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

by 11기최예주기자 posted Jun 07, 2019 Views 25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다뉴브강은  독일 남부에서 시작하여 루마니아 동쪽 해안을 통해 흑해로 흘러가는 길이 2,860km의 강으로 유럽에서 두 번째로 긴 강이다. 다뉴브라는 명칭은 영어식 명칭이며 독일어로는 '도나우(Donau)', 헝가리어로는 '두너강(Duna)'라고 부른다. 다뉴브강은 독일 남부의 브레게강과 브리가흐강이 합류하면서 시작되어 동쪽으로 흘러 오스트리아와 헝가리의 대평원을 지나 헝가리의 수도 부다페스트에 이른다. 다뉴브 강가에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헝가리의 국회의사당이 자리 잡고 있다. 역대 통치자 88명의 동상과 1년 365일을 상징하는 첨탑이 있는데 이를 바라보는 야경이 대단히 아름다워 부다페스트 관광객들에게는 야간 유람선을 타고 국회의사당과 다뉴브강의 경치를 감상하는 투어가 필수코스로 여겨졌다.


다뉴브.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최예주기자]


지난 5월 29일, 국내의 한 여행사를 통해 부다페스트 여행을 떠난 관광객들이 야간 유람선을 타고 관광을 하던 중 유람선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한국인 관광객들 태운 소형 유람선 허블레아니는 현지 시각으로 29일 밤 9시 5분(한국 시각 30일 오전 4시 5분)께 대형 크루즈선 바이킹 시귄에 추돌한 뒤 7초 만에 침몰했고 이 사고로 최소 7명의 한국인 사망자와 19명의 실종자가 발생했다. 현지인들은 다뉴브강을 가로지르는 마가레트 다리에 촛불을 켜고 조화를 올려놓는 등 애도를 표하고 있으며 부다페스트 가톨릭 교회수장인 페테르 에르되 추기경은 위로 서한을 보내왔다.


이번 사고는 여행을 떠났다가 배가 침몰해 사고가 난 점, 폭우로 인해 강물이 불어 유속이 빨라져 위험이 예상되었음에도 운행을 강행한 점, 70년이나 된 낡은 배를 점검조치 없이 운행해 온 점, 구명조끼조차 마련되지 않아 인명사고 예방을 하지 못한 점등 지난 세월호 사고와 겹쳐 더욱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사고 소식 이후 유람선 침몰 사고 대응을 위해 헝가리로 떠났으며 헝가리 외교부 장관과 사고 현장을 둘러보고 수색 진행 과정과 파견된 대응팀 활동을 점검했다.


헝가리 법원은 유람선 추돌 크루즈 선장 구속 영장을 발부하고 헝가리 경찰 역시 사고조사에 힘을 쏟고 있다. 하지만 반복되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선장의 과실이나 기상변화 등의 문제점을 조사하는 데에만 집중할 것이 아니라 근본적으로 안전사고에 대한 예방대책이 모색되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1기 최예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7602
보이지 않는 임산부 1 file 2018.12.26 황규현 607
당사자인가, 연대인가? 인권운동의 딜레마 file 2018.12.26 김어진 594
세상에 진실을 알리는 우리의 목소리: 1365차 수요시위 2018.12.26 하예원 596
보이저 2호, 태양권 계면 벗어나다 file 2018.12.24 김태은 691
국민의 청원이 가진 양면성 file 2018.12.24 박예림 615
미래 배달사업의 선두자; 드론 file 2018.12.24 손오재 776
난민 수용, 과연 우리에게 도움이 될까? 1 2018.12.21 이호찬 1118
데이트 폭력은 사랑이라고 할 수 있는가? 1 2018.12.19 이유경 658
청소년을 위한 페미니즘, 교육이 나서야 한다 3 file 2018.12.18 황준하 1335
우리가 쓰는 하나의 색안경, '빈곤 포르노' 1 file 2018.12.17 이지우 1712
고용없는 경제가 될 것인가 1 file 2018.12.17 박정언 560
말로만 '소방 안전 확인', 아직도 문제 개선 의지 없어 2018.12.11 노영석 588
마크롱 정부에 반발한 '노란 조끼 운동' 시위 file 2018.12.10 정혜연 1048
선진국으로부터 독립하겠다! 대한민국을 우주 강국으로 4 file 2018.12.10 백광렬 1324
여자아이들의 가장 기본적인 권리를 지켜주세요 2 file 2018.12.06 강민정 1054
또 다른 재난, 미세먼지 file 2018.11.30 서민석 668
페트병을 색으로만 기억해야 할까? file 2018.11.29 박서정 778
김종천 청와대 의전비서관 음주운전 적발 file 2018.11.29 김도영 658
페미니즘. 이제는 가벼운 문제가 아닙니다. 2 file 2018.11.28 백종욱 1278
문 대통령 경제사회노동위원회를 만나다 file 2018.11.28 이진우 601
세종시이전과 '세종시 빨대효과' 1 file 2018.11.27 강동열 776
태영호 - 3층 서기실의 암호 1 file 2018.11.27 홍도현 727
청소년과 정치 1 file 2018.11.26 장보경 1035
‘Crazy Rich Asians’에 대한 논란을 중심으로 예술의 도덕적 의무를 살펴보다 1 file 2018.11.26 이혜림 739
이주노동자에 대한 청소년 인식 개선 시급 file 2018.11.26 여인열 1721
줄지않는 아동학대...강력한 처벌 필요 file 2018.11.23 김예원 828
경제학이多 - 경제학의 흐름 2 file 2018.11.23 김민우 964
'학원 집 학원 집...' 초등학생들의 이야기 file 2018.11.22 박서현 909
의료 서비스의 특징이자 맹점, 공급자 유인 수요 file 2018.11.22 허재영 1073
방탄소년단의 일본 무대 취소사건, 그 이유는? file 2018.11.22 조윤빈 1195
거대정당 독식하는 선거제도 개혁해야... file 2018.11.22 박상준 679
통일을 하면 경제가 좋아질까...? file 2018.11.21 강민성 732
국제사회의 흐름에 발맞춘 한국의 '스마트시티' file 2018.11.20 함혜원 619
격화되는 G2 무역전쟁, 그 위기 속 해결방안은... file 2018.11.20 이유성 1573
'강아지 하늘샷',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이다 3 file 2018.11.19 신미솔 1571
Review 2008,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란? file 2018.11.19 이호찬 961
위디스크 양진호 회장, 갑질의 선을 넘었다 file 2018.11.19 박예림 871
"비타민씨! 남북 공동 번영을 부탁해" 2018.11.16 유하은 1037
카슈끄지 사건의 후폭풍 file 2018.11.14 조제원 775
갈수록 심해지는 청년층 근로빈곤율 2018.11.12 전고은 863
경제학이多 - 국제경제학 file 2018.11.12 김민우 827
안전을 덮는 위장막, 이대로 괜찮은가? 2018.11.08 김근욱 1019
페이스북과 유튜브, 오류의 원인은? file 2018.11.08 김란경 1402
“음주운전은 살인행위“라던 민주평화당 이용주 의원 “음주운전 적발” file 2018.11.08 곽승준 829
연세대학교 이관형 교수 연구진, 원자 한 층 두께에 전자회로를 그리다 file 2018.11.07 백광렬 2310
사법부, 잇따른 영장기각 file 2018.11.07 박상준 754
한국 관광업의 미래, 관광데이터분석가 file 2018.11.05 이승철 843
경제학이多 - 마르크스 경제학 file 2018.11.05 김민우 89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3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