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미투 운동 후 1년, 우리에게 묻는다

by 10기신예린기자 posted Apr 02, 2019 Views 247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대청기.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신예린기자]


2018년 1월 29일 대한민국의 검사 서지현 씨의 고발로 시작하여 대한민국으로 퍼진 #MeToo. 미투 운동으로 우리는 그간 각계에서 유명했던 이들의 어두운 그림자를 확인할 수 있었다. 미투 운동은 단순한 폭로가 아니다.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어려웠던 성폭력 피해자들이 용기를 내어 사실을 공론화시키고, 가해자들이 정당한 죗값을 치를 수 있게 하였으며  더 나아가 또 다른 피해자들과 연대하고 더 이상 피해자들이 피해 사실을 숨기지 않을 수 있도록 하게 하는, 사회적으로 큰 의미가 있는 운동이다.


이제는 조금 ‘철 지난 이슈’로 생각될  수 있다. 지난해 4월 용화여고를 처음으로 전국으로 나아간 스쿨 미투는 학교라는 특수성 덕분에 그간 숨겨져 왔던 교내 성폭력 사실들을 공론화시켰다. 그렇지만 스쿨 미투가 제보된 학교 65개 중 전수조사를 시행한 학교는 27개의 학교밖에 되지 않았다. (2018년 11월 기준) 또한 징계를 받더라도 파면, 해임 등의 중징계를 받은 교사를 제외한 경징계를 받은 교사들은 다시 학교 안으로 돌아왔다. 가해자와 가해 사실을 밝힌 피해자가 다시 같은 공간 안에 있게 된 것이다.


지난해 미투 운동 이후 1년이 지났다. 그렇지만 상황은 여전히 답답한 상태에 놓여있다. 사회 안에서 페미니즘에 대한 담론은 끝없이 이어지고 있지만, 페미니즘의 본질인 ‘성 평등’에 대한 담론이 아니라 페미니즘의 옳고 그름에 대한 담론으로 이어가고 있으며 외모 품평 등의 성희롱 발언들을 비롯한 성폭력 역시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이는 미투 이후의 우리의 성 인권 감수성이 여전히 제자리에 머물러 있음을 보여준다.


최근, 또다시 서울교대를 비롯한 경인교대, 청주교대, 대구교대에서 일부 남학생들이 단체 대화방에서 성희롱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졌다. 졸업생들은 남학생들 사이의 왜곡된 성문화를 그동안 누구도 문제 삼지 않았다고 말했다.


성폭력에 대한 처벌은 그저 단순한 미봉책일 뿐 본질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 우리 사회 안에 뿌리 깊게 자리 잡은 혐오와 차별, 왜곡된 성문화를 해결할 수 있는 본질적인 해결책은 우리 사회 내의 젠더 감수성과 성 인권 감수성을 높이는 것이다. 그리고 그 시작은 교육에서부터 있다. 학교 교육에서 혐오와 차별에 대해 배우고, 무엇이 잘못되었는지를 알아가는 것이야말로 본질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서라도 학교는 지금껏 해왔던 성교육과는 다른 성교육을 진행해야 한다. 즉 학교 내의 페미니즘 교육에 대한 필요성에 대해 다시 한번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것이다. 


미투 운동 후 1년 당신에게, 그리고 우리에게 묻는다.

우리의 성 인권 감수성은 현재 어디에 위치하고 있는가?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신예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한송희기자 2019.04.10 16:29
    진짜로 미투 운동이 일어나고 있는데 별로 많은 점이 바뀐거 같진 않아요 ㅠㅠ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5333
키즈 유튜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9.02 선혜인 1930
클릭 금지! '택배 주소지 재확인' 11 file 2017.01.22 최영인 11117
퀴어 퍼레이드 그 스무 번째 도약, 평등을 향한 도전! 서울 도심 물들인 무지개 file 2019.06.07 정운희 1658
쿠웨이트 총리 첫 방한 file 2016.05.15 이아로 9680
콘서트 티켓 한 장이면 "100만원" 벌기는 식은 죽 먹기? 8 file 2016.03.13 이소연 12416
코피노, 이대로도 괜찮을까? 2018.10.24 석주은 1528
코에 빨대가 꽂혀있는 거북이가 발견된 그 이후, 지금 file 2019.06.07 박서연 1352
코시엘니 사태로 바라본 정당하지 않은 선수들의 태업 file 2019.07.15 이준영 1932
커피 값으로 스마트폰을 사다?! 11 file 2016.02.20 목예랑 11089
커지는 소년법 폐지 여론..‘소년법 개정’으로 이어지나 9 file 2017.09.07 디지털이슈팀 3287
캐나다, '기호용 대마초 합법화' 발표 2018.10.23 정혜연 1156
카페 안에서 더 이상 일회용컵 사용 불가?, 환경부의 단속! 1 file 2018.10.08 김세령 1574
카타르, 고립되다? file 2019.03.18 이솔 1004
카카오톡 대화 삭제 기능, 득일가 실일까 3 2019.01.31 이현림 3166
카카오뱅크가 국내 금융시장에 불러올 파급효과 file 2017.08.31 김진모 2415
카카오 O2O 서비스, 일상에 침투하다 3 file 2016.07.24 권용욱 11087
카슈끄지 사건의 후폭풍 file 2018.11.14 조제원 1208
카드사의 3개월, 5개월... 할부 거래의 시작은 재봉틀부터? file 2019.04.16 김도현 1789
칭다오 세기공원의 한글 사용 실태 file 2019.08.02 유채린 1361
치열했던 선거 경쟁, 이후 후보들의 행적은? 2 file 2017.05.25 정유림 2382
치솟는 부동산 가격, 9.13 부동산 대책으로 잡나? file 2018.09.18 허재영 1276
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file 2019.06.07 이지수 859
치명률 30% 메르스 우리가 예방할 수 있을까? 1 file 2018.09.28 박효민 1141
충격적인 살충제 계란, 이에 대해 방념한 정부의 대처 1 file 2017.08.25 이어진 2389
춘천에서의 맞불집회..김진태 태극기집회 vs 김제동 촛불집회 3 file 2017.02.22 박민선 12611
축구계 더럽히는 인종차별, 이제는 사라져야 할 때 1 file 2018.10.16 이준영 2130
추위 속 진행되는 ‘촛불집회’,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추위를 이겨내다… 15 file 2017.01.14 이윤지 11919
추운 겨울, 계속 되는 수요 집회 3 file 2017.02.04 오지은 10501
추석 연휴 마지막 날도 진행된 제1354차 수요시위 file 2018.09.28 유지원 1641
최저임금, 청소년들은 잘 받고 있을까? 2 2018.09.17 박세은 1546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2476
최저임금 차등화, 불붙은 논쟁 1 file 2018.03.26 조현아 2441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9320
최저임금 인상, 양측의 입장 1 file 2017.12.11 원혜랑 3284
최저임금 상승, 경제 성장을 이룰 수 있을까 1 file 2017.07.25 이가현 4134
최저임금 8350원, 그 숫자의 영향력 4 file 2018.07.19 박예림 2033
최악의 폭염, 얼마 남지 않은 골든타임 1 file 2019.01.29 김사랑 927
최순실의 특검 자진 출석..의도는? file 2017.02.13 박민선 9716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변질: 블레임 룩(blame; 비난, look; 주목) 3 file 2017.02.28 조나은 7787
최순실 1심 판결, 징역 20년·벌금 180억 원·추징금 72억 원 file 2018.02.22 허나영 2369
최소한의 투표권도 얻지 못하는 청소년,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8.13 장혜성 1520
총선 투표율, 이대로 안녕한가? 3 file 2016.03.12 고건 9594
총기 규제에 대한 미국 내의 두 반응 file 2018.04.05 전병규 2709
촛불집회 노벨평화상후보에 오르다? 3 file 2017.04.15 한한나 3485
촛불집회 100일... 그동안 어떤 일이 있었나 5 file 2017.02.09 장인범 8939
촛불의 시발점, 광화문 3.1운동 100주년 기념 file 2019.03.11 장민주 1212
촛불시민에게 ??? 문 대통령 세계시민상 수상 1 file 2017.10.02 문서연 2319
촛불과 함께한 모든 날이 좋았다. file 2017.03.20 김윤영 270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