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자극적으로 변하는 상표들, 과연 건강한 언어문화일까?

by 10기김지현기자 posted Apr 10, 2019 Views 6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오늘날 우리는 많은 자극적인 언어와 콘텐츠들을 접하고 소비한다. 미디어의 발달로 인한 브랜드의 경쟁은 자극적이어야 소비가 되고 관심을 끌 수 있다고 생각하는 생산자의 생각 때문이라고 예상되는데, 소비자인 우리가 자극적이고 불순한 언어들을 소비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에 대해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완완.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김지현기자]

 

 그 예로 마약OO’이 있다. 마약은 현재 우리나라에서 불법이며, 중독이 되면 마약중독자를 폐인이 되도록 하는 아주 무서운 약물이다. 하지만 현재, 많은 상품들에 단지 중독성이라는 특성 때문에 마약이라는 단어를 쉽게 붙여 장사를 하고 있다.

 

 또, ‘응급실OOO’, 사망맛’, 혼수상태맛과 같은 사람의 생명과 의료시설들과 연관시킨 이름을 붙여 판매하고 있다. 이는 언어 문제를 뛰어넘어 가까운 응급실을 찾을 때, 응급실이라는 단어가 붙은 가게들이 나와 많은 어려움이 생긴다. , 사람의 생사가 넘나들고, 혼수상태를 넘어 사망에까지 이르는 곳인 응급실을 단순 브랜드의 컨셉으로 이용한다는 것은 매우 무신경하고 잔인한 일이다.

 

 최근 ‘OOO 빠진 계집애라는 상표로 화제가 된 브랜드는 사과문과 함께 브랜드명을 바꿨다. 이렇게 까지 심각하고 혐오적인 단어들이 계속해서 나오는 것처럼 우리는 자극적이고 불순한 단어들에 대해 점점 무뎌지고 있다. 이런 상표들을 단순히 기발하고 신선한 아이디어로 볼 것이 아니라 깊게 생각하고 고민해보아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김지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한송희기자 2019.04.12 11:55
    진짜로 길거리를 걸어보면 곳곳에 자극적인 상표들이 있는데 너무나도 보기에도 안 좋다는 생각을 자주해요.. 기자 감사합니다.
  • ?
    10기한가을기자 2019.04.15 02:03
    아무런 생각없이 사용하던 단어들인데 기사를 보고나니 문제라는 생각이 드네요ㅜㅜ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11기박수혁기자 2019.04.25 19:47

    자극적인 상표에 무뎌지면 결국 혐오에도 무뎌지는 셈이죠.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7319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1364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미소짓는 시진핑 file 2018.06.18 박현규 1225
2018년 지방선거 1 file 2018.06.18 조은지 1696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1 file 2018.06.14 박성우 1686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1476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1543
미국의 극적인 승부수, '회담 취소 선언'이 가져온 효과 2 file 2018.06.11 김세민 1791
아픈 우리 아이, 치료방법 있나요? 1 file 2018.06.11 이승현 2240
끊이지 않는 몰래카메라의 공포 2 file 2018.06.11 마하경 1961
Marketing Taste Test - 블라인드 시음 1 file 2018.06.11 조찬미 1328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1841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1642
북미회담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 1 file 2018.06.05 양희원 1302
5월 22일 진행된 文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1 2018.06.05 변성우 1128
포항 지진 결국 원인은 '지열발전소' 2 file 2018.05.31 한유성 4702
국회의원 체포 동의안. 방탄국회 만드나 2 file 2018.05.31 함현지 1370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1936
북한은 왜 핵무기를 버리는가 2 file 2018.05.28 황수환 1599
몰카피해자, 정부가 나선다 2 2018.05.28 이채원 1820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4483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1523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1774
남북 경제협력주, 안전한 걸까? 2 file 2018.05.25 오명석 1847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1869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1359
북 핵실험장, 남 취재진만 접수 받고 풍계리로 1 file 2018.05.24 노원준 1437
누구를 위한 법인가? 2 file 2018.05.24 심윤지 1506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1953
대한민국의 흐린 하늘을 만드는 주범, 미세먼지 2 file 2018.05.24 노채은 1342
그해 봄은 뜨거웠네 2 file 2018.05.23 최시원 1512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주범, 미세먼지를 알아보자 2 file 2018.05.23 배민정 1242
하나된 한반도, 눈부신 경제성장 6 file 2018.05.23 박예림 4865
평화, 새로운 시작 2 file 2018.05.21 김혜민 1491
아직은 시작 단계인 남북정상회담. 2 2018.05.21 권오현 1920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 서버 오류 발생..네티즌들 “나만 안 되나” file 2018.05.18 디지털이슈팀 1852
뜨거운 한반도, 따뜻한 봄바람 불어올까 3 file 2018.05.17 정민승 2338
우리가 즐겨하는 게임, 과연 바람직하게 하는 방법은? 2 file 2018.05.16 석근호 1282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4032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7050
경제 성장과 환경 보호, 중국이 쥔 양날의 검 3 file 2018.05.11 김명진 1976
유명 브랜드의 고객 폭행 사건 2 file 2018.05.11 구희운 1616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1 file 2018.05.09 이승원 1782
140416 단원고.. 그리고 잊혀진 사람들 2 2018.05.08 김지연 1344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1896
보행자의 안전을 지키는 LED 조명등 2 file 2018.05.04 박소윤 1677
‘4.27 판문점 선언’에 복잡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는 중국 1 file 2018.05.03 박현규 2626
상암동 장례식장 건립, 주민들 반대 운동 확산 1 2018.05.03 도예준 206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8 Next
/ 3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