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자극적으로 변하는 상표들, 과연 건강한 언어문화일까?

by 10기김지현기자 posted Apr 10, 2019 Views 77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오늘날 우리는 많은 자극적인 언어와 콘텐츠들을 접하고 소비한다. 미디어의 발달로 인한 브랜드의 경쟁은 자극적이어야 소비가 되고 관심을 끌 수 있다고 생각하는 생산자의 생각 때문이라고 예상되는데, 소비자인 우리가 자극적이고 불순한 언어들을 소비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에 대해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완완.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김지현기자]

 

 그 예로 마약OO’이 있다. 마약은 현재 우리나라에서 불법이며, 중독이 되면 마약중독자를 폐인이 되도록 하는 아주 무서운 약물이다. 하지만 현재, 많은 상품들에 단지 중독성이라는 특성 때문에 마약이라는 단어를 쉽게 붙여 장사를 하고 있다.

 

 또, ‘응급실OOO’, 사망맛’, 혼수상태맛과 같은 사람의 생명과 의료시설들과 연관시킨 이름을 붙여 판매하고 있다. 이는 언어 문제를 뛰어넘어 가까운 응급실을 찾을 때, 응급실이라는 단어가 붙은 가게들이 나와 많은 어려움이 생긴다. , 사람의 생사가 넘나들고, 혼수상태를 넘어 사망에까지 이르는 곳인 응급실을 단순 브랜드의 컨셉으로 이용한다는 것은 매우 무신경하고 잔인한 일이다.

 

 최근 ‘OOO 빠진 계집애라는 상표로 화제가 된 브랜드는 사과문과 함께 브랜드명을 바꿨다. 이렇게 까지 심각하고 혐오적인 단어들이 계속해서 나오는 것처럼 우리는 자극적이고 불순한 단어들에 대해 점점 무뎌지고 있다. 이런 상표들을 단순히 기발하고 신선한 아이디어로 볼 것이 아니라 깊게 생각하고 고민해보아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김지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한송희기자 2019.04.12 11:55
    진짜로 길거리를 걸어보면 곳곳에 자극적인 상표들이 있는데 너무나도 보기에도 안 좋다는 생각을 자주해요.. 기자 감사합니다.
  • ?
    10기한가을기자 2019.04.15 02:03
    아무런 생각없이 사용하던 단어들인데 기사를 보고나니 문제라는 생각이 드네요ㅜㅜ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11기박수혁기자 2019.04.25 19:47

    자극적인 상표에 무뎌지면 결국 혐오에도 무뎌지는 셈이죠.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8375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1956
자유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 "일베해라" "틀딱" 2 file 2017.08.05 한한나 2518
자유한국당 당권 누구 손에? file 2019.02.27 송봉화 1523
자유한국당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발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안타까운 일···” file 2019.01.21 이진우 886
자유학기제로 진로 고민 해결? 5 file 2016.04.10 이민정 8011
자유학기제, 과연 학생에게 도움이 되는 제도일까? 7 file 2016.03.01 이유진 10183
자사고, 특목고 폐지, 왜 찬반이 갈릴까? 8 2017.07.24 추연종 7231
자사고 폐지 찬반 여론? "학생 없이 교육 없다." file 2017.07.19 한훤 1992
자발이 확보하지 못하는 강제성, 어디서 찾을까? 1 file 2018.02.09 김현재 1582
자동차 자율 주행, 처벌 가능할까? 2 file 2017.02.24 오정윤 7395
자나깨나 누진세걱정 ... 집에 에어컨은 있는데,,, 2 file 2016.08.25 이예린 6115
자극적으로 변하는 상표들, 과연 건강한 언어문화일까? 3 file 2019.04.10 김지현 775
잊혀지지 않을 참사, 세월호 참사 3주년을 앞두고 되짚어 보는 팽목항의 비극 3 file 2017.03.23 박아영 2042
잊혀져가는 옥시, 그들의 제품을 다시 찾아보다 5 file 2016.09.11 김수빈 6590
잊지 못할 3년의 시간 2 file 2017.05.07 이예찬 1860
잊을 수 없는 그날의 사고, 세월호 1 2016.04.17 하지희 7865
잇따르는 티베트 분신, 그러나 국제사회는 무관심... file 2018.03.02 박현규 1818
임용고시...교사희망자 불만! 1 file 2017.09.27 배성연 2265
임산부 배려석,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8.08.14 남승연 1744
잃어버린 양심- ‘노-쇼(No-show·예약 부도)’ 8 file 2016.02.25 임선경 9603
일탈 행위에 빠진 청소년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7.09.27 김하늘 1986
일찍 일어나는 새만이 모이를 먹을 수 있을까 2014.09.25 조윤주 13609
일본의 거짓말은 어디까지인가 3 file 2019.02.27 노연주 816
일본대사관 앞으로 날아든 노란 나비들 -제1294차 수요집회를 다녀와서 3 file 2017.08.07 홍정연 2876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군자 할머니, 나비가 되다 2 file 2017.07.27 유림 2474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리는 글로벌여성인권대사 9 file 2016.03.26 손제윤 9371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한 목소리가 되어 외치는 청소년들. 2 file 2017.08.22 정재은 2305
일본군 '위안부' 문제-현세대가 풀어나가야 할 숙제 2 file 2019.01.21 황민주 832
일본,먼나라 이웃나라 5 file 2016.03.25 김예지 7548
일본, 대만, 노르웨이까지… 과거 중국의 경제 보복 4 file 2017.03.31 남희지 4392
일본 정부, 역사 왜곡을 향한 발걸음 1 file 2016.03.24 박소윤 8883
일본 정부 파격적 제안... '무(無)자녀세' 계획 등장해 file 2017.11.22 이윤희 1862
일본 연쇄지진에 두려움 급증 4 file 2016.04.30 김시언 7792
일본 「억지 독도의 날」 주장 범국민 규탄결의대회, 포항에서 열리다! 3 file 2016.03.12 권주홍 8383
일본 16일에 또 강진 일어나 2 file 2016.04.17 박도은 7442
일그러져 가는 성의식 file 2016.07.23 유지혜 7826
인터넷 실명제, 누구의 손을 들어야 하는가 file 2018.09.27 유지원 1086
인터넷 신문의 과도한 광고 22 file 2016.02.24 문채하 8951
인천의 구 명칭 변경, 과연 옳은 결정일까? 2 file 2018.01.03 박환희 2490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1 file 2018.05.09 이승원 1887
인천 물폭탄..심각해지는 자연재해 4 file 2017.08.16 조유림 2628
인천 동구의 경제,, 이대로 무너지는가 file 2019.05.30 이가영 371
인류의 달 탐사 경쟁, 중국의 선취점 1 file 2019.02.07 백광렬 1827
인류문화유산 보호를 위한 전 세계적 노력 file 2017.03.25 노태인 1994
인류가 소비하는 제품의 절반 이상에 포함되어있는 그것! file 2019.05.07 김어진 365
인도 발전의 주역, 바지파이 전 인도 총리 별세 file 2018.08.27 서은재 1010
인공지능의 발전, 사회에 '득'일까 '독'일까 8 file 2016.03.19 김나연 11088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그게 정확히 뭐죠? 2019.04.29 박수혁 60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8 Next
/ 3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