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미투 운동 후 1년, 우리에게 묻는다

by 10기신예린기자 posted Apr 02, 2019 Views 160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대청기.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신예린기자]


2018년 1월 29일 대한민국의 검사 서지현 씨의 고발로 시작하여 대한민국으로 퍼진 #MeToo. 미투 운동으로 우리는 그간 각계에서 유명했던 이들의 어두운 그림자를 확인할 수 있었다. 미투 운동은 단순한 폭로가 아니다.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어려웠던 성폭력 피해자들이 용기를 내어 사실을 공론화시키고, 가해자들이 정당한 죗값을 치를 수 있게 하였으며  더 나아가 또 다른 피해자들과 연대하고 더 이상 피해자들이 피해 사실을 숨기지 않을 수 있도록 하게 하는, 사회적으로 큰 의미가 있는 운동이다.


이제는 조금 ‘철 지난 이슈’로 생각될  수 있다. 지난해 4월 용화여고를 처음으로 전국으로 나아간 스쿨 미투는 학교라는 특수성 덕분에 그간 숨겨져 왔던 교내 성폭력 사실들을 공론화시켰다. 그렇지만 스쿨 미투가 제보된 학교 65개 중 전수조사를 시행한 학교는 27개의 학교밖에 되지 않았다. (2018년 11월 기준) 또한 징계를 받더라도 파면, 해임 등의 중징계를 받은 교사를 제외한 경징계를 받은 교사들은 다시 학교 안으로 돌아왔다. 가해자와 가해 사실을 밝힌 피해자가 다시 같은 공간 안에 있게 된 것이다.


지난해 미투 운동 이후 1년이 지났다. 그렇지만 상황은 여전히 답답한 상태에 놓여있다. 사회 안에서 페미니즘에 대한 담론은 끝없이 이어지고 있지만, 페미니즘의 본질인 ‘성 평등’에 대한 담론이 아니라 페미니즘의 옳고 그름에 대한 담론으로 이어가고 있으며 외모 품평 등의 성희롱 발언들을 비롯한 성폭력 역시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이는 미투 이후의 우리의 성 인권 감수성이 여전히 제자리에 머물러 있음을 보여준다.


최근, 또다시 서울교대를 비롯한 경인교대, 청주교대, 대구교대에서 일부 남학생들이 단체 대화방에서 성희롱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졌다. 졸업생들은 남학생들 사이의 왜곡된 성문화를 그동안 누구도 문제 삼지 않았다고 말했다.


성폭력에 대한 처벌은 그저 단순한 미봉책일 뿐 본질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 우리 사회 안에 뿌리 깊게 자리 잡은 혐오와 차별, 왜곡된 성문화를 해결할 수 있는 본질적인 해결책은 우리 사회 내의 젠더 감수성과 성 인권 감수성을 높이는 것이다. 그리고 그 시작은 교육에서부터 있다. 학교 교육에서 혐오와 차별에 대해 배우고, 무엇이 잘못되었는지를 알아가는 것이야말로 본질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서라도 학교는 지금껏 해왔던 성교육과는 다른 성교육을 진행해야 한다. 즉 학교 내의 페미니즘 교육에 대한 필요성에 대해 다시 한번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것이다. 


미투 운동 후 1년 당신에게, 그리고 우리에게 묻는다.

우리의 성 인권 감수성은 현재 어디에 위치하고 있는가?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신예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한송희기자 2019.04.10 16:29
    진짜로 미투 운동이 일어나고 있는데 별로 많은 점이 바뀐거 같진 않아요 ㅠㅠ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7628
사법부, 잇따른 영장기각 file 2018.11.07 박상준 756
한국 관광업의 미래, 관광데이터분석가 file 2018.11.05 이승철 848
경제학이多 - 마르크스 경제학 file 2018.11.05 김민우 891
또다시 시작된 인도의 공기 오염, 한국보다 10배 심각 2 file 2018.11.02 서은재 1749
'산성터널 시내버스', 부산 300번 버스 타봤더니 file 2018.11.02 양재원 2530
미투 운동의 양면성 file 2018.11.01 이민아 1124
경제학이多 - 정보경제학 file 2018.11.01 김민우 864
'시간은 흘러도 그때 그 마음 그대로' 촛불집회 2주년 기념 file 2018.10.30 장민주 770
제주도에서 산 초콜릿 뒤에 숨은 가격의 비밀은? file 2018.10.29 신효원 2252
더 이스트라이트 폭행사건, 결국 계약해지까지... file 2018.10.29 박현빈 892
"풀 오브 카풀(Full of Carpool)"? 카풀과 택시의 대립 1 file 2018.10.29 김지민 834
JSA 공동경비구역, 평화의 시작점으로 변화하나 2018.10.26 허이령 689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100만이 분노하다 2 file 2018.10.26 김준수 2258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 관련 청원, 국민청원 100만 돌파 file 2018.10.26 정아영 884
문 대통령, 교황청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다 file 2018.10.26 이진우 793
미국환율과 더불어 익히는우리 경제 속의 환율 2018.10.25 9기임은빈기자 675
경제학이多 - 후생경제학 1 file 2018.10.25 김민우 850
제노포비아, 한국은 어떤가요? file 2018.10.24 남지윤 1021
코피노, 이대로도 괜찮을까? 2018.10.24 석주은 890
캐나다, '기호용 대마초 합법화' 발표 2018.10.23 정혜연 850
TOEIC 시험 중 들린 소음 file 2018.10.23 정예은 787
문재인 대통령의 유럽 순방, 무슨 성과가 있는가 2018.10.23 고아름 699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911
여성 위생용품 생리대, 발암물질 또 검출 논란 4 file 2018.10.19 김수림 1547
경제학이多 - 행동경제학 file 2018.10.19 김민우 1136
교칙, 은근한 차별과 편견... 1 file 2018.10.18 유하늘 1122
리벤지 포르노, 단순한 복수가 아닌 엄연한 범죄 file 2018.10.17 이채언 926
축구계 더럽히는 인종차별, 이제는 사라져야 할 때 1 file 2018.10.16 이준영 1596
이외수작가의 "화냥기". 문학적 표현인가, 시대착오적 사고인가? file 2018.10.16 김단아 893
성공적인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개최를 기원하며 file 2018.10.15 양나겸 737
정보 사회 도래에 따른 성공적인 산업 및 기업의 변화 file 2018.10.15 서지환 799
경제학이多 - 미시경제학과 거시 경제학 file 2018.10.15 김민우 1316
판문점선언, 남한은 종전이 되는 것인가? file 2018.10.15 이수지 790
사우디아라비아의 많은 변화, 여성들 새 삶 출발하나? 3 file 2018.10.12 이민아 1014
언어는 차별의 결과가 아닌, 시작이다 2 2018.10.12 유형민 1831
청소년 지능범, 보호해야 하나? 2 file 2018.10.11 남승연 960
카페 안에서 더 이상 일회용컵 사용 불가?, 환경부의 단속! 1 file 2018.10.08 김세령 1009
탈코르셋, 페미니스트... 왜? file 2018.10.05 김혜빈 2117
'스몸비', 좀비가 되어가는 사람들 1 file 2018.10.04 신미솔 1459
구)공주의료원 어떻게 활용될까? 1 file 2018.10.04 김예경 1104
사후 피임약, 의사의 처방 없이 구매할 수 있어도 될까? file 2018.10.01 박효민 2586
경제가 시사하는게 ISSUE - 통일과 합리적 선택 file 2018.10.01 김민우 1041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변동 1 2018.10.01 권나영 1673
남북정상회담, 그 효과와 발전방향은? 2 file 2018.10.01 김도경 1383
추석 연휴 마지막 날도 진행된 제1354차 수요시위 file 2018.09.28 유지원 1101
살색이 아닙니다. 살구색입니다. 3 2018.09.28 박시현 1185
‘이슬람포비아’에 잡아 먹힐 건가, ‘이슬람포비아’를 뛰어넘을 것인가? file 2018.09.28 이혜림 849
치명률 30% 메르스 우리가 예방할 수 있을까? 1 file 2018.09.28 박효민 79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3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