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미투 운동 후 1년, 우리에게 묻는다

by 10기신예린기자 posted Apr 02, 2019 Views 153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대청기.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신예린기자]


2018년 1월 29일 대한민국의 검사 서지현 씨의 고발로 시작하여 대한민국으로 퍼진 #MeToo. 미투 운동으로 우리는 그간 각계에서 유명했던 이들의 어두운 그림자를 확인할 수 있었다. 미투 운동은 단순한 폭로가 아니다.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어려웠던 성폭력 피해자들이 용기를 내어 사실을 공론화시키고, 가해자들이 정당한 죗값을 치를 수 있게 하였으며  더 나아가 또 다른 피해자들과 연대하고 더 이상 피해자들이 피해 사실을 숨기지 않을 수 있도록 하게 하는, 사회적으로 큰 의미가 있는 운동이다.


이제는 조금 ‘철 지난 이슈’로 생각될  수 있다. 지난해 4월 용화여고를 처음으로 전국으로 나아간 스쿨 미투는 학교라는 특수성 덕분에 그간 숨겨져 왔던 교내 성폭력 사실들을 공론화시켰다. 그렇지만 스쿨 미투가 제보된 학교 65개 중 전수조사를 시행한 학교는 27개의 학교밖에 되지 않았다. (2018년 11월 기준) 또한 징계를 받더라도 파면, 해임 등의 중징계를 받은 교사를 제외한 경징계를 받은 교사들은 다시 학교 안으로 돌아왔다. 가해자와 가해 사실을 밝힌 피해자가 다시 같은 공간 안에 있게 된 것이다.


지난해 미투 운동 이후 1년이 지났다. 그렇지만 상황은 여전히 답답한 상태에 놓여있다. 사회 안에서 페미니즘에 대한 담론은 끝없이 이어지고 있지만, 페미니즘의 본질인 ‘성 평등’에 대한 담론이 아니라 페미니즘의 옳고 그름에 대한 담론으로 이어가고 있으며 외모 품평 등의 성희롱 발언들을 비롯한 성폭력 역시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이는 미투 이후의 우리의 성 인권 감수성이 여전히 제자리에 머물러 있음을 보여준다.


최근, 또다시 서울교대를 비롯한 경인교대, 청주교대, 대구교대에서 일부 남학생들이 단체 대화방에서 성희롱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졌다. 졸업생들은 남학생들 사이의 왜곡된 성문화를 그동안 누구도 문제 삼지 않았다고 말했다.


성폭력에 대한 처벌은 그저 단순한 미봉책일 뿐 본질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 우리 사회 안에 뿌리 깊게 자리 잡은 혐오와 차별, 왜곡된 성문화를 해결할 수 있는 본질적인 해결책은 우리 사회 내의 젠더 감수성과 성 인권 감수성을 높이는 것이다. 그리고 그 시작은 교육에서부터 있다. 학교 교육에서 혐오와 차별에 대해 배우고, 무엇이 잘못되었는지를 알아가는 것이야말로 본질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서라도 학교는 지금껏 해왔던 성교육과는 다른 성교육을 진행해야 한다. 즉 학교 내의 페미니즘 교육에 대한 필요성에 대해 다시 한번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것이다. 


미투 운동 후 1년 당신에게, 그리고 우리에게 묻는다.

우리의 성 인권 감수성은 현재 어디에 위치하고 있는가?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신예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한송희기자 2019.04.10 16:29
    진짜로 미투 운동이 일어나고 있는데 별로 많은 점이 바뀐거 같진 않아요 ㅠㅠ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7363
대한민국의 미래, 청소년들은 실질적인 정치교육을 받고있는가? 5 file 2015.03.25 이원지 19504
다시 재현 된 우리 민족의 역사, 전주 3·13 만세운동 file 2015.03.25 김진아 22500
2018년 초,중,고 수학시간 계산기 사용 허용 file 2015.03.19 최재원 22240
손목만 잡아 당긴 것은 성추행인가 file 2015.03.19 김동욱 21707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골프장 건설 4 file 2015.03.17 김다정 19768
[현장취재] 나눔의 참뜻을 배울 수 있었던 지난 2개월, 그 끝을 함께 장식하다 1 file 2015.03.03 최윤정 15791
고양시 어린이, 청소년 공모사업 심의 현장 file 2015.03.02 서다예 15905
저렴한 가격에 교복사고 사랑을 나눠요! 3 file 2015.02.26 김민주 21980
반려동물에서 한순간에 유기동물로..대한민국 유기동물의 현주소 1 file 2015.02.26 신정은 17953
졸업식 현장 그곳을 취재하다. 2 file 2015.02.26 이도경 18854
[취재파일]대구황산테러사건 16년, 그리고 태완이법 file 2015.02.25 김종담 23442
2015년, 마침내 해방을 이루다 3 file 2015.02.24 황혜준 22344
세상에 사랑을 퍼뜨릴 홀씨 서포터즈, 그 발대식 현장으로! 2 file 2015.02.23 김다윤 19353
가사 소송법 24년 만에 전면 개정 추진, 미성년 자녀의 권익 보호된다 1 file 2015.02.21 김동욱 15010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5387
학생들을 위한 교육시스템이 정착되길 바라며... 2 2015.02.08 홍다혜 16632
[현장취재] 고등학생, 미래를 거닐다. 2015 YDMC 전공탐색의 날 열려...... 1 file 2015.02.07 최재원 17413
[현장취재] 서울의 관광안내소는 오늘도 움직인다 8 file 2015.02.07 최윤정 21459
대체 그 '9시'의 의미는 무엇인가 2 2014.10.30 이민지 14044
2014 제10회 골목골목 festival (마을 축제) 열리다. file 2014.10.19 권지영 15307
누구에 의한, 누구를 위한 9시 등교인가 2014.09.30 권경민 16650
9시 등교, 확실한가 2014.09.29 오선진 18129
과연 9시등교 좋은 것일까 안 좋은것일까? 2 2014.09.27 김민성 18601
9시 등교, 갈등의 기로에 있지만 보안한다면 최고의 효과 2014.09.25 김신형 17848
일찍 일어나는 새만이 모이를 먹을 수 있을까 2014.09.25 조윤주 13555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2002
지켜보자 9시 등교 2014.09.25 김예영 12079
9시 등교는 꼭 필요하다!! 1 2014.09.25 김영진 14005
‘9시 등교’로 달라진 일상에 대한 작은 생각 2014.09.25 이주원 13913
9시 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가 file 2014.09.25 이지원 16077
9시 등교를 원하세요? 2014.09.25 명지율 14888
교육현실 그대로....등교시간만 바뀌었다! 2014.09.25 명은율 13932
양날의 검, 9시 등교 2014.09.25 김익수 12770
9시 등교, 새로운 제도를 대하는 학교의 방법 2014.09.25 최희수 11197
9시등교 과연 옳은것일까 2014.09.25 이지혜 14139
9시 등교, 당신의 생각은? 2014.09.25 김미선 14776
학생들을 위한, 9시 등교제 2014.09.24 권지영 15101
9시등교 새로운 시작 2014.09.24 김희란 10269
9시등교,가시박힌 시선으로만 봐야하는 것인가.. 1 2014.09.24 안유진 10186
9시등교 학생들을 위한 것일까 2014.09.24 신윤주 12326
9시등교, 실제 시행해보니......, 2014.09.24 구혜진 10091
2%부족한 9시등교 2014.09.24 이효경 12964
아침밥 있는 등굣길 2014.09.24 최희선 10553
9시등교 아싸! 2014.09.24 박승빈 16592
학생들에 의한, 학생들을 위한 9시등교. file 2014.09.24 황혜준 14414
9시 등교는 학생 주체 교육제도의 첫 시작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인가 2014.09.23 박민아 11344
9시 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가? file 2014.09.23 한지홍 15676
9시 등교, 앞으로 나아갈 길이 멀다. 2014.09.23 3001 1067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Next
/ 3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