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by 디지털이슈팀 posted May 31, 2018 Views 5726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 국회와 관련 없는데 국회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하는 한 시민단체

- 국회 사무처 청소년국회 사이트 운영하고 있지 않아”, “해당 단체 국회와 관련 없다

- 특허청, 해당 단체 상표신청 거부하며 대한민국과 의회 결합돼 국회와 연관된 것처럼 혼동..수요자 기만 우려


image_01.png


한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을 도용해 청소년 국회를 운영해온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예상된다. 자신들의 단체 명칭과 로고에 국회와 의회라는 표현을 모두 사용하고, 단체의 영문 명칭에도 국립이라는 표시를 해왔던 대한민국청소년의회(이하 대한민국청소년국회’)라는 명칭의 사이트가 국회의 명의를 도용한 유사 사이트로 밝혀졌다.

 

<청소년기자단>의 취재 결과, 이 시민단체는 국회사무처의 등록상표인 국회’, ‘NATIONAL ASSEMBLY OF REPUBLIC OF KOREA’라는 표장을 허락 없이 무단으로 도용해 자신들의 로고와 단체명에 사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image_02.png


이 시민단체는 사이트 곳곳은 물론 청소년 캠프 참가자 모집 글에 국회, ‘청소년 국회’, ‘청소년 국회의원’, ‘정기국회등의 표현을 사용하고 있는데다, 영문 명칭에 ‘National(국립의)’라는 단어까지 넣어 마치 국가가 설립·운영하는 공공기관인 것처럼 소개하고 있어 네티즌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게다가 이 단체는 국회의 영문 명칭까지 유사하게 도용했다. 국회의 정식 영문 명칭은 ‘THE NATIONAL ASSEMBLY OF REPUBLIC OF KOREA’인데, 이 문제 단체는 ‘THE’‘NATIONAL’ 사이에 ‘YOUTH’라는 단어 하나만 넣어 ‘THE YOUTH NATIONAL ASSEMBLY OF REPUBLIC OF KOREA’라는 명칭을 사용하고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image_03.png


특히 이 단체는 국회 등 우리나라의 실제 입법 기관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일명 청소년 국회의원을 모집한 것으로 밝혀져 파문이 예상된다.

 

이들 단체에서 운영하는 이른바 청소년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려면 캠프 참가 1회당 약 26만원의 비용을 부담해야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 매체의 인터뷰에 응한 이 문제단체 소속의 이 모 학생은 “1년에 정기회의 한 번 참가하고 임시회의 참가하면 50만 원이 조금 넘는데, 월회비 내고 발대식비 내면 80만 원이 넘어간다부담이 꽤나 커서 부모님께 말씀드리기도 죄송하다고 전하기도 했다.

 

국회 사무처의 한 관계자는 <청소년기자단>과의 인터뷰에서 국회는 어린이 국회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지만, 청소년 국회나 청소년 의회 사이트는 운영하지 않는다대한민국청소년의회(대한민국청소년국회)는 국회와 어떤 관련도 없는 곳이라고 밝혔다.


image_04.png


또한 이 시민단체는 실제 입법기능을 할 수 있는 법적 지위가 전혀 없음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의 사이트에 최근제안 법안’, ‘입법청원’, ‘입법광장’, ‘처리법안’, ‘의회소개’, ‘의정 홍보관등의 메뉴를 만들고 이를 포털사이트에 노출시켜 실제 입법기능을 가진 단체인 것처럼 표기하고 있다.

 

이들은 또 법률에 의해 설립된 청소년 참여기구처럼 전국 청소년들을 대표하기 위한 법적 지위가 없음에도 스스로 청소년 의회라고 자칭하고 있는데, 이 역시 문제 소지가 있어 보인다. ‘의회란 민선 의원으로 구성되고 입법 및 기타 중요한 국가 작용에 참여하는 권능을 가진 합의체를 뜻하는데, 이들은 민간에 의해 선출된 민선도 아니고 국가 작용에 참여하는 권능을 가지기 위한 어떠한 법적 지위도 없다.

 

특히 이들은 겨우 150여 명 정도의 청소년 체험캠프 유료 참가자들을 가지고 1천만 명에 이르는 전국 청소년들을 대표하는 기구인 것처럼 홍보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실제 법정 청소년 참여기구는 이 시민단체가 아니라 여성가족부와 각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청소년참여위원회청소년특별회의이다.


image_05.png


- 특허청, 문제 단체의 상표등록 신청 거절’..“일반 수요자들 기만할 우려 있다

 

특허청은 지난 2013년부터 최근까지 이 문제단체 운영자들의 상표등록 신청에 대해 해당 명칭이 일반 수요자들을 기만할 우려가 있어 상표로 사용될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려왔다.

 

이 문제단체 운영자들은 지난 20131월부터 20143월까지 총 4차례에 걸쳐 특허청에 대한민국청소년의회 The Youth Assembly of the Republic of Korea’ 그리고 대한민국청소년국회 The Youth National Assembly of the Republic of Korea’에 대해 상표등록을 요구했지만, 4번 모두 거절당했다.

 

특허청은 해당 단체에게 보내는 통지문에서 대한민국과 의회, 국회가 결합되어 이를 지정서비스업 전부에 사용할 경우 일반수요자로 하여금 대한민국 국회와 관련된 서비스를 제공 하는 것으로 서비스 제공주체 및 품질 등을 오인·혼동케 하거나 수요자를 기만할 우려가 있어 등록을 받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이 단체는 국회 등 우리나라의 실제 입법 기관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일명 청소년 국회의원이라는 실존하지 않는 직위를 부여하며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금품을 받고 청소년 국회체험캠프 참가자를 모집해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본지의 취재가 시작되자 이들은 자신들의 사이트명을 대한민국청소년국회에서 대한민국청소년의회로 급하게 변경했다. 국회 등 공공기관의 명칭을 도용한 이러한 유사 사이트들에 대해 네티즌들의 주의는 물론 관계당국 차원의 철저한 단속이 필요해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디지털이슈팀

news@youthpress.net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7264
코로나를 통한 사재기와 우리의 태도 file 2020.03.30 이수연 676
코로나로 인한 여행 file 2020.06.08 양소은 473
코로나로 위험한 시국, 대통령을 비판한 미래통합당 file 2020.08.25 박미정 248
코로나로 무너진 세계 file 2020.05.13 이채영 981
코로나가 환경을 살리다?_떠오르는 환경이슈 1 2020.04.14 남지영 868
코로나가 우리 사회에 미친 영향은? file 2020.07.22 김다인 1129
코로나19의 후유증 '브레인 포그' 2 updatefile 2020.09.10 오현지 1168
코로나19의 한복판에 선 디즈니월드의 재개장 file 2020.09.21 염보라 233
코로나19의 재확산세, 방역모범국도 흔들린다 2 file 2020.08.21 김상현 914
코로나19의 재확산, 방역 당국과 교육 당국의 지침은? file 2020.08.25 홍승우 167
코로나19의 분야별 피해 현황과 그 해결책은? file 2020.03.02 전지영 1126
코로나19에 따른 빈곤 문제는? 2 file 2020.08.13 전지영 492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한강, 과연 안전할까? file 2020.08.24 고종현 180
코로나19로 인해 바뀐 삶 3 file 2020.05.18 김혜원 2065
코로나19로 인한 국민의 소비율 감소. 실업자 증가 1 file 2020.03.23 정다현 1080
코로나19로 변한 학교생활 file 2020.09.03 정예린 237
코로나19로 더욱 깊어진 게임 중독의 늪 file 2020.05.28 오윤성 1069
코로나19가 항공업계에 미친 영향 file 2020.04.08 이혁재 2392
코로나19가 불러온 고통 1 file 2020.03.16 최서윤 642
코로나19가 IT 업계에 미친 영향 1 2020.04.13 이혁재 992
코로나19: 인간에게는 장애물, 환경에는 백신 file 2020.05.06 이유정 608
코로나19, 지금 우리의 사회는? file 2020.09.01 길현희 363
코로나19, 전 세계는 휴교 중 1 file 2020.05.18 임상현 760
코로나19, 동물도 피해 갈 수 없는 재앙 newfile 2020.09.28 최은영 89
코로나19, 그에 따른 환경오염? file 2020.04.06 김호연 1371
코로나19, 2차 대유행 시작 2020.08.28 김민지 337
코로나19(COVID-19), 알수록 안전해요! 2020.04.17 정미강 794
코로나19! 어디가 가장 위험할까? 충격적인 결과! file 2020.04.29 민아영 528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소소하지만 확실한 노력' file 2020.05.26 박아연 527
코로나19 진단법, 정확히 알아보자! file 2020.03.30 김상규 1134
코로나19 재유행, 해외의 상황은? file 2020.05.18 유지은 3091
코로나19 예방하는 마스크! 알고 쓰자 file 2020.05.04 윤혜림 693
코로나19 예방하는 ‘향균 필름’ 5 file 2020.04.13 윤소영 3049
코로나19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다? file 2020.08.25 이하은 203
코로나19 양성 의심 청소년 사망, 누구도 방심할 수 없다 2 file 2020.03.20 김수연 698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온라인 개학 file 2020.05.29 조현수 1001
코로나19 사태, 숨겨진 일등공신은? file 2020.05.27 임서현 605
코로나-19, 노인혐오로? file 2020.03.31 김서원 1163
코로나-19 사태 발발 4달, 지금은? 2020.04.08 홍승우 772
코로나 확진자 느는데, 의료진 파업? file 2020.08.25 이지우 248
코로나 자가격리 위반자에 대한 대응 file 2020.06.29 임지안 508
코로나 이후 떠오르는 '언택트' 산업 2020.06.01 신지홍 544
코로나 아직 끝나지 않았다, 생활 속 거리두기 함께 하기 file 2020.05.12 임효주 544
코로나 상황 속에서 등교 수업 1 file 2020.07.13 손혜빈 788
코로나 사태로 인한 총선 판도의 변화 2020.04.13 김경민 1858
커피 값으로 스마트폰을 사다?! 11 file 2016.02.20 목예랑 12218
커지는 소년법 폐지 여론..‘소년법 개정’으로 이어지나 9 file 2017.09.07 디지털이슈팀 4538
캐나다, '기호용 대마초 합법화' 발표 2018.10.23 정혜연 222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