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10년 만에 다시 재조명된 ‘장자연 사건’...청와대 국민청원 3위 기록

by 10기안서경기자 posted Apr 05, 2019 Views 168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증인.jpg

[이미지 제공=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지난 329, 청와대 국민청원에 안녕하세요. 증인 윤지오입니다.’라는 제목으로 한 청원이 올라왔다. 윤지오 씨의 청원은 하루 만에 추천 수 20만 명을 돌파하며 추천순 3위를 기록했다.

 

청원은 고인의 이름으로 불리는 사건 자체가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의 이름이 붙여진 사건으로 수정되어야 한다라는 내용으로 시작한다. 이어 윤지오 씨는 청원을 통해 호출 버튼을 눌러도 연락이 되지 않는 무책임한 경찰의 모습에 대한 절망과 실망감을 나타내며 상황 설명과 사과, 본인의 신변 보호를 요구하였고, 저의 희생으로 인하여 많은 분들이 보다 나은 삶을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청원 글을 마무리했다.

 

현재 윤지오 씨는 1인 미디어인 '아프리카 TV'를 통해 24시간 생존 신고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이는 자신에게 무슨 일이 생겼을 때를 대비하기 위함이라고 한다. 또한 증인 윤지오 씨는 방송에서 내가 잘못된다면 절대 자살한 것이 아니라며 강조하였고 자살 시도 검사까지 받으며 살고자 하는 의지가 강하다는 의무 기록 증명서를 변호인에게 전달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국민 청원 1, 2위는 각각 '장자연 씨의 수사 기간 연장 및 재수사를 청원합니다''고 장자연 씨 관련 증언한 윤**씨 신변 보호 청원'이라는 청원으로 모두 같은 사건의 내용을 다루고 있고, 동일한 사건은 아니지만 5위에 있는 '김학의 성 접대 관련 피해자 신분보호와 관련자들에 대한 엄정수사를 촉구합니다'라는 청원 역시 비슷한 맥락으로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안서경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한송희기자 2019.04.09 16:01
    장자연사건으로 불려야 되는것이 아니고 000(가해자)사건으로 불려야 되는거 같아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1235
미투, 어디가 끝인가 1 2018.06.19 고유진 1857
평화실현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2018.06.19 이민영 1509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1641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미소짓는 시진핑 file 2018.06.18 박현규 1532
2018년 지방선거 1 file 2018.06.18 조은지 2032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1 file 2018.06.14 박성우 2075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1715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1815
미국의 극적인 승부수, '회담 취소 선언'이 가져온 효과 2 file 2018.06.11 김세민 2029
아픈 우리 아이, 치료방법 있나요? 1 file 2018.06.11 이승현 2719
끊이지 않는 몰래카메라의 공포 2 file 2018.06.11 마하경 2222
Marketing Taste Test - 블라인드 시음 1 file 2018.06.11 조찬미 1578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2244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1960
북미회담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 1 file 2018.06.05 양희원 1509
5월 22일 진행된 文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1 2018.06.05 변성우 1336
포항 지진 결국 원인은 '지열발전소' 2 file 2018.05.31 한유성 5015
국회의원 체포 동의안. 방탄국회 만드나 2 file 2018.05.31 함현지 1674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2147
북한은 왜 핵무기를 버리는가 2 file 2018.05.28 황수환 1819
몰카피해자, 정부가 나선다 2 2018.05.28 이채원 2068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4882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1762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1980
남북 경제협력주, 안전한 걸까? 2 file 2018.05.25 오명석 2104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2148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1575
북 핵실험장, 남 취재진만 접수 받고 풍계리로 1 file 2018.05.24 노원준 1692
누구를 위한 법인가? 2 file 2018.05.24 심윤지 1732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2208
대한민국의 흐린 하늘을 만드는 주범, 미세먼지 2 file 2018.05.24 노채은 1561
그해 봄은 뜨거웠네 2 file 2018.05.23 최시원 1779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주범, 미세먼지를 알아보자 2 file 2018.05.23 배민정 1475
하나된 한반도, 눈부신 경제성장 6 file 2018.05.23 박예림 5498
평화, 새로운 시작 2 file 2018.05.21 김혜민 1724
아직은 시작 단계인 남북정상회담. 2 2018.05.21 권오현 2198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 서버 오류 발생..네티즌들 “나만 안 되나” file 2018.05.18 디지털이슈팀 2113
뜨거운 한반도, 따뜻한 봄바람 불어올까 3 file 2018.05.17 정민승 2624
우리가 즐겨하는 게임, 과연 바람직하게 하는 방법은? 2 file 2018.05.16 석근호 1548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4417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8308
경제 성장과 환경 보호, 중국이 쥔 양날의 검 3 file 2018.05.11 김명진 2338
유명 브랜드의 고객 폭행 사건 2 file 2018.05.11 구희운 1863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1 file 2018.05.09 이승원 2177
140416 단원고.. 그리고 잊혀진 사람들 2 2018.05.08 김지연 1603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2172
보행자의 안전을 지키는 LED 조명등 2 file 2018.05.04 박소윤 19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