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아픈 우리 아이, 치료방법 있나요?

by 6기이승현기자 posted Jun 11, 2018 Views 300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기독교방송1.png
[이미지 제공=CTS 기독교방송,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현대사회 들어서 못 고칠 병이 없다는 말을 할 정도로 눈부신 발전을 해왔다의료기술 발전으로 사람들은 기대수명이 늘어나 100세를 바라보지만 청년들은 취업난 등의 이유로 결혼을 꺼려하고 때문에 출산율이 저하되고 있다이러한 상황 속에서도 아기의 탄생을 알리며 힘찬 울음으로 세상 밖에 나오는 아기들이 있다하지만 그 아이들 중 소수는 평범한 사람들은 당연시 여기는 장기의 기능들을 잃고 태어난다.

 

CTS 기독교 TV “7000미라클 예수사랑 여기에라는 프로그램에 나오는 아이들은 이름조차 생소한 희귀 증후군을 앓고 있다안면 기형을 안고 태어난 골덴하 증후군 아진이영아기 간질을 앓아 뇌 손상을 입은 드라베 증후군 시은이시은이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고 있는 레녹스가스토증후군 동연이, 태어나서 엄마 얼굴을 한 번도 보지 못한 레베르 선천성 흑암시 다은이손가락이 붙고 하악 형성이 되지 않는 얼굴 때문에 평생 수술을 하며 살아가야 하는 에이퍼트 증후군 가연이 등이 있다.

 

이 아이들 중에는 입으로 음식을 삼키지 못해 위루관을 만들어 그 관을 통해서만 섭취를 할 수 있는 정도가 심각한 아이들도 있고 눈이 안 보이거나 머리뼈인 두개골이 빨리 붙는 두개골 조기 유합증을 가지고 있어 아이들은 아직 어리지만 성장하면서 재활치료를 꾸준히 받지 않으면 뇌 성장이 지체되는 후천적 장애를 가질 수 있다.

 

그래서 아이들은 병의 완치보다는 병의 진행을 늦추거나 생활의 편리를 위해 수술을 하는 편이다이 프로그램에 나와 이야기하는 부모들은 다들 내 아이가 장애를 가지고 태어날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한다희귀 증후군 특성상 마땅한 치료법이 없는 만큼 꾸준한 재활치료와 부모님의 사랑이 아이들을 조금 더 호전될 수 있게 만들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이승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5331
美 상원의원 존 매케인, "지금의 위기 앞에서 절망하지 말라" 유서 남기고 서거 file 2018.08.30 장혜성 1223
심각한 낙동강 녹조, 해결방안은? 1 2018.08.29 고효원 3049
‘디지털 성범죄’, 언제까지 솜방망이 처벌인가 1 file 2018.08.28 강수연 1694
인도 발전의 주역, 바지파이 전 인도 총리 별세 file 2018.08.27 서은재 1340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공급과 공급의 탄력성 file 2018.08.27 김민우 2146
국민청원이 병들어간다 2 2018.08.27 지선우 1539
자전거 도로교통법. 과연 안전해졌는가? file 2018.08.27 유태현 3325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 하락요인은? file 2018.08.27 김도경 1541
매장 내 일회용 컵 규제, 현장 반응은? 2 file 2018.08.27 손지환 1709
보톡스-독을 치료로, 치료를 미용으로 4 file 2018.08.24 여다은 1805
10원과 50원짜리 동전, 이대로 괜찮은가 5 file 2018.08.24 강민규 2803
'솜방망이 처벌' 학교폭력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8 file 2018.08.24 조혜진 4354
대부분의 학생들이 하루를 보내는 학교, 그런데 이런 곳에 1급 발암 물질이 있다? 3 2018.08.24 공동훈 3506
논란 많은 한국의 페미니즘, 왜? 5 file 2018.08.23 김성백 2137
한결 나아진 무더위, 안심할 수 있을까? file 2018.08.22 안혜민 1549
저출산과 고령화,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은? 7 file 2018.08.22 윤지원 5562
멈추지 않는 BMW 520d 모델 화재사고, 대책은? 2018.08.22 권영준 1880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터키 리라화 급락과 환율 시장 file 2018.08.22 김민우 1481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세 ... 그 이유는? 2018.08.22 고아름 2431
111년만의 기록적인 폭염, 에너지 빈곤층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 2 file 2018.08.21 박상정 1462
누진세 완화 정책 발표, 전기료 부담 줄일 수 있을까? 2018.08.20 김원준 1301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최저임금 제도와 정부의 개입 1 file 2018.08.20 김민우 1555
#ME Too 진실과 왜곡, 그리고 현재는... file 2018.08.17 정다원 1709
‘최저임금 1만 원 인상’ 의 일장일단(一長一短), 그리고 알지 못했던 주휴수당 file 2018.08.17 송지윤 1689
무더위 속 할머니들의 외침 2 file 2018.08.17 곽승준 1803
SNS가 되어버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1 file 2018.08.16 지윤솔 1760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오마이뉴스 사실왜곡, 명예훼손 도넘어..법적 대응할 것” (공식 입장) file 2018.08.14 디지털이슈팀 5738
임산부 배려석,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8.08.14 남승연 2347
방송업계의 열악한 노동환경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13 지윤솔 1554
4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작년 촛불시위와 비교해봤을 때⋯ file 2018.08.13 김진진 1295
대한민국의 최저임금 인상, 그리고 이건 옳은 선택일까? 1 file 2018.08.13 이동욱 1668
최소한의 투표권도 얻지 못하는 청소년,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8.13 장혜성 1520
버스 정류장이 금연 구역이라고요? 2 file 2018.08.10 남지윤 4055
난민에 대한 국민들의 반감과 청와대의 답변 file 2018.08.09 이수지 1444
'폭염에 이어 폭우', 기습적 피해 받은 영동 1 file 2018.08.07 이선철 1810
청와대, '난민법, 무사증 입국 폐지/개헌' 거부 답변을 내놓다 file 2018.08.07 김나현 1477
美 관세와 폭풍 같은 세계의 반응 1 file 2018.08.06 노시현 1377
이제는 말할 수 있다. 3 file 2018.08.02 심윤지 1936
미투의 끝은 어디인가 file 2018.08.02 박세빈 1927
조력자살 그 한계는 어디인가? file 2018.07.31 신화정 2173
정의당 원내대표 故 노회찬 국회의원 영결식 국회장으로 엄수 7 file 2018.07.31 허기범 2339
북극해를 둘러싼 갈등 file 2018.07.30 김지은 3219
왜 이렇게 덥지? 3 file 2018.07.30 고다은 1634
청와대 게시판 '난민신청 허가 폐지/개헌' 청원 70만 돌파 4 file 2018.07.27 김정우 2264
기무사 계엄 “실행” 계획, 국외자의 ‘반란’ file 2018.07.27 김지민 1568
작지만 큰 그녀들의 외침 4 file 2018.07.26 김하은 1581
지구상 마지막으로 여성 운전을 허용한 국가, 사우디아라비아 file 2018.07.26 김채용 1474
위기에 부딪힌 에너지 전환 정책, 어떻게 나아갈 것인가 file 2018.07.26 박문정 128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