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여성 위생용품 생리대, 발암물질 또 검출 논란

by 9기김수림기자 posted Oct 19, 2018 Views 225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오늘습관.jpg

[이미지 제공=오늘습관,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생리대 제조업체 "오늘습관" 브랜드의 생리대가 국제암연구센터와 세계보건기구 (WHO)에서 지정한 1군 발암물질 라돈이 검출되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라돈은 호흡기를 통해 폐암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이다. 오늘습관 브랜드의 생리대에서 라돈 수치 측정을 실시한 결과 생리대에서 기준치 100Bq/kg의 10배가 넘는 라돈이 검출되었다고 한다.


예전에 타 브랜드 릴리안 생리대에서 TVOC 등 유해물질 22종이 검출되어 큰 논란이 있었을 때  오늘습관 생리대의 브랜드는 유기농 100% 순면 생리대라는 타이틀을 걸고 전에 한 차례 생리대 유해물질이 식약처에서 공식적으로 유해평가 기준을 넘어선 제품이 아니라고 하여 논란이 가라앉았지만 한 차례 생리대 파동을 겪은 소비자로서 현재 의혹을 제기하고, 신뢰할 수 없는 상황이다.


박경북 김포대 환경보건연구소장은 생리대는 피부와 가깝게 접촉하기 때문에 오늘습관 생리대를 사용한 고객들은 피부암이나 자궁암과 직결할 수 있다고 말하여 큰 충격을 더했다.

한국과학검출.jpg

[이미지 제공=오늘습관,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이에 오늘습관 측에서는 국가기관 시험결과 당시 생리대는 대한민국 방사능 안전기준 수치보다 훨씬 안전한 수치로 확인되었고,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방사능 검출시험 결과서를 공개했다.


해당 내용에 대한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해 정정보도 요청과 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캡처.JPG

[이미지 제공=오늘습관,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현재 언론에서 보도하는 오늘습관 생리대의 라돈 수치는 국가인증이 아니라 단순히 저가의 라돈측정기인 라돈아이로 측정하여 당사자 측의 2시간 전 통보 후 그대로 기사화했다고 말하였다.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한 차례 생리대 파동을 겪었기 때문에 오늘습관 기업을 신뢰하지 않고 환불 요청이 빗발친 상황이다.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여성들의 민감한 부위를 지켜주어야 할 제품에서 이러한 논란이 계속 나오고 있는 것은 매우 유감스럽고, 일어나서는 안 될 문제이니 더 각별히 주의해서 위생용품에 대한 법이나 검사 결과가 더 엄격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현재는 두 의견이 대립 중이기 때문에 한쪽의 입장이 맞다고 비난하기는 힘든 상황이다.


위생용품에 대한 법안은 더 강화하고, 구매하는 입장인 소비자가 안전하고 신뢰성 있게 위생용품 제품을 믿고 사용 할 수 있도록 기업의 노력이 큰 비중을 차지해야 할 것이라고 예상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 9기 김수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9기장민주기자 2018.10.21 17:43
    생활 필수품인 만큼 많은 사람들이 기사를 보고 관심을 가졌으면 하네요!
  • ?
    9기장민주기자 2018.10.21 17:43
    생활 필수품인 만큼 많은 사람들이 기사를 보고 관심을 가졌으면 하네요!
  • ?
    9기박솔희기자 2018.10.21 18:47
    여성들에게 꼭 필요한 생필품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되고 있다는 문제점을 잘 다루어 주셨네요. 이러한 기사를 통해 앞으로는 이런 문제가 없었으면 좋겠어요!
  • ?
    8기윤지원기자 2018.10.29 00:17
    여성에게 필수품인 생리대에 발암물질이 검출되었다는 뉴스를 볼때마다 걱정되네요. 소비자가 신뢰할 수 있는 제품을 위해 기업이 더 노력했으면 좋겠어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5397
최악의 폭염, 얼마 남지 않은 골든타임 1 file 2019.01.29 김사랑 933
몰카 범죄...하루빨리 해결책 내놓아야 file 2019.01.28 김예원 1320
설 연휴를 건강하게 보내기 위한 홍역 예방법 file 2019.01.28 김태은 1732
고 김용균, 비정규직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하다 file 2019.01.28 최경서 851
‘박항서 효과’로 인한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 1 file 2019.01.28 이유성 2558
잘못된 생각으로 실생활 속 결정에 많은 영향을 주는 생존 편향(Survivorship bias) file 2019.01.25 송지윤 2289
지구 온난화: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1.24 신지수 1398
증가하는 노인 복지 정책 예산.. 효과는? file 2019.01.23 허재영 1109
청소년 아르바이트, 보호 vs 인정 2 file 2019.01.22 박서현 3458
일본군 '위안부' 문제-현세대가 풀어나가야 할 숙제 2 file 2019.01.21 황민주 1321
'금모으기 운동'은 어떤 운동이었을까? 1 file 2019.01.21 강민성 1942
자유한국당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발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안타까운 일···” file 2019.01.21 이진우 1232
광명고등학교 학생 10명 중 7명, "소년법 개정 필요하다" 2 file 2019.01.14 류주희 1841
언론으로 인한 성범죄 2차 피해, 언론은 성범죄를 어떻게 보도해야 하는가? 8 file 2019.01.11 하영은 2883
청소년들이 던져야 할 질문 하나, 과연 문명의 발전은 인류를 행복하게 해주었을까? 2 2019.01.11 임효주 1320
미·중 무역협상은 무역전쟁의 피날레를 결정짓는 결정타가 될 수 있을까 2 file 2019.01.11 한신원 2112
노화? 제대로 알고 방지하자! 1 2019.01.08 이지은 2636
문 대통령이 밝힌 기해년의 목표는 무엇인가 file 2019.01.08 권나영 833
백악관에서 출입금지시킨 CNN기자 백악관 귀환 file 2019.01.07 강신재 1030
명성이 떨어져 가는 블랙 프라이데이, 그 뒤에 사이버 먼데이? file 2019.01.07 이우진 1011
음주운전과 윤창호법 1 file 2019.01.07 조아현 1123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① 리플리 증후군 file 2019.01.04 하예원 2186
플레디스 유튜브 계정 통합. 팬들의 의견은? file 2019.01.03 김민서 1942
강릉 가스 사고, 그 책임을 묻다 file 2019.01.03 박현빈 1193
버려져야 하는, 난민에 대한 고정관념 1 2019.01.02 권오현 1401
FOOD TECH라고 들어보셨나요? 1 file 2018.12.31 채유진 2752
사라져가는 교복의 의미 4 file 2018.12.27 정지혜 2844
'국가부도의 날'로 보는 언론의 중요성 3 2018.12.27 김민서 1981
기억해야 할 소녀들 file 2018.12.26 강이슬 999
베트남은 지금 '박항서 감독'에 빠졌다 2018.12.26 김민우 947
보이지 않는 임산부 1 file 2018.12.26 황규현 1020
당사자인가, 연대인가? 인권운동의 딜레마 file 2018.12.26 김어진 1103
세상에 진실을 알리는 우리의 목소리: 1365차 수요시위 2018.12.26 하예원 1175
보이저 2호, 태양권 계면 벗어나다 file 2018.12.24 김태은 1257
국민의 청원이 가진 양면성 file 2018.12.24 박예림 1114
미래 배달사업의 선두자; 드론 file 2018.12.24 손오재 1232
난민 수용, 과연 우리에게 도움이 될까? 1 2018.12.21 이호찬 2032
데이트 폭력은 사랑이라고 할 수 있는가? 1 2018.12.19 이유경 1209
청소년을 위한 페미니즘, 교육이 나서야 한다 3 file 2018.12.18 황준하 2062
우리가 쓰는 하나의 색안경, '빈곤 포르노' 1 file 2018.12.17 이지우 2736
고용없는 경제가 될 것인가 1 file 2018.12.17 박정언 885
말로만 '소방 안전 확인', 아직도 문제 개선 의지 없어 2018.12.11 노영석 1002
마크롱 정부에 반발한 '노란 조끼 운동' 시위 file 2018.12.10 정혜연 1608
선진국으로부터 독립하겠다! 대한민국을 우주 강국으로 4 file 2018.12.10 백광렬 1862
여자아이들의 가장 기본적인 권리를 지켜주세요 2 file 2018.12.06 강민정 1596
또 다른 재난, 미세먼지 file 2018.11.30 서민석 1049
페트병을 색으로만 기억해야 할까? file 2018.11.29 박서정 1236
김종천 청와대 의전비서관 음주운전 적발 file 2018.11.29 김도영 103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