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미투 운동 후 1년, 우리에게 묻는다

by 10기신예린기자 posted Apr 02, 2019 Views 194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대청기.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신예린기자]


2018년 1월 29일 대한민국의 검사 서지현 씨의 고발로 시작하여 대한민국으로 퍼진 #MeToo. 미투 운동으로 우리는 그간 각계에서 유명했던 이들의 어두운 그림자를 확인할 수 있었다. 미투 운동은 단순한 폭로가 아니다.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어려웠던 성폭력 피해자들이 용기를 내어 사실을 공론화시키고, 가해자들이 정당한 죗값을 치를 수 있게 하였으며  더 나아가 또 다른 피해자들과 연대하고 더 이상 피해자들이 피해 사실을 숨기지 않을 수 있도록 하게 하는, 사회적으로 큰 의미가 있는 운동이다.


이제는 조금 ‘철 지난 이슈’로 생각될  수 있다. 지난해 4월 용화여고를 처음으로 전국으로 나아간 스쿨 미투는 학교라는 특수성 덕분에 그간 숨겨져 왔던 교내 성폭력 사실들을 공론화시켰다. 그렇지만 스쿨 미투가 제보된 학교 65개 중 전수조사를 시행한 학교는 27개의 학교밖에 되지 않았다. (2018년 11월 기준) 또한 징계를 받더라도 파면, 해임 등의 중징계를 받은 교사를 제외한 경징계를 받은 교사들은 다시 학교 안으로 돌아왔다. 가해자와 가해 사실을 밝힌 피해자가 다시 같은 공간 안에 있게 된 것이다.


지난해 미투 운동 이후 1년이 지났다. 그렇지만 상황은 여전히 답답한 상태에 놓여있다. 사회 안에서 페미니즘에 대한 담론은 끝없이 이어지고 있지만, 페미니즘의 본질인 ‘성 평등’에 대한 담론이 아니라 페미니즘의 옳고 그름에 대한 담론으로 이어가고 있으며 외모 품평 등의 성희롱 발언들을 비롯한 성폭력 역시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이는 미투 이후의 우리의 성 인권 감수성이 여전히 제자리에 머물러 있음을 보여준다.


최근, 또다시 서울교대를 비롯한 경인교대, 청주교대, 대구교대에서 일부 남학생들이 단체 대화방에서 성희롱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졌다. 졸업생들은 남학생들 사이의 왜곡된 성문화를 그동안 누구도 문제 삼지 않았다고 말했다.


성폭력에 대한 처벌은 그저 단순한 미봉책일 뿐 본질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 우리 사회 안에 뿌리 깊게 자리 잡은 혐오와 차별, 왜곡된 성문화를 해결할 수 있는 본질적인 해결책은 우리 사회 내의 젠더 감수성과 성 인권 감수성을 높이는 것이다. 그리고 그 시작은 교육에서부터 있다. 학교 교육에서 혐오와 차별에 대해 배우고, 무엇이 잘못되었는지를 알아가는 것이야말로 본질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서라도 학교는 지금껏 해왔던 성교육과는 다른 성교육을 진행해야 한다. 즉 학교 내의 페미니즘 교육에 대한 필요성에 대해 다시 한번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것이다. 


미투 운동 후 1년 당신에게, 그리고 우리에게 묻는다.

우리의 성 인권 감수성은 현재 어디에 위치하고 있는가?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신예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한송희기자 2019.04.10 16:29
    진짜로 미투 운동이 일어나고 있는데 별로 많은 점이 바뀐거 같진 않아요 ㅠㅠ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9539
기무사 계엄 “실행” 계획, 국외자의 ‘반란’ file 2018.07.27 김지민 1316
작지만 큰 그녀들의 외침 4 file 2018.07.26 김하은 1363
지구상 마지막으로 여성 운전을 허용한 국가, 사우디아라비아 file 2018.07.26 김채용 1231
위기에 부딪힌 에너지 전환 정책, 어떻게 나아갈 것인가 file 2018.07.26 박문정 1071
노인 복지 정책, 어떻게 얼마나 변했는가? file 2018.07.26 장서진 1635
우리는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가...언론의 무서움을 말하다 2 file 2018.07.26 김지연 1373
계속되는 제주 난민수용 갈등, 어느것이 옳은 선택? 2018.07.26 고유진 1382
계속되는 폭염,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2 2018.07.25 김성백 1424
오스만의 파리 도시계획, 여의도에서 재현되나? - 박원순 시장의 여의도 마스터플랜 file 2018.07.25 신유진 2118
왜 우리는 알고 있는데도 실천하지 않는가 2 2018.07.25 임서정 1441
미세먼지, 우리가 줄일 수 있습니다 2018.07.25 임서정 1248
끝없는 갑질 논란. 이번엔 백화점 난동? 1 file 2018.07.25 하예원 1217
미중 무역전쟁, 어디까지 갈까? file 2018.07.25 오명석 1737
한국문학의 거장, 최인훈 떠나다 file 2018.07.25 황수환 1286
'낙태죄 폐지', 우리는 여성의 인권을 쟁취한다 2 file 2018.07.25 양성민 1247
제4차 산업혁명 시대 갈수록 커져가는 지식 재산권의 남용, 법적 분쟁의 해결책은? file 2018.07.24 송민주 1477
'구지가'로 불거진 논란, 교권침해인가 성희롱인가 file 2018.07.24 최가영 1443
학생인권침해에 나타난 학생인권조례, 우려의 목소리 file 2018.07.23 정하현 1823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정당별 총평편 file 2018.07.23 정민승 1452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월드컵과 경제 그리고 대한민국 2 file 2018.07.20 김민우 1621
최저임금 8350원, 그 숫자의 영향력 4 file 2018.07.19 박예림 1728
난민법과 무사증 폐지를 촉구하는 시민들..'난민 수용 반대' 청원 70만 돌파 1 file 2018.07.19 김나경 1612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러시아 월드컵 중계와 시장 경쟁 file 2018.07.16 김민우 1676
대한민국 교육의 주체는 누구인가? 1 file 2018.07.13 강민지 1999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1674
미세 먼지, 정말 우리나라의 탓은 없을까? 1 file 2018.07.11 김서영 1615
인공 조명을 통한 광합성 file 2018.07.10 이승민 2464
공포에 떠는 우리 곁의 야옹이들 file 2018.07.10 이승현 1503
아시아나항공 노조, 대한항공 직원연대와 경영진 퇴진 운동 및 기내식 정상화 집회 file 2018.07.09 마준서 2388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2304
미세먼지,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불청객 file 2018.07.05 김환 1326
빈곤과 가난은 옛이야기일까? 1 file 2018.07.04 박상미 1763
베네수엘라! 살인적인 물가 폭등 떠나는 국민들 file 2018.07.03 이소현 2038
보이지 않는 공포 몰래카메라 3 file 2018.07.02 김영환 3522
문재인 대통령 내외, 러시아 구세주 대성당 방문 file 2018.06.27 홍민기 1768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2138
미투, 어디가 끝인가 1 2018.06.19 고유진 1772
평화실현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2018.06.19 이민영 1416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1538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미소짓는 시진핑 file 2018.06.18 박현규 1419
2018년 지방선거 1 file 2018.06.18 조은지 1912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1 file 2018.06.14 박성우 1954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1642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1699
미국의 극적인 승부수, '회담 취소 선언'이 가져온 효과 2 file 2018.06.11 김세민 1950
아픈 우리 아이, 치료방법 있나요? 1 file 2018.06.11 이승현 2562
끊이지 않는 몰래카메라의 공포 2 file 2018.06.11 마하경 2143
Marketing Taste Test - 블라인드 시음 1 file 2018.06.11 조찬미 149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