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이외수작가의 "화냥기". 문학적 표현인가, 시대착오적 사고인가?

by 9기김단아기자 posted Oct 16, 2018 Views 133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7e029d60a481efa86c6d5f49af9d5289.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김단아기자]

 

 지난 11일, 이외수 작가가 자신의 개인 SNS(트위터)에 올린 <단풍>이라는 시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었다. 시의 내용은 단풍을 주제로 지은 시로, 붉게 물든 단풍을 자신을 떠난 여성에 빗대고 있다. 


 누리꾼들이 논란을 제기한 건 다름이아닌 시 속에 사용된 단어 중 하나인 “화냥기”라는 단어이다. 논란의 중심에 선 단어 “화냥기”는 단어 “화냥년”에서 파생된 단어이다. “화냥년”이라는 단어는 병자호란 때 오랑캐에게 끌려갔던 여인들이 다시 조선으로 돌아왔을 때 그들을 ‘고향으로 돌아온 여인’이라는 뜻의 환향녀(還鄕女)라고 부르던 데서 유래했다. 당시 사회에서는 적지에서 고생한 이들을 따뜻하게 위로해주기는커녕 그들이 오랑캐들의 성(性) 노리개 노릇을 하다 왔다고 하여 아무도 상대해주지 않았을뿐더러 몸을 더럽힌 계집이라고 손가락질을 했다. 이렇듯 화냥년(=환향녀) 포로로 끌려가 고생한 여성에게 멋대로, 자발적으로 몸을 팔고 온 더러운 여자라는 명칭으로 사용되었고, 현재까지 같은 맥락으로 사용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외수 작가가 이 “화냥년”이라는 단어에서 파생된 “화냥기”라는 단어를 문학작품의 일부분으로 사용한 점에 논란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외수 작가는 이 단풍이라는 시 속에서 화냥기라는 단어를 사용함으로써 단풍을 자신에게 다가오곤 바로 사라져버리는 여성에 빗대었다. 누리꾼들은 이에 “‘화냥기’라는 단어를 직접 사용함으로써 여성을 비하하려는 의도가 담겨있다”, “시대의 흐름을 읽지 못한 단어다”라고 말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이외수 작가는 다시 자신의 개인 SNS(트위터)에 “제 글 <단풍>에 쓰여진 <화냥기>는 비극적이면서도 처절한 단풍의 아픔까지를 표현하려는 의도였습니다. 시대의 흐름을 읽지 못한다는 둥 여성을 비하했다는 둥 하는 판단은 제 표현력의 부족에서 기안합니다. 하지만 여성을 비하할 의도나 남성 우월을 표출할 의도는 추호도 없었습니다.”라고 전해왔다. 또한, 일각에서는 “화냥기”라는 단어는 이외수 작가의 문학적인 표현일 뿐, 이 단어 자체로 문제를 제기하는 일은 작가의 문학적 표현법 자체를 부정하는 일이라는 시각도 존재한다.


 감성적인 문학을 창작해야 하는 작가를 비롯한 직업들은 자신의 감성을 최대한 풍부하게 드러내기 위해 수많은 단어를 빗대어 사용한다. 하지만 시대가 흘러감에 따라, 작가의 의도와는 다를지라도, 단어 자체가 가진 뜻이 시대적 상처를 다수 포함하고 있거나 특정 계층을 비하하는 의도가 녹아있을 때에도 그러한 단어들을 단지 ‘문학적 표현’이라는 이유로 계속 사용하는 것이 과연 괜찮을지 다시금 살펴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한편 논란이 되었던 이외수 작가의 <단풍>은 현재 작가의 개인 SNS(트위터)에서 삭제된 상태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9기 김단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3685
명성이 떨어져 가는 블랙 프라이데이, 그 뒤에 사이버 먼데이? file 2019.01.07 이우진 928
음주운전과 윤창호법 1 file 2019.01.07 조아현 1041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① 리플리 증후군 file 2019.01.04 하예원 2044
플레디스 유튜브 계정 통합. 팬들의 의견은? file 2019.01.03 김민서 1821
강릉 가스 사고, 그 책임을 묻다 file 2019.01.03 박현빈 1058
버려져야 하는, 난민에 대한 고정관념 1 2019.01.02 권오현 1239
FOOD TECH라고 들어보셨나요? 1 file 2018.12.31 채유진 2617
사라져가는 교복의 의미 4 file 2018.12.27 정지혜 2538
'국가부도의 날'로 보는 언론의 중요성 3 2018.12.27 김민서 1858
기억해야 할 소녀들 file 2018.12.26 강이슬 902
베트남은 지금 '박항서 감독'에 빠졌다 2018.12.26 김민우 866
보이지 않는 임산부 1 file 2018.12.26 황규현 936
당사자인가, 연대인가? 인권운동의 딜레마 file 2018.12.26 김어진 982
세상에 진실을 알리는 우리의 목소리: 1365차 수요시위 2018.12.26 하예원 1059
보이저 2호, 태양권 계면 벗어나다 file 2018.12.24 김태은 1107
국민의 청원이 가진 양면성 file 2018.12.24 박예림 984
미래 배달사업의 선두자; 드론 file 2018.12.24 손오재 1149
난민 수용, 과연 우리에게 도움이 될까? 1 2018.12.21 이호찬 1784
데이트 폭력은 사랑이라고 할 수 있는가? 1 2018.12.19 이유경 1080
청소년을 위한 페미니즘, 교육이 나서야 한다 3 file 2018.12.18 황준하 1925
우리가 쓰는 하나의 색안경, '빈곤 포르노' 1 file 2018.12.17 이지우 2503
고용없는 경제가 될 것인가 1 file 2018.12.17 박정언 834
말로만 '소방 안전 확인', 아직도 문제 개선 의지 없어 2018.12.11 노영석 930
마크롱 정부에 반발한 '노란 조끼 운동' 시위 file 2018.12.10 정혜연 1492
선진국으로부터 독립하겠다! 대한민국을 우주 강국으로 4 file 2018.12.10 백광렬 1765
여자아이들의 가장 기본적인 권리를 지켜주세요 2 file 2018.12.06 강민정 1486
또 다른 재난, 미세먼지 file 2018.11.30 서민석 967
페트병을 색으로만 기억해야 할까? file 2018.11.29 박서정 1137
김종천 청와대 의전비서관 음주운전 적발 file 2018.11.29 김도영 957
페미니즘. 이제는 가벼운 문제가 아닙니다. 2 file 2018.11.28 백종욱 1673
문 대통령 경제사회노동위원회를 만나다 file 2018.11.28 이진우 854
세종시이전과 '세종시 빨대효과' 1 file 2018.11.27 강동열 1127
태영호 - 3층 서기실의 암호 1 file 2018.11.27 홍도현 1028
청소년과 정치 1 file 2018.11.26 장보경 1436
‘Crazy Rich Asians’에 대한 논란을 중심으로 예술의 도덕적 의무를 살펴보다 1 file 2018.11.26 이혜림 1063
이주노동자에 대한 청소년 인식 개선 시급 file 2018.11.26 여인열 2225
줄지않는 아동학대...강력한 처벌 필요 file 2018.11.23 김예원 1138
경제학이多 - 경제학의 흐름 2 file 2018.11.23 김민우 1650
'학원 집 학원 집...' 초등학생들의 이야기 file 2018.11.22 박서현 1425
의료 서비스의 특징이자 맹점, 공급자 유인 수요 file 2018.11.22 허재영 1671
방탄소년단의 일본 무대 취소사건, 그 이유는? file 2018.11.22 조윤빈 1587
거대정당 독식하는 선거제도 개혁해야... file 2018.11.22 박상준 1076
통일을 하면 경제가 좋아질까...? file 2018.11.21 강민성 1088
국제사회의 흐름에 발맞춘 한국의 '스마트시티' file 2018.11.20 함혜원 923
격화되는 G2 무역전쟁, 그 위기 속 해결방안은... file 2018.11.20 이유성 2511
'강아지 하늘샷',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이다 3 file 2018.11.19 신미솔 2135
Review 2008,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란? file 2018.11.19 이호찬 1478
위디스크 양진호 회장, 갑질의 선을 넘었다 file 2018.11.19 박예림 118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