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아직 받지 못한 사과, 당신은 알고 계십니까?

by 11기이송이기자 posted May 22, 2019 Views 147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57465191_362896121014019_2526052112278032368_n(1).jpg
[이미지 제공=마리몬드,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대한민국의 시민이라면 ‘위안부’라는 단어를 한 번쯤은 들어 보았을 것이다.
‘위안부’라는 단어는 ‘위안을 주는 사람’이란 뜻으로, 일본군의 입장에서 사용되는 단어이며 그 의미를 미화시킨다. 그렇기 때문에 ‘위안부’라는 단어가 아닌,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또는 범죄의 주체인 일본군을 명기하여 일본군 ’위안부’라고 표기하는 것을 지향하도록 하자.

제2차 세계대전 당시인 1930년부터 1945년까지 일본군에게 강제적으로 납치, 유괴되어 성행위를 강요받은 여성을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라고 부른다.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은 대부분 조선인과 중국인을 포함하지만, 그 외의 몇몇 일본 제국이 점령하였던 국가 출신의 여성도 포함되었다. 피해자들은 일본군의 안전을 위해 성병 검진을 주기적으로 받았고, 월경 또는 임신뿐 아닌 다른 질병에 걸리더라도 강간을 당했다.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의 연행 당시 나이는 11세부터 27세였다. 일본의 패전 후, 일본군 성노예로 납치되었던 여성들은 폭격으로 사망하거나 현지에서 버려지기도 하였고 일본군에 살해당하기도 하였다.  

일본 정부가 처음으로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에게 건넨 사과의 날짜는 1992년 1월 29일이다.
당시 일본의 총리였던 미야자와 기이치가 참의원 연설에서 “우리는 형언할 수 없는 고통을 겪은 사람들에게 마음속 깊은 사과와 반성을 한다”라고 발언했다. 그 후 1993년 당시 고노 요헤이 관방장관을 비롯해 2007년 현 아베 총리까지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에게 수차례 사과를 전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의 이 사과 발언들은 피해자들이 원하는 진실된 사과와 일치하지 않는다.
일본 정부의 사과에서는 국제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과거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 동원’ 여부와 전시 여성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내용을 찾아볼 수 없다. 다시 말해, 일본 정부는 과거 일본군이 국제법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는 ‘전쟁범죄’를 저지른 것을 인정하지 않는 셈이다.
과거 일본군이 일본군 성노예를 강제로 동원했다는 사실관계는 피해자의 중원과 연합국 문서 그리고 네덜란드 정부 조사 보고서 외에 다양한 증거들에서 찾아볼 수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직접적인 증거가 없다.”라며 이 사실을 아직까지 부인하고 있다.
현 아베 총리는 “일본군 위안부를 전쟁범죄에 해당하는 것으로 인정한 것은 아니다.”라고 발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8년 8월 14일 천안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가 아물 때 비로소 해결될 수 있다.”라고 발언했다.

우리 주변의 다양한 사람들은 일본 정부에게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정확한 사과를 받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수요집회는 1992년 1월 8일 미야자와 기이치 당시 일본 총리의 방한을 앞두고 시작되었다. 이 집회의 목적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이 사과를 받을 수 있도록 이 문제에 대해 더 널리 알리는 것이다. 수요집회의 공식 명칭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 이다. 이 집회는 매주 수요일 대한민국 주재 일본 대사관 앞에서 열린다. 수요집회는 정대협이 주최하고, 여성단체, 학생들 그 외에 다양한 단체들과 시민들이 기획하여 이끌고 있다.

2019년 아직까지 일본 정부는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에게 진실된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
지난 2019년 3월 2일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가 향년 94세로 별세하셨다. 이로써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생존자는 현재 22명으로 줄었다. 지금도 사과를 기다리시는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 생존자분들의 시간은 계속 흐르고 있다. 일본 정부는 빠른 시일 내에 남아계신 피해자분들에게 정확한 사실관계를 명시한 사과를 해야 한다.

하지만 사과를 받는 것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우리가 앞으로 이 문제를 대하는 태도이다. 우리는 아직 사과를 받지 못하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분들을 계속해서 기억해야 한다. 또한, ‘전쟁 범죄’를 저지른 일본의 역사적 과거를 잊지 않고 우리의 후대에게 지속해서 교육해야 한다.
그리고 더 나아가서, 이 문제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의 다른 문제들 속 피해자들도 정당하고 진실된 사과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 =11기 이송이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문유정기자 2019.05.21 22:44
    평소에 친구들과 얘기할 때 흔히 위안부라고 얘기를 했었는데, 그들을 이렇게 부르는 것 또한 그들에게 상처를 주는 옳지 않은 표현임을 알게 되어 유익한 기사에요!! 앞으로 주의하며 이들을 언급해야할 경우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가 옳은 표현 임을 알리며 우리의 아픈 역사를 담은 사람들이 더이상 상처받지 않도록 노력할게요!!
  • ?
    11기이송이기자 2019.05.22 07:41
    맞아요, 저도 리서치 전에는 위안부라는 단어가 올바른 단어인줄 알았는데 아니더라구요. 기사를 쓰는 과정에서 더 많이 배우는거 같아요. 제 기사 읽어주시고 의견도 공유해주셔서 감사해요!
  • ?
    13기우상효기자 2019.10.30 10:52

    "2019년 아직까지 일본 정부는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에게 진실된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
    "일본 정부는 빠른 시일 내에 남아계신 피해자분들에게 정확한 사실관계를 명시한 사과를 해야 한다."
    국가 간의 관계에서 진실성을 원하는 게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보신다면 스스로 반문해보세요. 위안부, 징용 등을 비롯한 일제가 벌인 여러 행위들에 대해서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라고 요구하는 건 피해자분들 입장에서는 당연한 일이겠지만 외교 무대는 어디까지나 자국의 이익을 위해 첨예한 대립을 벌이는 공간입니다. 진실성, 진정성을 바란다면 안타깝게도 어불성설이지요.

    청구권 문제를 끝냈고, 사과를 안 하지도 않은 일본 측에서는 당혹스럽기도 하겠죠.
    아, 다시 생각해보니 정부가 직접 사과를 한다는 것 자체가 참 외교적인 일이네요. 거기에다가 진실성을 바란다면 외교 무대에서 진실성이라는 가치가 나타나기를 바란다는 거고요.
    위안부 문제 자체도 사료들이랑 피해자 증언들이 충돌하면서 여러 가지 말이 많던데 그 부분은 일단 얘기하지 않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0642
21대 총선에서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첫 시도, 결과는? file 2020.05.07 장민서 795
코로나19: 인간에게는 장애물, 환경에는 백신 file 2020.05.06 이유정 504
365일 우리와 함께 하는 화학물질 file 2020.05.06 이유정 402
상업적 대리모 그리고 인간 존엄성 1 file 2020.05.06 임효주 693
전세계의 마트와 가게 텅텅...우리나라는? 1 file 2020.05.04 허예지 542
코로나19 예방하는 마스크! 알고 쓰자 file 2020.05.04 윤혜림 531
끊이지 않는 아동 성범죄, 사회는 강력한 처벌을 원한다 2020.05.04 한채연 425
공익과 사익의 충돌_이해관계충돌방지법 file 2020.05.04 임효주 693
생활 방역 시대, 청소년이 가져야 할 마음가짐 file 2020.05.04 서하연 409
고3 학생들과 함께한 이번 선거 file 2020.05.04 손혜빈 519
청와대, "5월 13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준비" file 2020.05.04 박가은 371
쓰레기 무단투기...양심도 함께 버려진다 2 file 2020.04.29 정하늘 2416
텔레그램 신상 공개 언제쯤 file 2020.04.29 김소연 753
코로나19! 어디가 가장 위험할까? 충격적인 결과! file 2020.04.29 민아영 441
청주 서원구 미래통합당 최현호 후보 연이은 아쉬운패배 file 2020.04.28 한재원 503
뉴질랜드 속 코로나19 2020.04.28 박혜린 540
교사들의 유튜브 영상 1223개...불법은 아닐까? 2 file 2020.04.28 배선우 615
선거연령 하향 이후, 청소년들의 정치적 태도 변화는? file 2020.04.28 이승연 551
원격수업을 주제로 한국 - 아랍에미리트 원격회담...전 세계로 퍼지는 온라인개학 file 2020.04.27 정태민 537
방위비협상, 아직도 현재 진행 중 file 2020.04.27 윤영주 369
대한민국 정부 핀란드에 방역 노하우 전하다 file 2020.04.27 신동민 403
지역구 득표율로 바라본 제21대 총선 결과 file 2020.04.27 위동건 843
"독도는 한국땅" 명백한 증거 찾다 1 file 2020.04.27 김태희 461
논란의 중심 배달의민족 file 2020.04.27 박채니 444
유행처럼 퍼지는 우울, 무기력....혹시 ‘코로나 블루’ 아니야? file 2020.04.27 정예진 656
737 MAX 다시 운행해도 괜찮을까? file 2020.04.24 이혁재 498
한국 드디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하나? 김빛내리 교수와 코로나19 바이러스 file 2020.04.24 윤혜림 884
전 세계가 감탄한 대응책 중 하나, '마스크 5부제' 1 file 2020.04.24 박아연 515
수면 위로 떠 오른 'n번방' 사건의 진실 file 2020.04.23 김햇빛 557
일상 속의 과학기술, 한국의 코로나19 진단키트 속에? 2 file 2020.04.22 서수민 994
마스크를 착용할 때 이것만은 알고 가자 2 file 2020.04.22 박지환 711
이게 선진국 일본의 코로나19 대처방식이라고? 2 file 2020.04.21 이예빈 1514
한나라의 대통령이...비난받는 브라질 대통령 1 2020.04.17 조은우 606
코로나19(COVID-19), 알수록 안전해요! 2020.04.17 정미강 649
코로나가 환경을 살리다?_떠오르는 환경이슈 1 2020.04.14 남지영 785
베트남에서 점점 심해지고 있는 코로나19 2 2020.04.14 김정원 713
코로나 사태로 인한 총선 판도의 변화 2020.04.13 김경민 1719
코로나19가 IT 업계에 미친 영향 1 2020.04.13 이혁재 879
코로나19 예방하는 ‘향균 필름’ 5 file 2020.04.13 윤소영 2611
해외 거주 가족에게 마스크 묶음 배송이 가능해지다? 3 file 2020.04.09 이윤우 1708
각 나라의 코로나19 대처법은? file 2020.04.09 이채영 2667
역대 최장 길이 '48.1cm' 비례대표 투표용지, 18년 만에 100% 수기 개표 9 file 2020.04.09 김대훈 2656
코로나19가 항공업계에 미친 영향 file 2020.04.08 이혁재 1844
KF80 마스크로도 충분하다 2 file 2020.04.08 김동은 788
코로나-19 사태 발발 4달, 지금은? 2020.04.08 홍승우 632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들 첫걸음, 4·15 총선 file 2020.04.08 박소명 784
유권자가 투표할 후보를 볼 때 더 중요한 것은 학교 정보인가? 경력 정보인가? file 2020.04.08 오주형 1165
개인투자자 급증,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20.04.06 이민기 75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