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딜레마에 빠진 청와대 국민청원, 이대로 괜찮을까?

by 10기남홍석기자 posted Feb 27, 2019 Views 78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기사4.PNG

[이미지 제공=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은 지난 2017년 8월 17일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을 맞아 국민과 직접 소통하겠다는 취지로 청와대 홈페이지에 신설된 게시판이다. 모든 국민들이 청원을 올릴 수 있고 그중 20만 명 이상 국민들의 동의를 받은 청원은 청와대 관계자들이 직접 답변을 해 주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이 게시판에 지난 1년 반 동안 40만여 건이 넘는 청원이 올라왔고, 이 중 78개의 청원이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 청와대의 답변을 얻었다. 


  하지만 최근 국민들이 직접 정책을 제안한다는 훌륭한 취지로 시작된 이 게시판이 본래의 목적을 잃고 변질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보면, 거의 모든 페이지가 현 정부에 대한 비난, 남녀 간의 무의미한 갈등, 국가 정책과는 전혀 관련 없는 개인적 부탁 등으로 도배되어 있다. 이에 대해서 누구든지 글을 작성할 수 있고 익명성이 보장된다는 점이 이런 불필요한 청원을 발생시키고 있다는 주장이 인터넷상에서 지지를 얻고 있다.


기사2.PNG

  [이미지 제공=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한 네티즌은 "청와대 게시판이 일개 커뮤니티와 다름없다"라고 한탄하며 "청와대 게시판은 공적인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곳이기 때문에 실명으로 글을 작성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반면에 반대의견도 존재한다.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피해자나 피해자의 가족이 범죄를 고발하는 형태의 청원도 많이 보이기에 그들의 안전을 위해서 익명이 꼭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최근 '의정부 장 파열 폭행' 사건이 20만이 넘는 동의 수를 얻어 이슈가 되는 등 국민청원의 사회적 파급력이 매우 커져 단순 실명제 또한 문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일부 몰상식한 이용자들의 행동으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딜레마에 빠져 버린 '청와대 국민청원', 이에 따른 정부의 대응이 어떻게 이루어질지 이목이 집중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10기 남홍석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2634
아직도 갈 길이 먼 시리아 난민 문제 file 2019.05.27 백지수 1082
'이천 수간 사건' 국민청원 게시 file 2019.05.27 허서인 745
美 워싱턴주, 시신을 흙으로 만드는 법안 통과 1 file 2019.05.24 이현 1711
백두산이 폭발한다? file 2019.05.24 백지은 714
학교가 가르치는 흡연 2 file 2019.05.24 김현지 1691
피로 물든 광주, 진실은 어디에? file 2019.05.24 안서경 747
수단의 대통령, 30년만에 물러나다 file 2019.05.23 이솔 652
노인 자살, 도대체 왜? file 2019.05.23 진찬희 843
리디노미네이션(Redenomination), 과연 한국에서 필요한가? file 2019.05.23 황채연 499
"잊지 않겠습니다" 지난달 16일 안산서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 열려 file 2019.05.23 황수빈 550
제39주년, 우리가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예의 file 2019.05.22 박문정 486
우크라이나의 '개그맨' 출신 대통령 file 2019.05.22 이서준 854
아직 받지 못한 사과, 당신은 알고 계십니까? 2 file 2019.05.22 이송이 661
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를 위해 혁신하다 file 2019.05.22 박수혁 545
대통령의 경제공약, 어디까지 왔는가 file 2019.05.22 김의성 1210
노트르담 대성장 화재, 그리고 한 달 file 2019.05.21 최예주 580
미래의 물병, '오호' file 2019.05.20 유다현 1432
LGBTQ, 아직도 차별받고 있다 file 2019.05.20 배연비 603
5월, 그리고 가짜 뉴스 2019.05.20 안광무 480
청소년 운동 부족 이대로 괜찮을까? 3 file 2019.05.17 김이현 1807
노트르담 대성당의 붕괴 file 2019.05.14 양재성 590
5G, 이제 우리의 곁으로 다가왔다 1 file 2019.05.13 11기이윤서기자 1930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재건 해야 하나? file 2019.05.10 유예원 1314
'있어빌리티'는 이제 그만 file 2019.05.07 신아림 1188
슬럼 투어리즘, 어떻게 봐야 하나 file 2019.05.07 이채빈 2196
우리 사회의 문제, 평균 결혼 연령 상승의 원인은? file 2019.05.07 서민영 999
인류가 소비하는 제품의 절반 이상에 포함되어있는 그것! file 2019.05.07 김어진 598
점점 더 극심해지고 있는 사회 양극화 현상 3 file 2019.05.07 송수진 948
시험 기간 청소년의 카페인 과다 섭취, "이대로 괜찮을까?" 16 file 2019.05.03 윤유정 2211
다문화 가정의 증가, 혼혈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나 2019.05.02 박경주 1168
한반도 문제의 판이 커진다? - 북러 정상회담과 중국의 반응 file 2019.05.02 맹호 1049
시원한 걸 원해? 노치, 구멍 없는 풀 스크린 스마트폰 file 2019.04.30 홍창우 972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그게 정확히 뭐죠? 2019.04.29 박수혁 993
<어벤져스: 엔드게임> 스크린 독점일까? 1 2019.04.29 김민정 1811
없어져야 할 문화, 할례 2 file 2019.04.27 이승환 1615
부르카(Burka) 착용 금지법, 이제는 우리나라에서도 생각해봐야 할 법률 8 file 2019.04.25 박서연 1825
우리나라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해외 사례로는 무엇이 있을까? 2 file 2019.04.24 최민영 2900
'오지'는 속도 이제는 5G 시대 file 2019.04.24 나어현 770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1056
식민주의가 낳은 피해자들, 로힝야족 file 2019.04.19 이서준 1018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1284
카드사의 3개월, 5개월... 할부 거래의 시작은 재봉틀부터? file 2019.04.16 김도현 1596
우주로 나아가기 위한 한걸음, '인공 잎사귀'에 대하여 file 2019.04.15 전수이 1060
탄소배출권, 공장은 돈을 내고 숨을 쉰다? 4 file 2019.04.11 김도현 2990
렌즈 사용, 우리의 눈은 괜찮을까? 4 file 2019.04.10 오윤주 1911
자극적으로 변하는 상표들, 과연 건강한 언어문화일까? 3 file 2019.04.10 김지현 1109
미세먼지, 넌 어디에서 왔니? file 2019.04.09 이승민 767
미세먼지,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9.04.09 박현준 117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