견들(기자 본인 촬영)]


Q. 평소에도 많은 자원봉사자들이 오는가?

A. 주말에는 선착순으로 신청을 받을 만큼 봉사자분들이 많이 찾아오시지만 평일에는 아무래도 많은 분들이 오지 못하신다. 봉사자 분이 없는 날에는 혼자서 개들을 돌보는 편이다.

Q.'사랑터'의 개들은 어떤 경로로 데려오게 된 것인가?

A. 이 개들 모두 인천시에서 운영하는 유기견 보호소에서 입양해온 아이들이다. 아무래도 유기동물로 시보호소는 공간상, 재정상의 여우가 없기 때문에 열흘 정도 보호를 받는데 그 열흘 안에 주인을 찾거나 입양되지 못하면 안락사를 당한다. 그래서 '사랑터'뿐만 아니라 많은 개인단체에서 유기동물들을 입양해서 돌보기도 한다.


Q. 시보호소에서 입양을 할때 따로 정한 기준이 있는가?

A. 여기있는 개들 중 절반은 몸이 아픈개들이고 절반은 마음의 상처가 아직 많이 남아있는 개들이다. 한마디로 딱히 정해진 기준을 없다는 것이다. 나도 사람인지라 보호소에서 입양을 해올 때 더 눈길이 가는 아이를 데려오는 것 같다.



'행복한 유기견 세상'를 비롯한 많은 개인, 지역 단체에서 유기동물들을 보호하고자 힘쓰고 있다. 그러나 이 순간에도 무책임한 사람들에 의해 힘 없이 거리에 버려지고 있는 동물들이 있다. 사람과 교감하며 함께 살아가는 동물을 반려동물이라고 한다. 사랑받던 반려동물에서 유기동물이 되어버린 그들의 상처는 누구에게 있는 것일까. '나 하나쯤 버려도..'라고 생각한 우리가 만든 비극은 아닐까.


<2기 수석팀 신정은기자(jungeun1116@naver.com)>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2기박하영기자 2015.02.26 20:38
    동물들도 감정이 있는 생물인데 하찮게 생각하지 말고 끝까지 책임지는 사회 분위기가 하루빨리
    만들어져서 유기견들이 더 이상 생겨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1180
100만의 촛불, 대한민국을 밝히다 1 file 2016.11.25 윤지영 10100
필리버스터와 테러방지법, 그것이 알고싶다. 3 file 2016.03.24 김도윤 10075
영하 8도... 2016년 마지막 수요 시위 15 file 2017.01.11 유나영 10058
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줄줄 새는 혈세 7 file 2016.02.24 정현호 10009
윤기원 선수의 의문의 죽음, 자살인가 타살인가 10 file 2016.02.21 한세빈 10004
설 세뱃돈, 어디에 쓰나 10 file 2016.02.15 이민정 9998
트럼프 반이민 행정명령 지지율 55%...트럼프 "가장 인기있는 행정명령" 9 file 2017.02.10 정예빈 9981
2월 14일, 밸런타인데이에 가려진 슬픈 역사 20 file 2016.02.14 김혜린 9970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9958
삼성 갤럭시 노트 7 발화 원인의 진실 수면 위로 떠오르다!! 2 file 2017.01.23 양민석 9931
1219차 수요집회 열려…청소년이 할 수 있는 일은? 10 file 2016.02.25 박채원 9919
여성가족부, 제1기 중앙청소년참여위원회 출범 4 file 2016.03.18 장태화 9916
청소년들의 음주 문제 '심각' 5 file 2016.03.19 한지수 9906
20대 국회의 변화! 1 file 2016.04.17 구성모 9892
서울대, 잇단 성추문에 몸살 24 file 2017.01.12 이승욱 9875
국정 교과서;무엇이 문제인가? 2 file 2017.02.04 정주연 9874
대책위 보성-서울 도보순례, 광주지역에서도 백남기 농민 쾌유 빌어 13 file 2016.02.17 박하연 9870
요동치는 '불의고리',우리나라는 안전할까? 5 file 2016.04.26 황어진 9868
필수 한국사, 과연 옳은 결정일까? 11 file 2016.02.20 정민규 9851
선화예고를 불안에 떨게 한 의문의 남자의 '성폭행 예고장'......결국 3일 오후 체포되다. 6 file 2017.02.06 박환희 9850
학생이 스스로 쓰는 '셀프(self)생기부', 얼마나 믿을 만 한가? 7 2017.07.30 서은유 9846
트럼프 反이민 행정명령, 등 돌리는 사람들 file 2017.02.07 권윤주 9845
북한 장거리 미사일 '광명성 4호' 발사 성공 11 file 2016.02.14 구성모 9826
국제유가 WTI 2.9% 상승, 그 원인과 영향 8 file 2016.02.26 송채연 9820
도서정가제 전면시행 그리고 2년, 3 file 2017.01.25 이다은 9819
청와대 이번에도 압수수색 불허... 그 이유는? 4 file 2017.02.04 구성모 9804
끝나지 않은 위안부 문제, 시민들이 바라는 해결책은? 11 file 2016.02.21 김미래 9803
패스트푸드점에서도 지켜지지 않고 있는 도덕성 1 file 2016.03.25 장한나 9784
계속되는 경기 불황에도 '인형 뽑기'를 그만둘 수 없는 이유 2 file 2017.02.19 이혜진 9783
청년실업률 40%시대, 청년들의 디딤돌 '서울시 뉴딜일자리사업' 1 file 2017.01.23 김지수 9774
잃어버린 양심- ‘노-쇼(No-show·예약 부도)’ 8 file 2016.02.25 임선경 9772
18호 태풍 차바, 울산 태풍피해 심각 3 2016.10.24 김현승 9758
글로벌 여성 인권대사 2기, 그 화려한 막을 내리다 15 file 2016.02.10 이유수 9710
세월호 사건 2주기 D-23,여러분의 기억속에서는 안녕하십니까 1 file 2016.03.25 임지호 9704
진짜 페미니즘이란 무엇인가 2 file 2017.02.24 이소미 9677
청학고 새월호 참사 2주기 추모행사 3 file 2016.04.23 문채하 9648
이례적인 공약...문재인 동물을 말하다 1 file 2017.02.24 정무의 9645
부산 한바다중학교, 증축공사현장에서 화재, 재학생들의 애도 물결 6 file 2017.02.13 김혜진 9639
선거구 획정안, 국회는 어디로 사라졌나? 13 file 2016.02.07 진형준 9626
'잊혀질까 봐, 흔적도 없이 사라질까 봐...' 나비의 1219번째 날갯짓 10 file 2016.02.24 김민지 9619
한마음으로 뭉친 시민들의 광화문 집회 1 file 2016.11.06 김관영 9616
더이상 한반도는 안전하지 않다, 계속되는 여진, 지진대피요령은? 3 file 2016.10.30 김영현 9609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9598
[현장취재] 1.14 부산 촛불집회 꺼지지 않는 촛불 고 박종철 열사 30주기 추모. 박원순 부산서 대권행보 4 file 2017.01.22 박진성 9594
‘쓰레기’에 몸살 앓는 여의나루 한강 공원 1 file 2016.06.25 김선아 9592
국정교과서;무엇이 문제인가? 9 file 2017.01.23 정주연 9591
쿠웨이트 총리 첫 방한 file 2016.05.15 이아로 9574
태풍 18호 차바의 영향을 살펴보자 file 2016.10.25 김규리 955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