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자극적으로 변하는 상표들, 과연 건강한 언어문화일까?

by 10기김지현기자 posted Apr 10, 2019 Views 116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오늘날 우리는 많은 자극적인 언어와 콘텐츠들을 접하고 소비한다. 미디어의 발달로 인한 브랜드의 경쟁은 자극적이어야 소비가 되고 관심을 끌 수 있다고 생각하는 생산자의 생각 때문이라고 예상되는데, 소비자인 우리가 자극적이고 불순한 언어들을 소비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에 대해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완완.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김지현기자]

 

 그 예로 마약OO’이 있다. 마약은 현재 우리나라에서 불법이며, 중독이 되면 마약중독자를 폐인이 되도록 하는 아주 무서운 약물이다. 하지만 현재, 많은 상품들에 단지 중독성이라는 특성 때문에 마약이라는 단어를 쉽게 붙여 장사를 하고 있다.

 

 또, ‘응급실OOO’, 사망맛’, 혼수상태맛과 같은 사람의 생명과 의료시설들과 연관시킨 이름을 붙여 판매하고 있다. 이는 언어 문제를 뛰어넘어 가까운 응급실을 찾을 때, 응급실이라는 단어가 붙은 가게들이 나와 많은 어려움이 생긴다. , 사람의 생사가 넘나들고, 혼수상태를 넘어 사망에까지 이르는 곳인 응급실을 단순 브랜드의 컨셉으로 이용한다는 것은 매우 무신경하고 잔인한 일이다.

 

 최근 ‘OOO 빠진 계집애라는 상표로 화제가 된 브랜드는 사과문과 함께 브랜드명을 바꿨다. 이렇게 까지 심각하고 혐오적인 단어들이 계속해서 나오는 것처럼 우리는 자극적이고 불순한 단어들에 대해 점점 무뎌지고 있다. 이런 상표들을 단순히 기발하고 신선한 아이디어로 볼 것이 아니라 깊게 생각하고 고민해보아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김지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한송희기자 2019.04.12 11:55
    진짜로 길거리를 걸어보면 곳곳에 자극적인 상표들이 있는데 너무나도 보기에도 안 좋다는 생각을 자주해요.. 기자 감사합니다.
  • ?
    10기한가을기자 2019.04.15 02:03
    아무런 생각없이 사용하던 단어들인데 기사를 보고나니 문제라는 생각이 드네요ㅜㅜ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11기박수혁기자 2019.04.25 19:47

    자극적인 상표에 무뎌지면 결국 혐오에도 무뎌지는 셈이죠.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3944
재정 운영의 투명성이 중요한 이유 1 file 2017.09.19 양현서 2235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2081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1830
장애인의 권리, 이제는 함께 지켜줘야 할 때 1 file 2016.03.24 전예린 8360
장애인 복지와 인권, 그 이상과 현실 4 file 2017.02.01 최서영 9441
장미대선 속 장미의 진정한 의미는 '우리의 권리' file 2017.04.25 한우주 3112
장래희망이 유튜버? 4 file 2017.11.20 이유진 3480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발포명령자들 file 2017.05.24 박민서 1899
잘못된 생각으로 실생활 속 결정에 많은 영향을 주는 생존 편향(Survivorship bias) file 2019.01.25 송지윤 2117
작지만 큰 그녀들의 외침 4 file 2018.07.26 김하은 1520
자칭 언론사? 정보화 시대와 우리의 과제 2 file 2015.10.25 김진아 17518
자전거 도로교통법. 과연 안전해졌는가? file 2018.08.27 유태현 3237
자율형 사립고와 외국어고 폐지, 과연 올바른 해결책인 것인가? 2 file 2017.06.25 이지연 2542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2261
자유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 "일베해라" "틀딱" 2 file 2017.08.05 한한나 2867
자유한국당 당권 누구 손에? file 2019.02.27 송봉화 1924
자유한국당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발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안타까운 일···” file 2019.01.21 이진우 1124
자유학기제로 진로 고민 해결? 5 file 2016.04.10 이민정 8204
자유학기제, 과연 학생에게 도움이 되는 제도일까? 7 file 2016.03.01 이유진 10459
자사고, 특목고 폐지, 왜 찬반이 갈릴까? 8 2017.07.24 추연종 8493
자사고 폐지 찬반 여론? "학생 없이 교육 없다." file 2017.07.19 한훤 2287
자발이 확보하지 못하는 강제성, 어디서 찾을까? 1 file 2018.02.09 김현재 1875
자동차 자율 주행, 처벌 가능할까? 2 file 2017.02.24 오정윤 7590
자나깨나 누진세걱정 ... 집에 에어컨은 있는데,,, 2 file 2016.08.25 이예린 6277
자극적으로 변하는 상표들, 과연 건강한 언어문화일까? 3 file 2019.04.10 김지현 1167
잊혀지지 않을 참사, 세월호 참사 3주년을 앞두고 되짚어 보는 팽목항의 비극 3 file 2017.03.23 박아영 2273
잊혀져가는 옥시, 그들의 제품을 다시 찾아보다 5 file 2016.09.11 김수빈 6799
잊지 못할 3년의 시간 2 file 2017.05.07 이예찬 2062
잊을 수 없는 그날의 사고, 세월호 1 2016.04.17 하지희 8066
잇따르는 티베트 분신, 그러나 국제사회는 무관심... file 2018.03.02 박현규 2231
임용고시...교사희망자 불만! 1 file 2017.09.27 배성연 2575
임산부 배려석,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8.08.14 남승연 2186
잃어버린 양심- ‘노-쇼(No-show·예약 부도)’ 8 file 2016.02.25 임선경 9829
일탈 행위에 빠진 청소년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7.09.27 김하늘 2281
일찍 일어나는 새만이 모이를 먹을 수 있을까 2014.09.25 조윤주 13801
일본의 교과서 왜곡과 영유권 주장 file 2019.08.16 백지수 989
일본의 경제 보복, 그 진실에 대하여 file 2019.08.12 박고은 1194
일본의 거짓말은 어디까지인가 3 file 2019.02.27 노연주 1149
일본대사관 앞으로 날아든 노란 나비들 -제1294차 수요집회를 다녀와서 3 file 2017.08.07 홍정연 3177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군자 할머니, 나비가 되다 2 file 2017.07.27 유림 2776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리는 글로벌여성인권대사 9 file 2016.03.26 손제윤 9663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한 목소리가 되어 외치는 청소년들. 2 file 2017.08.22 정재은 2641
일본군 '위안부' 문제-현세대가 풀어나가야 할 숙제 2 file 2019.01.21 황민주 1211
일본과의 전쟁 그에 맞선 대한민국 file 2019.09.25 박채리 325
일본과 한국, 또 다른 갈등 2019.07.30 이지환 558
일본,먼나라 이웃나라 5 file 2016.03.25 김예지 7751
일본, 대만, 노르웨이까지… 과거 중국의 경제 보복 4 file 2017.03.31 남희지 4725
일본 정부, 역사 왜곡을 향한 발걸음 1 file 2016.03.24 박소윤 905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