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우주로 나아가기 위한 한걸음, '인공 잎사귀'에 대하여

by 11기전수이기자 posted Apr 15, 2019 Views 8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생명체가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요소 중, 빠질 수 없는 것이 있다. 바로 산소이다. 장명충(Macrobiotus intermedius), 가시곰벌레(Echiniscus spiniger)같은 특이한 생물들을 제외하면, 지구 대기 중 산소는 복잡한 생명체가 생명을 유지하게 하는 필수 요소이다. 생명체는 에너지 생성을 위해 호기성 호흡을 통하여 산소를 얻는다. 사람도 마찬가지로 포도당과 산소를 이용하여 물과 이산화탄소, 그리고 활동하기 위한 에너지를 얻는다.


bb2e88581ac06118f6083c94d7b9e1ce.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전수이기자]


 21세기에 기술이 발전하면서 우주에 대한 연구가 활발해짐으로써, 우주선을 타고 나아가야 하는 거리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자원이 한정되어 있는 우주환경에선 산소를 공급받기가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NASA뿐만 아니라 국내에서까지도, 이를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산소 공급 수단인 ‘인공 잎사귀’를 과거에서부터 지금까지 개발 중이라고 한다. 인공 잎사귀란 과연 무엇일까?


 인공 잎사귀(Silk Leaf)는 영국 왕립예술학교 출신의 줄리안 멜치오리(Julian Melchiorri)와 미국 터프츠 대학교 실크 랩(Tufts University silk lab)과의 공동 프로젝트로 개발되었다고 한다. 일반 식물들은 물과 이산화탄소를 빛에너지를 이용하여 산소와 포도당으로 만드는데, 인공 잎사귀도 이와 같은 원리다. 실크 섬유에서 추출한 단백질을 주재료로 하고, 식물에서 엽록체를 추출하여 실크 단백질 안에 집어넣는 원리로 제작되며, 실제 잎사귀처럼 물과 빛이 주어지면 스스로 산소를 만들어낸다. 이 잎사귀는 이산화탄소(CO2)를 흡수하고, 산소와 유기 복합물을 배출한다. 또한 아주 적은 양의 물이 잎의 면에 닿기만 해도 물 분해 반응이 일어나도록 제작했다. 인공 광합성은 10% 정도의 에너지 효율이 있어야 상용화가 가능한데, 인공 잎사귀(Silk Leaf)는 태양광을 이용한 에너지 효율이 10%에 달성했다고 한다. 현재까지 인공 잎사귀가 활발하게 이용되고 있는 부분은 없지만, 자원이 고갈되어가는 현재 상황 속에서 우주여행을 위해 사용되는 것뿐만이 아니라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1기 전수이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9483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2106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1828
북미회담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 1 file 2018.06.05 양희원 1438
5월 22일 진행된 文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1 2018.06.05 변성우 1249
포항 지진 결국 원인은 '지열발전소' 2 file 2018.05.31 한유성 4875
국회의원 체포 동의안. 방탄국회 만드나 2 file 2018.05.31 함현지 1556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2071
북한은 왜 핵무기를 버리는가 2 file 2018.05.28 황수환 1738
몰카피해자, 정부가 나선다 2 2018.05.28 이채원 1983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4722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1664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1904
남북 경제협력주, 안전한 걸까? 2 file 2018.05.25 오명석 2004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2044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1481
북 핵실험장, 남 취재진만 접수 받고 풍계리로 1 file 2018.05.24 노원준 1588
누구를 위한 법인가? 2 file 2018.05.24 심윤지 1654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2111
대한민국의 흐린 하늘을 만드는 주범, 미세먼지 2 file 2018.05.24 노채은 1483
그해 봄은 뜨거웠네 2 file 2018.05.23 최시원 1686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주범, 미세먼지를 알아보자 2 file 2018.05.23 배민정 1387
하나된 한반도, 눈부신 경제성장 6 file 2018.05.23 박예림 5214
평화, 새로운 시작 2 file 2018.05.21 김혜민 1638
아직은 시작 단계인 남북정상회담. 2 2018.05.21 권오현 2094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 서버 오류 발생..네티즌들 “나만 안 되나” file 2018.05.18 디지털이슈팀 2017
뜨거운 한반도, 따뜻한 봄바람 불어올까 3 file 2018.05.17 정민승 2507
우리가 즐겨하는 게임, 과연 바람직하게 하는 방법은? 2 file 2018.05.16 석근호 1438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4248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7831
경제 성장과 환경 보호, 중국이 쥔 양날의 검 3 file 2018.05.11 김명진 2194
유명 브랜드의 고객 폭행 사건 2 file 2018.05.11 구희운 1779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1 file 2018.05.09 이승원 2000
140416 단원고.. 그리고 잊혀진 사람들 2 2018.05.08 김지연 1496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2072
보행자의 안전을 지키는 LED 조명등 2 file 2018.05.04 박소윤 1843
‘4.27 판문점 선언’에 복잡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는 중국 1 file 2018.05.03 박현규 2837
상암동 장례식장 건립, 주민들 반대 운동 확산 1 2018.05.03 도예준 2337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2030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2042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1893
EPR. 생산자도 폐기물에 대한 책임을 문다. file 2018.04.30 이기원 1997
남북정상, 한반도 평화시대 선언.."올해 종전선언·평화협정 전환 추진" file 2018.04.27 디지털이슈팀 2736
[남북정상회담] "한반도 평화와 번영" 두 정상 손 맞잡아 file 2018.04.27 디지털이슈팀 3330
미세먼지 이렇게 대처하자! 1 file 2018.04.27 서효정 1817
술을 판 판매자는 유죄, 술을 산 청소년은 무죄? 1 file 2018.04.27 곽태훈 2292
심판들의 치솟는 권위, 아무 말도 할 수 없는 선수들. file 2018.04.26 김동현 1826
평생 잊혀지지 않는 상처 file 2018.04.26 손어진 178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