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우리나라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해외 사례로는 무엇이 있을까?

by 11기최민영기자 posted Apr 24, 2019 Views 183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9년 4월 11일 목요일, 낙태죄 제정 66년 만에 헌법재판소는 헌법불합치 결정을 하였고 이에 국회는 2020년 12월 말까지 법을 개정해야 한다. 낙태죄 폐지와 관련해서 여성의 자기 선택권을 존중해야 한다는 찬성과 생명의 윤리에 위배된다는 반대가 극명하게 갈려 아직까지도 많은 갈등과 의견대립을 겪고 있다. 그렇다면 해외의 낙태죄에 대한 사례로는 무엇이 있을까?


미국 뉴욕주에서는 기존에는 임신 24주 이후 낙태를 금지했지만 바뀐 법에서 아기의 생존 가능성이 없다면 산모 의지로 낙태가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가톨릭 신자가 88%인 아일랜드는 지난 5월 낙태를 전면 금지하는 수정헌법 8조가 폐지되었다. 대체로 유럽은 낙태를 폭넓게 허용하는데, 임신 24주까지 일정조건하에 낙태가 가능한 영국과 네덜란드, 임신 10~12주까지 여성이 임신 종결을 선택할 수 있는 스위스, 독일, 덴마크, 이탈리아, 스페인, 룩셈부르크 등이 있다. 네덜란드는 국가 승인을 받은 12개의 병원에서만 낙태가 가능해 면담을 잡기까지 3주가량 기다려야 하는 악조건과 싸우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지난해 8월 하원이 임신 14주까지 낙태가 가능하도록 법안을 통과시켰다.


영국 의학저널 랜싯 보고서에 따르면 남미 지역의 낙태 75%, 아프리카와 아시아까지 포함하면 한 해 1710만 건의 위험한 낙태 시술이 이루어진다. 또 UN 여성차별철폐위원회는 "안전하지 않은 여성의 임신중절이 모성 사망과 질병의 주요 원인"이라고 밝혔고 1994년 UN 카이로 국제인구개발회의를 통해 여성의 임신과 출산에 대한 인식 전환을 공식적으로 선언했으며, 세계보건기구는 안전하고 합법적인 임신중절을 여성이 가져야 할 기본적인 권리라고 본다.


7d1c7c84e917afb14e05d8f217c63e3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최민영기자]


임신 중지를 합법화한 나라에서는 여성들을 처벌함으로써 생명에 대한 책임을 전가하는 대신 국가와 사회가 성 평등을 위한 다양한 사회, 경제적 조치들을 마련하고 있다. 또한 모든 사람이 자신의 장애, 질병, 인종, 경제적 상황 등으로 인해 차별받거나 성적 권리를 침해받지 않도록 보장하고 있다. 또, 성교육, 피임, 의료시설 및 필요 약물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가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1기 최민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신여진기자 2019.04.24 23:23
    낙태죄가 헌법 불합치 결정이 내려지다니...ㅠㅠㅠ 이제야 낙태죄가 폐지가 되는 걸까요? 앞으로 국회의 행보가 기대가 되네요
  • ?
    11기김도현기자 2019.05.04 10:41
    기사 품질이 확 다르네요.. 메인 축하드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7642
임산부 배려석,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8.08.14 남승연 1673
방송업계의 열악한 노동환경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13 지윤솔 1125
4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작년 촛불시위와 비교해봤을 때⋯ file 2018.08.13 김진진 987
대한민국의 최저임금 인상, 그리고 이건 옳은 선택일까? 1 file 2018.08.13 이동욱 1162
최소한의 투표권도 얻지 못하는 청소년,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8.13 장혜성 1105
버스 정류장이 금연 구역이라고요? 2 file 2018.08.10 남지윤 2551
난민에 대한 국민들의 반감과 청와대의 답변 file 2018.08.09 이수지 1085
'폭염에 이어 폭우', 기습적 피해 받은 영동 1 file 2018.08.07 이선철 1326
청와대, '난민법, 무사증 입국 폐지/개헌' 거부 답변을 내놓다 file 2018.08.07 김나현 1078
美 관세와 폭풍 같은 세계의 반응 1 file 2018.08.06 노시현 1034
이제는 말할 수 있다. 3 file 2018.08.02 심윤지 1550
미투의 끝은 어디인가 file 2018.08.02 박세빈 1531
조력자살 그 한계는 어디인가? file 2018.07.31 신화정 1553
정의당 원내대표 故 노회찬 국회의원 영결식 국회장으로 엄수 7 file 2018.07.31 허기범 1813
북극해를 둘러싼 갈등 file 2018.07.30 김지은 2042
왜 이렇게 덥지? 3 file 2018.07.30 고다은 1282
청와대 게시판 '난민신청 허가 폐지/개헌' 청원 70만 돌파 4 file 2018.07.27 김정우 1786
기무사 계엄 “실행” 계획, 국외자의 ‘반란’ file 2018.07.27 김지민 1197
작지만 큰 그녀들의 외침 4 file 2018.07.26 김하은 1259
지구상 마지막으로 여성 운전을 허용한 국가, 사우디아라비아 file 2018.07.26 김채용 1122
위기에 부딪힌 에너지 전환 정책, 어떻게 나아갈 것인가 file 2018.07.26 박문정 964
노인 복지 정책, 어떻게 얼마나 변했는가? file 2018.07.26 장서진 1446
우리는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가...언론의 무서움을 말하다 2 file 2018.07.26 김지연 1231
계속되는 제주 난민수용 갈등, 어느것이 옳은 선택? 2018.07.26 고유진 1259
계속되는 폭염,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2 2018.07.25 김성백 1298
오스만의 파리 도시계획, 여의도에서 재현되나? - 박원순 시장의 여의도 마스터플랜 file 2018.07.25 신유진 1936
왜 우리는 알고 있는데도 실천하지 않는가 2 2018.07.25 임서정 1310
미세먼지, 우리가 줄일 수 있습니다 2018.07.25 임서정 1123
끝없는 갑질 논란. 이번엔 백화점 난동? 1 file 2018.07.25 하예원 1089
미중 무역전쟁, 어디까지 갈까? file 2018.07.25 오명석 1589
한국문학의 거장, 최인훈 떠나다 file 2018.07.25 황수환 1162
'낙태죄 폐지', 우리는 여성의 인권을 쟁취한다 2 file 2018.07.25 양성민 1138
제4차 산업혁명 시대 갈수록 커져가는 지식 재산권의 남용, 법적 분쟁의 해결책은? file 2018.07.24 송민주 1367
'구지가'로 불거진 논란, 교권침해인가 성희롱인가 file 2018.07.24 최가영 1294
학생인권침해에 나타난 학생인권조례, 우려의 목소리 file 2018.07.23 정하현 1657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정당별 총평편 file 2018.07.23 정민승 1324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월드컵과 경제 그리고 대한민국 2 file 2018.07.20 김민우 1501
최저임금 8350원, 그 숫자의 영향력 4 file 2018.07.19 박예림 1602
난민법과 무사증 폐지를 촉구하는 시민들..'난민 수용 반대' 청원 70만 돌파 1 file 2018.07.19 김나경 1461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러시아 월드컵 중계와 시장 경쟁 file 2018.07.16 김민우 1513
대한민국 교육의 주체는 누구인가? 1 file 2018.07.13 강민지 1839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1550
미세 먼지, 정말 우리나라의 탓은 없을까? 1 file 2018.07.11 김서영 1479
인공 조명을 통한 광합성 file 2018.07.10 이승민 2201
공포에 떠는 우리 곁의 야옹이들 file 2018.07.10 이승현 1372
아시아나항공 노조, 대한항공 직원연대와 경영진 퇴진 운동 및 기내식 정상화 집회 file 2018.07.09 마준서 2189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2128
미세먼지,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불청객 file 2018.07.05 김환 12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8 Next
/ 3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