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카드사의 3개월, 5개월... 할부 거래의 시작은 재봉틀부터?

by 11기김도현기자 posted Apr 16, 2019 Views 145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봉틀'은 우리 생활 속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기계이다. '재봉틀'의 역사를 따라가 보면, 우리가 마트나 인터넷 쇼핑에서 편하게 사용하는 할부 거래와 연관성이 있다.


KakaoTalk_20190416_01012946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김도현기자]


재봉틀은 17세기 중 후반에 개발된 기계이다. 17세기 산업혁명이 일어났을 때 의식주 중 먹는 것과 사는 것에 대한 설비 자동화는 이루어져 있는데, 의복만 손수 바느질을 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1790년 프랑스 재단사 시모니가 현대의 재봉틀과 비슷하게 생긴 '재봉틀' 개발에 성공한다. 당시에 혁명적인 일이었으나, 시모니는 특허를 내지 않고 지인들에게만 보여주며 사용했다고 한다.

40년이 지난 1834년 미국에서 재봉틀이 시모니의 것보다 더 개량된 방식으로 개발하였다. 하지만 40년이 지난 미국에서도 특허권을 포기한 채 손을 쓸 수 없었다. 당시 재봉사와 재봉사들 밑에서 일하고 있던 노동자들에게 테러를 당할까 봐 무서워서 특허출원을 하지 못했다고 한다. 하지만 끝내 특허를 출원하였고, 특허를 출원하였지만 1841년에 테러와 엄청난 경영난에 허덕이다 결국 폐업하였다.


가정에 있는 재봉틀 기계의 브랜드를 살펴보면 '싱거'사의 제품이 많다. 1851 '싱거'사의 역사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싱거'사는 20년 만에 전 세계 재봉틀 판매 대수 중 25% '싱거'사의 제품이었고 이후 10년  전 세계의 90%가 되는 엄청난 점유율을 보여준다.

그 당시 재봉틀 가격은 장롱만 한 사이즈로, 한 대당 2000만 원이었다. '싱거'사는 2000만 원이나 되는 재봉틀을 대중들에게 쉽게 판매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하였고, 생각해낸 방식은 '할부거래'였다. 할부거래가 인류 역사상 처음 등장하는 순간이다
신용카드도 없고 체계적인 금융 시스템도 없는 '싱거'사는 '방문판매 시스템' 도입하여 1달러의 계약금과 월 1달러를 낸다는 계약서를 받은 뒤 재봉틀을 판매하였다

하지만 이런 획기적인 '할부거래'에도 재봉틀 수요가 늘지 않았다. 그 이유는 그 당시 남성들의 반발이 거세었기 때문이다. 전업주부의 선입견이 강했던 19세기 초엔 "여자들이 어떻게 기계를 사용하냐 기계는 남자들이나 만지는 것이다"라는 말과 전국의 남성 의사들은 '재봉틀을 사용하면 가슴, 복부, 경련이 일어나 불임까지 걸릴 수 있다'라는 근거 없는 소문을 퍼트려 재봉틀의 판매에 걸림돌을 만들었다.


'싱거'사는 한 번 더 획기적인 마케팅을 펼친다. '싱거'사의 재봉틀을 판매하는 타켓을 바꾼 것이다현재로 말하면 '장관 사모님들 프로모션' 펼친 것이다상위권의 여성들이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이른바 '연예인 마케팅'으로 좋은 인식이 퍼져 '싱거'사는 결국 전 세계 재봉틀 점유율 90%의 대기업이 되었다


우리나라의 재봉틀은 임시정부 시절 김용원 씨가 일본에서 사용되는 재봉틀을 가지고 들어오면서 1905년에 들어왔다. 당시 우리나라도 전업주부의 선입견이 강했기 때문에 남성들의 반발이 심했지만, 현재는 누구나 편하게 옷감을 손질할 수 있는 우리 가정에 빼놓을 수 없는 기계가 되었다.


우리가 흔히 볼 수 있고 사용하고 있는 '할부 거래' '연예인 마케팅' 시작은 '싱거'사부터 시작되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11기 김도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1002
뜨겁게 불타올랐던 133일의 끝, 마침내 봄이 오다 1 file 2017.03.21 4기류지현기자 55240
진실을 숨기는 학교와 언론사···그 내막을 밝히다. 7 file 2017.02.11 서상겸 42718
청소년 언어문제 , 욕설문제 해결이 우선 file 2014.07.27 이동우 29889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6042
문이과 통합교육과정에 따른 문제점 2 file 2016.03.25 조해원 25566
대한민국 인구의 충격, 놓쳐버린 골든타임 3 file 2015.08.24 김동욱 25330
소년법 폐지를 둘러싼 찬반 양론, 소년 범죄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1 file 2018.01.02 이지현 23922
[취재파일]대구황산테러사건 16년, 그리고 태완이법 file 2015.02.25 김종담 23776
2015년, 마침내 해방을 이루다 3 file 2015.02.24 황혜준 22918
다시 재현 된 우리 민족의 역사, 전주 3·13 만세운동 file 2015.03.25 김진아 22783
2018년 초,중,고 수학시간 계산기 사용 허용 file 2015.03.19 최재원 22649
청소년들의 언어사용 실태 5 file 2016.10.25 김나연 22581
저렴한 가격에 교복사고 사랑을 나눠요! 3 file 2015.02.26 김민주 22465
손목만 잡아 당긴 것은 성추행인가 file 2015.03.19 김동욱 22075
[현장취재] 서울의 관광안내소는 오늘도 움직인다 8 file 2015.02.07 최윤정 21698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 맞아 죽는다 2014.07.31 1677 21456
학생들이 '직접' 진행하는 어린이날 행사열려 3 file 2015.05.05 박성은 21204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21189
서울여중, 활기 찬 봄의 향연 속 백일장/사생대회 실시 1 file 2015.05.21 변유진 20266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골프장 건설 4 file 2015.03.17 김다정 19998
대한민국의 미래, 청소년들은 실질적인 정치교육을 받고있는가? 5 file 2015.03.25 이원지 19976
청소년 투표권,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12 file 2017.01.17 신호진 19931
은여울 역사동아리, 서대문형무소에 가다 1 file 2015.05.24 이세령 19691
세상에 사랑을 퍼뜨릴 홀씨 서포터즈, 그 발대식 현장으로! 2 file 2015.02.23 김다윤 19600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19172
졸업식 현장 그곳을 취재하다. 2 file 2015.02.26 이도경 19065
9시 등교제,9시 '하원'제로.. 2014.09.20 최아연 18854
과연 9시등교 좋은 것일까 안 좋은것일까? 2 2014.09.27 김민성 18752
갈수록 줄어드는 청소년 정치 관심도...선거가 언제죠? 12 file 2016.02.19 박소윤 18552
9시 등교, 확실한가 2014.09.29 오선진 18293
반려동물에서 한순간에 유기동물로..대한민국 유기동물의 현주소 1 file 2015.02.26 신정은 18214
[단독]대구황산테러사건 '태완이법' 4월 임시국회 통과 불발 1 file 2015.05.06 김종담 18071
밑 빠진 독에 9시 등교 붓기 file 2014.09.06 박정언 18038
9시 등교, 갈등의 기로에 있지만 보안한다면 최고의 효과 2014.09.25 김신형 18010
[단독]탈핵을 위한 청소년들의 9박 10일간의 일주, 성공리에 마쳐 2 file 2015.04.30 김종담 17622
[현장취재] 고등학생, 미래를 거닐다. 2015 YDMC 전공탐색의 날 열려...... 1 file 2015.02.07 최재원 17598
물의 하수 처리과정을 살펴볼까요? 6 file 2015.11.01 홍다혜 17426
자칭 언론사? 정보화 시대와 우리의 과제 2 file 2015.10.25 김진아 17391
공정무역의 가면을 쓴 불공정 무역 4 file 2016.09.25 노태인 17381
CGV 좌석차등제, 영화관 좌석에 등급이 웬말인가 5 file 2016.03.20 정현호 17145
9시등교, 개선이 필요하다. 2014.09.04 이세영 17052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7013
국가보훈처, 제4회 애국가 부르기 UCC 공모전 개최 file 2015.09.09 온라인뉴스팀 17011
누구에 의한, 누구를 위한 9시 등교인가 2014.09.30 권경민 16823
학생들을 위한 교육시스템이 정착되길 바라며... 2 2015.02.08 홍다혜 16800
9시등교 아싸! 2014.09.24 박승빈 16773
아동 살인 공소시효 폐지법 '태완이법' 1소위 통과 [종합] 1 file 2015.07.21 김종담 1664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