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한국문학의 거장, 최인훈 떠나다

by 7기황수환기자 posted Jul 25, 2018 Views 12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한국문학을 대표하는 소설가이자 극작가인 최인훈이 7월 23일 오전 10시 46분 향년 84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1936년 함경북도 회령군에서 장남으로 태어난 그는 6·25 전쟁이 발발하자 철수하는 국군을 따라 월남했으며, 목포고등학교로 전학했다. 목포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대 법대에 입학하여 문학 공부에 몰두한다. 그의 본격적인 문학활동은 통역장교로 7년간 근무하면서 시작한다. 1959년에 단편 <그레이 구락부 전말기>를 발표하면서 등단했으며, 같은 해 <라울전>이 <자유문학>의 추천을 받아 정식으로 소설가가 된다. 그리고 1960년에는 <가면고>를 발표했으며, 그를 대표하는 장편소설 <광장>을 잡지 <새벽>에 발표했다.


 광장은 4·19 이후 해방과 자유의 상황 속에서 남과 북 두 체제를 비판적인 시각으로 바라본 작품으로, 다수의 교과서에 수록되어 있어 대다수의 고등학생들이 접한 작품으로, '1960년이 정치사적으로 4·19의 해라면 문학사적으로는 광장의 해다'라는 말이 있을 만큼 <광장>이 당시 문학계에 큰 영향을 미쳤다. <광장>은 '최인훈 전집' 판으로 발간하기 시작해 누적 판매 부수가 약 100만 부로 추정된다.


최인훈 주요 작품.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황수환기자]


 이후 <구운몽>, <회색인>, <서유기>, <태풍>, <크리스마스 캐럴>, <가면고>, <총독의 소리> 등을 발표했으며, 미국으로 떠나 극작가로 활동한다. 극작가로 활동하며 소설은 새로 발표하지 않았으나, '온달 설화'를 희곡으로 각색한 <어디서 무엇이 되어 만나랴>, '낙랑공주와 호동왕자 이야기'를 희곡으로 각색한 <둥둥 낙랑둥>, '아기장수 설화'를 희곡으로 각색한 <옛날 옛적에 훠어이 훠이> 등의 희곡을 발표했다. 최인훈 다수의 작품들은 대중에게 사랑을 받았으며, 그는 동인문학상, 이산문학상, 보관문화훈장 등을 수상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7기 황수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8511
멈추지 않는 BMW 520d 모델 화재사고, 대책은? 2018.08.22 권영준 1515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터키 리라화 급락과 환율 시장 file 2018.08.22 김민우 1062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세 ... 그 이유는? 2018.08.22 고아름 2018
111년만의 기록적인 폭염, 에너지 빈곤층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 2 file 2018.08.21 박상정 1084
누진세 완화 정책 발표, 전기료 부담 줄일 수 있을까? 2018.08.20 김원준 968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최저임금 제도와 정부의 개입 1 file 2018.08.20 김민우 1115
#ME Too 진실과 왜곡, 그리고 현재는... file 2018.08.17 정다원 1257
‘최저임금 1만 원 인상’ 의 일장일단(一長一短), 그리고 알지 못했던 주휴수당 file 2018.08.17 송지윤 1293
무더위 속 할머니들의 외침 2 file 2018.08.17 곽승준 1449
SNS가 되어버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1 file 2018.08.16 지윤솔 1399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오마이뉴스 사실왜곡, 명예훼손 도넘어..법적 대응할 것” (공식 입장) file 2018.08.14 디지털이슈팀 5276
임산부 배려석,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8.08.14 남승연 1749
방송업계의 열악한 노동환경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13 지윤솔 1184
4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작년 촛불시위와 비교해봤을 때⋯ file 2018.08.13 김진진 1022
대한민국의 최저임금 인상, 그리고 이건 옳은 선택일까? 1 file 2018.08.13 이동욱 1231
최소한의 투표권도 얻지 못하는 청소년,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8.13 장혜성 1160
버스 정류장이 금연 구역이라고요? 2 file 2018.08.10 남지윤 2781
난민에 대한 국민들의 반감과 청와대의 답변 file 2018.08.09 이수지 1137
'폭염에 이어 폭우', 기습적 피해 받은 영동 1 file 2018.08.07 이선철 1382
청와대, '난민법, 무사증 입국 폐지/개헌' 거부 답변을 내놓다 file 2018.08.07 김나현 1120
美 관세와 폭풍 같은 세계의 반응 1 file 2018.08.06 노시현 1084
이제는 말할 수 있다. 3 file 2018.08.02 심윤지 1606
미투의 끝은 어디인가 file 2018.08.02 박세빈 1577
조력자살 그 한계는 어디인가? file 2018.07.31 신화정 1631
정의당 원내대표 故 노회찬 국회의원 영결식 국회장으로 엄수 7 file 2018.07.31 허기범 1885
북극해를 둘러싼 갈등 file 2018.07.30 김지은 2213
왜 이렇게 덥지? 3 file 2018.07.30 고다은 1333
청와대 게시판 '난민신청 허가 폐지/개헌' 청원 70만 돌파 4 file 2018.07.27 김정우 1845
기무사 계엄 “실행” 계획, 국외자의 ‘반란’ file 2018.07.27 김지민 1245
작지만 큰 그녀들의 외침 4 file 2018.07.26 김하은 1301
지구상 마지막으로 여성 운전을 허용한 국가, 사우디아라비아 file 2018.07.26 김채용 1167
위기에 부딪힌 에너지 전환 정책, 어떻게 나아갈 것인가 file 2018.07.26 박문정 1006
노인 복지 정책, 어떻게 얼마나 변했는가? file 2018.07.26 장서진 1528
우리는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가...언론의 무서움을 말하다 2 file 2018.07.26 김지연 1288
계속되는 제주 난민수용 갈등, 어느것이 옳은 선택? 2018.07.26 고유진 1313
계속되는 폭염,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2 2018.07.25 김성백 1348
오스만의 파리 도시계획, 여의도에서 재현되나? - 박원순 시장의 여의도 마스터플랜 file 2018.07.25 신유진 1998
왜 우리는 알고 있는데도 실천하지 않는가 2 2018.07.25 임서정 1373
미세먼지, 우리가 줄일 수 있습니다 2018.07.25 임서정 1171
끝없는 갑질 논란. 이번엔 백화점 난동? 1 file 2018.07.25 하예원 1138
미중 무역전쟁, 어디까지 갈까? file 2018.07.25 오명석 1646
한국문학의 거장, 최인훈 떠나다 file 2018.07.25 황수환 1220
'낙태죄 폐지', 우리는 여성의 인권을 쟁취한다 2 file 2018.07.25 양성민 1181
제4차 산업혁명 시대 갈수록 커져가는 지식 재산권의 남용, 법적 분쟁의 해결책은? file 2018.07.24 송민주 1415
'구지가'로 불거진 논란, 교권침해인가 성희롱인가 file 2018.07.24 최가영 1349
학생인권침해에 나타난 학생인권조례, 우려의 목소리 file 2018.07.23 정하현 1730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정당별 총평편 file 2018.07.23 정민승 1380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월드컵과 경제 그리고 대한민국 2 file 2018.07.20 김민우 154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8 Next
/ 3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