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청소년들의 언어사용 실태

by 3기김나연기자 posted Oct 25, 2016 Views 265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최근 청소년들의 이야기를 듣고 있으면 이야기 속에 하나씩은 비속어가 섞여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포항 대흥중학교의 ‘말아동’이라는 동아리에서 한글날을 맞아 1,2,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하였다. 평소 비속어를 얼마나 사용하는지에 대한 물음에 학생들의 42%가 “무의식적으로 자주 쓴다.”라고 답하였고, 더 많은 48%는 “어쩌다 한 번씩 쓴다.”고 하였으며, 불과 9%의 학생들만이 “한 번도 써본 적이 없다.”라고 답하였다. 많은 학생들이 어쩌다, 혹은 자주 비속어를 사용하고 있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이 학생들은 왜 비속어를 사용하는 것일까?

비속어를 사용하는 학생들에게 설문을 한 결과 절반 정도의 학생들이 특별한 이유 없이 비속어를 사용하고 있다고 답하였다. 또한 ‘사람들이 평소에 비속어를 사용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은 모든 학생들에게 설문을 하였는데 학생들 중 39%가 평소에 비속어를 사용해선 안 된다고 답변했으며 절반 이상인 59%가 필요에 따라 사용할 수 있다고 답변해주었다. 이 설문결과는 비속어 사용에 대해 학생들이 크게 문제 삼고 있지 않으며 비속어 사용은 학생들의 의식에 가장 큰 영향을 받는다는 것을 보여 주고 있다.

비속어를 사용해도 괜찮다고 답변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그 이유에 대해 물었더니 개인의 자유, 쉬운 감정표현을 가장 큰 이유로 들었다. 과연 이러한 이유들이 비속어를 써도 되는 타당한 이유가 될 수 있을까?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많은 학생들이 무의식적으로 비속어를 쓰고 있으며 이를 큰 문제로 생각하지 않음을 알 수 있었다. 비속어 사용은 우리 고유의 언어인 한글을 망치는 행위이고, 욕설을 사용할 때 아이들의 뇌는 폭력상황일 때의 뇌와 유사한 상태가 된다고 한다. 무분별한 비속어 사용은 결국 사용한 본인에게 악영향이 조금씩 돌아오고 만다. 이러한 문제들을 없애려면 스스로 비속어의 문제를 깨닫고, 항상 말하기 전 조금이라도 생각하여 고운 말들을 꺼내려고 노력하는 인식개선과 실천이 중요하다. 그러니 자신이 사용하는 말이 과연 옳은 말인지 한번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

Screenshot_2016-10-25-19-23-59.png


<이미지 촬영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김나연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 = 3기 김나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조해원기자 2016.10.25 20:42
    우리말의 소중함을 알고 바른 우리말 사용하기를 습관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
    3기이민정기자 2016.10.27 18:48
    평소에 비속어를 쓰면 안된다고는 알고 있지만 실천하기 어렵네요.
    욕설, 은어, 부모님을 관련한 욕들을 학교를 다니며 여기저기서 사용하는 게 들려요. 정말 안타깝네요.
    자신이 쓰는 말들의 정확한 뜻도 잘 모르면서 쓰는 학생들의 언어습관을 개선할 필요가 있는 것이 분명합니다.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3기이은아기자 2016.10.27 22:17
    저도 어쩌다가 한 번씩 쓰는 습관을 고치려고 하지만 역시나 어렵네요. 하지만 요즘은 오히려 욕을 자주 쓰는 사람들이 자신의 잘못을 모르고 사용하는 것 같아서 참 딱하네요. 비속어 자체를 줄이고 고운 말을 쓰려는 인식 개선은 꼭 필요한 듯 합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3기최호진기자 2016.11.27 02:32
    좋은기사 감사합니다~~~~~~!!!!!!
  • ?
    3기최호진기자 2016.11.27 02:41
    좋은기사 감사합니다 우리 말의 소중함을 깨닫고 갑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290
촛불시민에게 ??? 문 대통령 세계시민상 수상 1 file 2017.10.02 문서연 2435
촛불과 함께한 모든 날이 좋았다. file 2017.03.20 김윤영 2783
촛불 대통령에게 '레드카드'를 보내다 file 2017.05.16 김소희 2525
초콜릿은 모두에게 달콤하기만 한 것일까? file 2019.09.23 이채윤 1222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 카리브 해 연안 도서 및 美 남부 강타해 피해 속출 1 file 2017.09.11 이윤희 2805
청학고 새월호 참사 2주기 추모행사 3 file 2016.04.23 문채하 9929
청천 프로젝트: 한중 공동의 미세먼지 해결법 2 file 2017.05.24 임형수 3943
청주시 기록적 폭우, 사후 대책은 어떻게? 25일까지 수해피해신고 마감! 1 file 2017.07.24 조영지 2789
청와대, '난민법, 무사증 입국 폐지/개헌' 거부 답변을 내놓다 file 2018.08.07 김나현 1558
청와대 이번에도 압수수색 불허... 그 이유는? 4 file 2017.02.04 구성모 10201
청와대 국민청원 '시작은 좋았으나' 2 file 2018.09.03 김지영 1629
청와대 게시판 '난민신청 허가 폐지/개헌' 청원 70만 돌파 4 file 2018.07.27 김정우 2392
청와대 '오보괴담 바로잡기' 3 file 2016.11.20 김다현 10448
청소년이 직접 만드는 청소년의 권리 2 file 2017.07.25 최지오 2721
청소년이 보는 소년법 "법의 헛점을 노린 교묘한 범죄 잇따라..." file 2018.09.27 8기심채은기자 1551
청소년의 흡연과 실질적인 방안 2014.07.28 김서정 12896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1891
청소년을 위한 페미니즘, 교육이 나서야 한다 3 file 2018.12.18 황준하 2256
청소년을 보호하는 소년법, 개정 혹은 폐지? 4 2017.11.09 박찬영 3780
청소년에게 듣는 '19대 대선과 대한민국' 1 file 2017.05.20 박상민 2438
청소년보호법과 소년법은 다르다? 7 file 2017.09.21 김주은 5548
청소년들이여 흡연의 불씨를 꺼라 2014.07.26 양나나 13825
청소년들이 바라보는 대한민국 정치 1 file 2017.02.09 정재은 8142
청소년들이 던져야 할 질문 하나, 과연 문명의 발전은 인류를 행복하게 해주었을까? 2 2019.01.11 임효주 1468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1829
청소년들의 흡연 2014.07.30 변다은 13357
청소년들의 일상이 되어버린 SNS 2 file 2018.01.03 정유정 2769
청소년들의 음주 문제 '심각' 5 file 2016.03.19 한지수 10125
청소년들의 언어사용 실태 5 file 2016.10.25 김나연 26519
청소년들의 순수한 팬심을 이용하는 엔터테인먼트의 장사술, 이대로? 2 file 2016.09.25 이세빈 7425
청소년들의 비속어 사용,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file 2017.10.30 주진희 13005
청소년들의 금연,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2014.07.31 이종현 12538
청소년들의 고카페인 음료 오남용 실태 8 2016.03.21 이현진 10786
청소년들을 좌지우지 할 대선 후보들의 교육정책 3 file 2017.05.07 김서영 2635
청소년들은 정치에 관심이 있을까? 5 file 2017.08.20 박지은 8874
청소년들에게 선거권을 부여해야 하나 9 2016.04.13 이현진 9510
청소년들에게 물어보다, 청소년 범죄 처벌 강화 찬반 1 file 2017.09.12 고다영 12757
청소년들, 사드(THAAD)를 어떻게 생각할까? 1 file 2017.03.20 4기이예인기자 3262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③죄수의 딜레마 2019.04.01 하예원 1522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1783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① 리플리 증후군 file 2019.01.04 하예원 2361
청소년과 정치 1 file 2018.11.26 장보경 1722
청소년, 권리를 외쳐라! - 'Be 정상회담' 성료 2 file 2017.10.23 김현서 2693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1777
청소년 흡연- 김성겸 file 2014.07.31 김성겸 13447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21920
청소년 흡연,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 2014.07.31 구혜진 12939
청소년 흡연, "죽음의 지름길" 2014.07.26 장원형 146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