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미투 운동 후 1년, 우리에게 묻는다

by 10기신예린기자 posted Apr 02, 2019 Views 349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대청기.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신예린기자]


2018년 1월 29일 대한민국의 검사 서지현 씨의 고발로 시작하여 대한민국으로 퍼진 #MeToo. 미투 운동으로 우리는 그간 각계에서 유명했던 이들의 어두운 그림자를 확인할 수 있었다. 미투 운동은 단순한 폭로가 아니다.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어려웠던 성폭력 피해자들이 용기를 내어 사실을 공론화시키고, 가해자들이 정당한 죗값을 치를 수 있게 하였으며  더 나아가 또 다른 피해자들과 연대하고 더 이상 피해자들이 피해 사실을 숨기지 않을 수 있도록 하게 하는, 사회적으로 큰 의미가 있는 운동이다.


이제는 조금 ‘철 지난 이슈’로 생각될  수 있다. 지난해 4월 용화여고를 처음으로 전국으로 나아간 스쿨 미투는 학교라는 특수성 덕분에 그간 숨겨져 왔던 교내 성폭력 사실들을 공론화시켰다. 그렇지만 스쿨 미투가 제보된 학교 65개 중 전수조사를 시행한 학교는 27개의 학교밖에 되지 않았다. (2018년 11월 기준) 또한 징계를 받더라도 파면, 해임 등의 중징계를 받은 교사를 제외한 경징계를 받은 교사들은 다시 학교 안으로 돌아왔다. 가해자와 가해 사실을 밝힌 피해자가 다시 같은 공간 안에 있게 된 것이다.


지난해 미투 운동 이후 1년이 지났다. 그렇지만 상황은 여전히 답답한 상태에 놓여있다. 사회 안에서 페미니즘에 대한 담론은 끝없이 이어지고 있지만, 페미니즘의 본질인 ‘성 평등’에 대한 담론이 아니라 페미니즘의 옳고 그름에 대한 담론으로 이어가고 있으며 외모 품평 등의 성희롱 발언들을 비롯한 성폭력 역시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이는 미투 이후의 우리의 성 인권 감수성이 여전히 제자리에 머물러 있음을 보여준다.


최근, 또다시 서울교대를 비롯한 경인교대, 청주교대, 대구교대에서 일부 남학생들이 단체 대화방에서 성희롱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졌다. 졸업생들은 남학생들 사이의 왜곡된 성문화를 그동안 누구도 문제 삼지 않았다고 말했다.


성폭력에 대한 처벌은 그저 단순한 미봉책일 뿐 본질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 우리 사회 안에 뿌리 깊게 자리 잡은 혐오와 차별, 왜곡된 성문화를 해결할 수 있는 본질적인 해결책은 우리 사회 내의 젠더 감수성과 성 인권 감수성을 높이는 것이다. 그리고 그 시작은 교육에서부터 있다. 학교 교육에서 혐오와 차별에 대해 배우고, 무엇이 잘못되었는지를 알아가는 것이야말로 본질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서라도 학교는 지금껏 해왔던 성교육과는 다른 성교육을 진행해야 한다. 즉 학교 내의 페미니즘 교육에 대한 필요성에 대해 다시 한번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것이다. 


미투 운동 후 1년 당신에게, 그리고 우리에게 묻는다.

우리의 성 인권 감수성은 현재 어디에 위치하고 있는가?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신예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한송희기자 2019.04.10 16:29
    진짜로 미투 운동이 일어나고 있는데 별로 많은 점이 바뀐거 같진 않아요 ㅠㅠ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7476
HTTPS 규제, 미디어의 자유를 빼앗아 가는 것은 아닌가 2 file 2019.03.18 배연비 4603
하늘을 뒤덮은 미세먼지 file 2019.03.15 박보경 2346
점차 진화하는 불법 촬영, 적극적인 대책 시급해 1 file 2019.03.11 안서경 2966
촛불의 시발점, 광화문 3.1운동 100주년 기념 file 2019.03.11 장민주 2267
동물 학대와 동물 유기, 해결책이 필요할 때 1 file 2019.03.08 강서희 4362
5000년 함께 한 무궁화, 국화가 아니다? 2 file 2019.03.07 박은서 2852
성폭력, 매분 매초 벌어지고 있는 심각한 국제 이슈 file 2019.03.07 배연비 2847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2563
개발과 교육은 반비례? 위험에 노출된 아이들 file 2019.03.05 한가을 1951
'SNS'라는 가면 1 file 2019.03.05 김성철 4408
설 곳을 잃어가는 고졸채용 1 2019.03.04 장지선 2754
프로야구 응원가 '부활' 할까 file 2019.03.04 오동택 1945
낙태를 둘러싼 찬반대립, 무엇이 적절한가 file 2019.03.04 조아현 2084
같은 약인데도 보험 적용이 되지 않아 약값만 천만원...보험 급여 확대 호소한 국민청원 file 2019.03.04 나하연 1869
정말 물가는 내렸을까? 우리가 몰랐던 비밀 file 2019.03.04 김의성 8027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 거리로 나온 시민들 file 2019.03.04 김사랑 1613
2차 북미정상회담, 평화를 위한 발걸음 file 2019.03.04 김주혁 1464
5.18 망언 3인방과 추락하는 자유한국당 file 2019.03.04 정민우 1370
'자율주행 자동차' 무인화 시대 다가오다 file 2019.02.28 이승민 2371
유기질 폐기물이 에너지 자원으로? file 2019.02.28 서민석 2219
소비자를 유혹하는 악마, 허위광고 2 file 2019.02.28 이채원 3157
일본의 거짓말은 어디까지인가 3 file 2019.02.27 노연주 2060
국민청원 게시판, 국민의 외침에 선명한 메아리로 돌아오길... 1 file 2019.02.27 김동환 1805
딜레마에 빠진 청와대 국민청원,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7 남홍석 1689
자유한국당 당권 누구 손에? file 2019.02.27 송봉화 2849
외래종(外來種)의 세계화,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6 조원준 1881
SKY 캐슬, 그리고 우리나라의 현실 2 file 2019.02.26 김성철 3247
김복동 할머니 별세, 위안부 문제의 현주소는? file 2019.02.26 박은서 1885
의정부 고교생 장 파열 폭행 사건... 과연 진실은? 1 file 2019.02.26 최수혁 2609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5525
보이지 않는 재앙, '미세먼지' 1 file 2019.02.25 김현정 2329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3330
''우리는 요구합니다'', 스쿨미투 집회 1 file 2019.02.21 안예슬 1741
SNS 마케팅에 대하여 1 file 2019.02.21 김세진 2314
이번 설날 연휴, 고속도로 정체가 발생한 이유는? 1 file 2019.02.20 권민성 1758
낙태죄 폐지를 둘러싼 찬반 대립, 내면은? 4 file 2019.02.19 하지혜 5864
페이스북 메신저, 청소년들이 많이 사용하는 이유는? 5 file 2019.02.19 노영우 6478
경제를 움직이는 빨대효과 file 2019.02.19 김해인 2302
지방 인프라 부족 현상, 이대로 보기만 할 수 없다 3 file 2019.02.18 김지현 3661
미세먼지의 주범, 질소산화물이 도대체 뭐길래 1 file 2019.02.18 임현애 3734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2605
부르키나파소의 총리와 내각, 사임하다 1 file 2019.02.13 이솔 2223
지방의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2.08 이남규 1751
실생활의 많은 부분 기여한 21세기의 기술, '나노기술' 1 2019.02.07 송지윤 3649
점점 불편해지는 교복, 이대로 괜찮을까? 5 file 2019.02.07 고유진 5202
인류의 달 탐사 경쟁, 중국의 선취점 1 file 2019.02.07 백광렬 3202
순환되지 못하는 경제, 젠트리피케이션 2 2019.02.01 권오현 2694
SNS상 신조어 사용, 영화 말모이를 통해 돌아보다 3 file 2019.02.01 김수민 569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