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데이트 폭력은 사랑이라고 할 수 있는가?

by 9기이유경기자 posted Dec 19, 2018 Views 12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데이트 폭력이란, 미혼의 연인 사이에서 한쪽이 가하는 폭력이나 위협을 말한다. 하지만 대다수의 사람들은 현재 자신이 데이트 폭력의 피해자인지 아닌지를 인지하지 못 하며, 그들은 오히려 폭력을 사랑으로 미화를 시키기도 한다.


한 미디어 매체에서는 자신의 일상이나, 자신이 겪었던 일을 만화를 그려서 연재를 하며,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의 만화를 보여주는 일명 인스타 만화가 최근 인기를 얻어, 눈길을 주기도 했다.

이아리 작가는 자신이 겪었던 데이트 폭력에 관하여 만화를 그려서 현재까지도 연재를 하고 많은 분들의 지지를 얻고 있는 작가들 중 하나이다. 작가님이 만화 연재를 결심하게 된 계기에 대해 묻자, “처음에는 자기 스스로를 위해서 작업을 시작하게 되었다. 속에 있는 이야기를 다 꺼내고 나면, 속이 후련해지지 않을까 싶어서 무작정 작업을 시작했지만, 실제로 데이트 폭력을 겪고 계신 분들이 생각보다 훨씬 많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부터는 저와 같은 상황에 놓인 많은 분들이 만화를 보고 마음을 다잡고 돌아설 수 있게, 용기를 낼 수 있게 되기를 바라며 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독자 수가 늘어날수록 두려움이 커졌고, 혹시라도 만화에 드러난 내용을 바탕으로 자신을 알아보지는 않을지, 보복하려고 찾아오지는 않을지 무서웠지만 많은 독자의 응원과, 지인들의 응원에 힘입어 이제까지 연재를 이어올 수 있었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캡처.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이유경기자]

 

하지만 그러한 응원 속에서도 악플은 면치 못했는데, 그중에서도 남자 없인 못 사냐.’ ‘남성 혐오를 부추긴다.’ , 연재 내용에 악플을 다는 사람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었다. 이에 이아리 작가는 꼭 누군가를 만나야 한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것이 아니고, 특정한 성을 가진 사람들을 전부 통틀어 욕을 하고 싶은 것이 아닙니다. 저는 제가 겪었던 일들을 하나하나 그릴 뿐입니다.”라며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현재 연재되고 있는 아리 작가님의 이야기는 그 이후, 작가님이 겪었던 후유증에 대해 연재되고 있는데, 이에 이아리 작가는 아직 극복이라고 말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지만, 그래도 병원을 다니면서부터는 제가 겪은 상처를 되돌아보고, 보듬을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신경안정제를 처방받아서 밤에 뒤척이는 날도 많이 줄었습니다. 매주 병원에 가면 내가 어떤 점에서 힘들었는지, 이번 주는 어떻게 보냈는지, 나의 일상을 의사 선생님께 전하고, 여러 조언과 위로를 받습니다. 더디지만, 천천히 앞으로 나아갈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라는 말과 함께 자신의 포부를 밝혔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아리 작가는 현재 자신이 데이트 폭력의 피해자임을 알고도 외면하고, 폭력을 사랑으로 포장하는 그들에게 이 말을 남겼다. “수많은 상처를 혼자 안고 오느라 정말 고생 많았습니다. 사랑받기에도 부족한 시간들을 불안함과 눈물로 채웠을 당신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습니다. 이제는 그 아픈 연애를 그만두셨으면 좋겠다는 말을요. 더 이상 괴로운 기억을 채워나가지 말고, 주변에 적극적으로 도움을 요청하고, 언제라도 그 늪에서 나올 준비를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정말로 당신을 사랑하고 아끼는 사람은, 당신에게 손찌검을 하거나 과도한 집착으로 옭아매지 않습니다. 그를 사랑하는 것을 포기하세요. 그리고 그 마음을 자신에게로 옮겨보세요. 더 이상 상처받지 말아요.”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9기 이유경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3기김민정기자 2018.12.20 01:08
    데이트 폭력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 수 있는 유익한 기사 잘 보고 갑니다. 이아리 작가님에 대해서도 알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5397
동물 학대와 동물 유기, 해결책이 필요할 때 1 file 2019.03.08 강서희 2662
5000년 함께 한 무궁화, 국화가 아니다? 2 file 2019.03.07 박은서 1807
성폭력, 매분 매초 벌어지고 있는 심각한 국제 이슈 file 2019.03.07 배연비 1749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1470
개발과 교육은 반비례? 위험에 노출된 아이들 file 2019.03.05 한가을 1088
'SNS'라는 가면 1 file 2019.03.05 김성철 2233
설 곳을 잃어가는 고졸채용 1 2019.03.04 장지선 1564
프로야구 응원가 '부활' 할까 file 2019.03.04 오동택 1131
낙태를 둘러싼 찬반대립, 무엇이 적절한가 file 2019.03.04 조아현 1116
같은 약인데도 보험 적용이 되지 않아 약값만 천만원...보험 급여 확대 호소한 국민청원 file 2019.03.04 나하연 1120
정말 물가는 내렸을까? 우리가 몰랐던 비밀 file 2019.03.04 김의성 5274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 거리로 나온 시민들 file 2019.03.04 김사랑 972
2차 북미정상회담, 평화를 위한 발걸음 file 2019.03.04 김주혁 822
5.18 망언 3인방과 추락하는 자유한국당 file 2019.03.04 정민우 825
'자율주행 자동차' 무인화 시대 다가오다 file 2019.02.28 이승민 1426
유기질 폐기물이 에너지 자원으로? file 2019.02.28 서민석 1046
소비자를 유혹하는 악마, 허위광고 2 file 2019.02.28 이채원 2074
일본의 거짓말은 어디까지인가 3 file 2019.02.27 노연주 1238
국민청원 게시판, 국민의 외침에 선명한 메아리로 돌아오길... 1 file 2019.02.27 김동환 1088
딜레마에 빠진 청와대 국민청원,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7 남홍석 879
자유한국당 당권 누구 손에? file 2019.02.27 송봉화 1994
외래종(外來種)의 세계화,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6 조원준 1178
SKY 캐슬, 그리고 우리나라의 현실 2 file 2019.02.26 김성철 2172
김복동 할머니 별세, 위안부 문제의 현주소는? file 2019.02.26 박은서 1119
의정부 고교생 장 파열 폭행 사건... 과연 진실은? 1 file 2019.02.26 최수혁 1735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3334
보이지 않는 재앙, '미세먼지' 1 file 2019.02.25 김현정 1553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1862
''우리는 요구합니다'', 스쿨미투 집회 1 file 2019.02.21 안예슬 1072
SNS 마케팅에 대하여 1 file 2019.02.21 김세진 1358
이번 설날 연휴, 고속도로 정체가 발생한 이유는? 1 file 2019.02.20 권민성 1021
낙태죄 폐지를 둘러싼 찬반 대립, 내면은? 4 file 2019.02.19 하지혜 4607
페이스북 메신저, 청소년들이 많이 사용하는 이유는? 5 file 2019.02.19 노영우 3714
경제를 움직이는 빨대효과 file 2019.02.19 김해인 1342
지방 인프라 부족 현상, 이대로 보기만 할 수 없다 3 file 2019.02.18 김지현 2213
미세먼지의 주범, 질소산화물이 도대체 뭐길래 1 file 2019.02.18 임현애 2062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1614
부르키나파소의 총리와 내각, 사임하다 1 file 2019.02.13 이솔 1320
지방의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2.08 이남규 1041
실생활의 많은 부분 기여한 21세기의 기술, '나노기술' 1 2019.02.07 송지윤 2306
점점 불편해지는 교복, 이대로 괜찮을까? 5 file 2019.02.07 고유진 3391
인류의 달 탐사 경쟁, 중국의 선취점 1 file 2019.02.07 백광렬 2301
순환되지 못하는 경제, 젠트리피케이션 2 2019.02.01 권오현 1736
SNS상 신조어 사용, 영화 말모이를 통해 돌아보다 3 file 2019.02.01 김수민 3310
UAE 홈 팬들의 물병 투척, 당당하지 못한 행동 file 2019.01.31 박상은 1104
우주의 탄생, 작은 점이 폭발하다 1 file 2019.01.31 김가영 1089
카카오톡 대화 삭제 기능, 득일가 실일까 3 2019.01.31 이현림 3198
학폭위 이대로 당하고 있어야만 하나? 1 2019.01.29 김아랑 226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