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계속되는 'ME TOO' 운동, 이대로 괜찮을까?

by 7기윤예진기자 posted Apr 20, 2018 Views 240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아무도 예상치 못한 폭풍은 서지현 검사가 다른 검사로부터의 성추행 사실을 폭로한 후 시작되었다. 이후 미투운동이 불거지면서 아직까지도 떠들썩하다. 하루 한 번씩 유명 인사들을 더불어 수많은 사람들이 인터넷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고 있다.

성폭력과 성추행을 고발하는 ‘미투운동’이 모든 영역으로 등불처럼 빠르게 번지고 있다. 이에 미투는 대중의 일상 속에서 위로와 용기의 발판이 되면서도 피해자들의 2차적 피해가 일어나고 있다.

여성으로서는 조심스러운 부분이기에 우리는 조금 더 섬세하고 면밀히 바라볼 필요가 있다. 미투 운동은 여성의 폭로 방식을 취하고 있는데 여기서 폭로의 방식이 가지고 오는 위험성에 대해, 그리고 이를 밀접하게 다루는 언론의 태도에 대해 주목해야 한다.


0003977871_001_20180307150152508.jpg

[이미지 제공= 파이낸셜 뉴스,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피해자들의 신상 공개로 미투의 진실과 진정성을 검증하는 분위기가 커지고 있다. 자신의 SNS와 댓글을 통한 고발도 있었지만 신상 공개를 한 피해자의 고발만큼 힘을 얻지 못했다. 실제로 배우 오달수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는 미투 글이 인터넷상에 올라왔을 때는 그저 "거짓말이다." "말이 되냐."는 반응이 우세했다. 하지만 이후 배우 엄지영 씨가 자신의 얼굴과 실명을 드러내자 분위기는 달라졌다. 오달수 씨는 그제야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처럼 실명을 밝히거나 얼굴을 공개하는 것은 미투 운동에 있어 필수적인 전제 조건처럼 보인다. 만약 피해자의 정체가 드러나지 않을 때, 그 사람의 고발은 요즘 말로 꽃뱀으로 분류되기도 한다. 
현재 뉴스의 진행이 그러하다. 피해자와의 인터뷰가 아닌 취조와 비슷한 질문으로 남성 중심의 사고에서 피해자가 아닌 방관자 입장에서 이뤄졌다. 이로 인해 성폭력 피해자들은 가해자를 음해하려는 의도나 금전을 취하려는 목적에 대해 의심받는다. 이는 남성 중심적인 문화 때문이라 볼 수 있다.

요즘 모든 주요 뉴스가 ‘미투’에 집중돼 있는 사실 또한 문제점을 기른다. 바로 미투라는 단어가 너무나도 쉽고 가볍게 사용되고 있다는 것이다.
초반의 미투는 굉장히 충격적이었다. 하지만 그것이 반복되자 이는 결국 익숨함으로 변해버렸고 하루에 분 단위로 수많은 언론 사이트에 피해자의 고발을 다룬 수십 건의 ‘미투’ 기사들이 올라오자 무거운 주제의 미투는 가벼워지고 있다. 현재 많은 기사들의 미투 보도는 미투의 중요성을 인지해 꼭 다뤄져야 한다는 신념하의 보도라고 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 것을 목적으로 보도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생각이 든다.

‘미투’를 외치는 여성들의 폭로에 대해 진실 여부를 따지기에 앞서 여성들이 사회에서 일상적으로 겪어온 억압과 피해에 대해 공감하는 분위기가 형성돼야 한다. 또한 모든 미투에 귀 기울여야 한다. 즉, 유명 인사에 대한 고발뿐 아닌 일반인이 고발하는 미투까지 동등하게 주목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앞으로 더 많이 일어날 미투 운동에 대해 언론의 역할이 중요하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7기 윤예진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8기기자청춘이다! 2018.05.15 21:56

    '미투 운동'이라는 단어가 이제는 정말로 가벼운 단어가 된것 같네요.
    근데 신상을 밝히지 않은 피해자를 꽃뱀처럼 보는게 옳은것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무조건 신뢰할 수도 없잖아요. 그 대표적인 예로 중학교 남교사 자살같은 경우도, 단순히 여중생들의 진술 만으로 형사법 위반이 되어 잡혀 결국 자살 한 것이죠. 그 외에도 단순히 넘어지는 여성을 잡아주었음에도 역으로 성추행 범이 되었고, 통화 기록과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의 연기만으로도 성추행 범이 된 사례가 있습니다. 이처럼 약간의 접촉만으로도 성추행이라고 밀어붙이는 사회적 분위기가 형성된 시점에서 미투운동도 단순히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사람의 진술만 믿고 처벌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물론 피해자의 신상이 털리는 것이라 않좋지만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2973
대한민국 교육의 주체는 누구인가? 1 file 2018.07.13 강민지 2279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1842
미세 먼지, 정말 우리나라의 탓은 없을까? 1 file 2018.07.11 김서영 1808
인공 조명을 통한 광합성 file 2018.07.10 이승민 2793
공포에 떠는 우리 곁의 야옹이들 file 2018.07.10 이승현 1658
아시아나항공 노조, 대한항공 직원연대와 경영진 퇴진 운동 및 기내식 정상화 집회 file 2018.07.09 마준서 2648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2558
미세먼지,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불청객 file 2018.07.05 김환 1474
빈곤과 가난은 옛이야기일까? 1 file 2018.07.04 박상미 1935
베네수엘라! 살인적인 물가 폭등 떠나는 국민들 file 2018.07.03 이소현 2354
보이지 않는 공포 몰래카메라 3 file 2018.07.02 김영환 3993
문재인 대통령 내외, 러시아 구세주 대성당 방문 file 2018.06.27 홍민기 2021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2320
미투, 어디가 끝인가 1 2018.06.19 고유진 1932
평화실현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2018.06.19 이민영 1612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1746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미소짓는 시진핑 file 2018.06.18 박현규 1611
2018년 지방선거 1 file 2018.06.18 조은지 2108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1 file 2018.06.14 박성우 2182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1793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1893
미국의 극적인 승부수, '회담 취소 선언'이 가져온 효과 2 file 2018.06.11 김세민 2095
아픈 우리 아이, 치료방법 있나요? 1 file 2018.06.11 이승현 2850
끊이지 않는 몰래카메라의 공포 2 file 2018.06.11 마하경 2314
Marketing Taste Test - 블라인드 시음 1 file 2018.06.11 조찬미 1654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2329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2054
북미회담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 1 file 2018.06.05 양희원 1567
5월 22일 진행된 文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1 2018.06.05 변성우 1397
포항 지진 결국 원인은 '지열발전소' 2 file 2018.05.31 한유성 5113
국회의원 체포 동의안. 방탄국회 만드나 2 file 2018.05.31 함현지 1751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2207
북한은 왜 핵무기를 버리는가 2 file 2018.05.28 황수환 1873
몰카피해자, 정부가 나선다 2 2018.05.28 이채원 2129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4993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1833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2047
남북 경제협력주, 안전한 걸까? 2 file 2018.05.25 오명석 2170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2231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1640
북 핵실험장, 남 취재진만 접수 받고 풍계리로 1 file 2018.05.24 노원준 1759
누구를 위한 법인가? 2 file 2018.05.24 심윤지 1798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2263
대한민국의 흐린 하늘을 만드는 주범, 미세먼지 2 file 2018.05.24 노채은 1626
그해 봄은 뜨거웠네 2 file 2018.05.23 최시원 1865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주범, 미세먼지를 알아보자 2 file 2018.05.23 배민정 1536
하나된 한반도, 눈부신 경제성장 6 file 2018.05.23 박예림 566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