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세월호 4주기, 청소년과 교사 함께한 도보 행진

by 6기이형섭기자 posted Apr 17, 2018 Views 198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세월호 도보 행진 사진.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이형섭 기자]


지난 414일 토요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추모하며 교사와 청소년이 함께 도보 행진에 나섰다. 이날 도보 행진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하 전교조)과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이하 제정연대)의 공동 주최로 여의도 국민은행부터 광화문 광장까지 이뤄졌다.


414일 오후 1130,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3번 출구 앞에는 청소년들과 교사들, 일반 시민, 학부모들이 모였다. 참가자들은 노란 우비를 나눠 입고,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고 청소년 참정권을 요구하는 메시지를 내걸었다. 이후 사전 집회가 시작됐다.


사전 집회는 전교조 학생인권국장이자 영등포여자고등학교 교사인 조영선 선생님의 사회로 진행됐다. 조영선 선생님은 가장 힘들었던 것은 진상 규명을 요구해야 하는 유가족들이 가장 많은 탄압을 받았다는 것이다. 그래서 저는 그 당시에 같이 탄압을 받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가장 열심히 한 일은 탄압을 받기 위해 노력한 것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영선 선생님은 그런데 4년이 지나도 달라진 것이 없다. 대통령의 7시간의 무능함이 드러났음에도 불구하고 아무 일도 없었는데 너희 왜 그러냐라는 논평을 공식적으로 내는 당이 있다. 그리고 그 당은 청소년들의 참정권을 막는데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라며 긴 시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크게 달라진 것이 없는 현실을 비판하는 동시에 그런 현실을 이끈 당을 비판했다.


조영선 선생님의 발언 후, 3 청소년인 박상헌 학생의 자유발언이 이어졌다. 박상헌 학생은 세월호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청소년들이 함께하지 못하는 것이 너무 마음이 아프다.”라며 청소년들이 함께한다면 분명히 안전사회,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등을 더 빨리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헌 학생에 이어 자유발언을 한 난곡중학교 조남규 선생님은 국가공무원법상의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한다는 그 조항의 상위법이 헌법이다. 헌법에서는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한다.’가 아니라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을 보장해야 한다.'라고 되어있다.”라며 정치적 중립을 위반했다고 교사들이 불이익을 받는 것은 부당하다고 말했다. “4년 전 그때 세월호에서 탈출하지 말고 가만히 있으라고 했던 그 말은 지금도 여전히 공무원들에게 가만히 있으라고 하는 말로 나오고 있고, 여전히 청소년들에게 너희는 공부나 하지 뭘 하려고 하냐, 가만히 있으라.’라고 말하고 있다. 우리가 계속 가만히 있어서 되겠느냐라고 말했다.


이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2학년 박성호 군의 누나인 박보나 씨의 자유발언이 이어졌다. 박보나 씨는 거리로 나온 수많은 청소년을 세월호 세대라고 명명했지만, 역시 세월호 세대는 다르다고 했지만, 그들의 목소리에는 귀 기울이지 않았다.”라며 세월호 세대는 세월호 참사를 절대 잊지 말아야 하지만, 지금은 열심히 공부하고 나중에, 지금은 가만히 학생답게 그 틀을 벗어나지 말라고 했다. 하지만 세월호 이전에도 이후에도 청소년들의 외침이, 그들이 들었던 촛불의 불씨가 번져나가 거대한 촛불이 되었고 우리 사회를 변화시킨 것처럼, 더 이상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청소년들의 외침이 없었다면 침몰해 가는 이 사회를 구하지 못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자유발언이 끝난 뒤에는 본격적인 행진이 시작됐다. 국회 앞 100m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에 의거 집회가 금지되기 때문에 참가자들은 국회 앞까지 개별로 이동해 준비된 노란 리본을 묶고 서강대교 남단으로 향했다. 참가자들은 서강대학교, 신촌, 이화여자대학교, 아현, 서대문, 경희궁 등 약 8km에 이르는 거리를 행진했다. 행진은 선두 차량이 앞서 그 뒤를 피켓을 든 청소년과 교사들이 뒤따랐고, 그 외에 청소년들과 교사들, 일반 시민들, 학부모들이 그 뒤를 따랐다. 인근 경찰서의 교통정리와 참가자들의 협조로 행진은 평화적이고 안전하게 이뤄졌다.


도보 행진은 제정연대의 공동대표인 이은선 씨의 사회로 이뤄졌다. 이은선 씨는 이날 행진에 대해 올해는 세월호 4주기입니다. 이번 도보 행진 사전 집회에서는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플래시몹과 1: 세월호와 청소년 이야기 진행, 2: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와 청소년 참정권 시민 호소 등을 하였습니다. 이번 도보 행진 준비를 하면서 많은 고민을 하게 되었습니다. 가장 큰 고민은 세월호 이후 근본적인 문제였던 청소년의 삶, 사회적 위치는 변화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우리는 끝까지 싸워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우리는 4년 전 별이 된 304분의 희생자들을 기억해야 합니다. 많은 사람이 정권이 바뀐 후 세월호 참사가 많이 해결되었다고 생각하지만, 현실은 그대로입니다. 침몰 원인과 구조 대응 과정의 문제들은 아직도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특조위(특별조사위원회) 활동을 방해했던 위원이 2기 특조위에 들어가는 등 진실을 가리고 있었던 적폐들은 여전히 존재하고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가 일어났는데도 참사의 원인을 가리고 권력을 비호하던 세력들이 다시 지방선거에서 득세하는 것을 보고 어른들은 늘 우리에게 미안하다면서 무슨 일을 하고 있나라는 의문도 들었습니다. 우리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무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청소년들이 참정권을 갖고 더 목소리를 높일 때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가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라며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며, 아직도 변하지 않은 현실을 바꾸기 위해서는 청소년이 참정권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은선 씨, 그리고 도보 행진의 참가자들은 모두 가만히 있지 않을 권리-청소년 참정권, 안전한 사회를 함께 만드는 시작-청소년 참정권,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하라. 청소년 참정권으로 진상 규명 앞당기자.”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4년 전 잊지 않겠다는 그 약속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꽃이 진다고 그대를 잊은 적 없습니다.”라고 말하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이형섭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5327
노인 복지 정책, 어떻게 얼마나 변했는가? file 2018.07.26 장서진 2022
우리는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가...언론의 무서움을 말하다 2 file 2018.07.26 김지연 1655
계속되는 제주 난민수용 갈등, 어느것이 옳은 선택? 2018.07.26 고유진 1637
계속되는 폭염,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2 2018.07.25 김성백 1677
오스만의 파리 도시계획, 여의도에서 재현되나? - 박원순 시장의 여의도 마스터플랜 file 2018.07.25 신유진 2553
왜 우리는 알고 있는데도 실천하지 않는가 2 2018.07.25 임서정 1704
미세먼지, 우리가 줄일 수 있습니다 2018.07.25 임서정 1519
끝없는 갑질 논란. 이번엔 백화점 난동? 1 file 2018.07.25 하예원 1451
미중 무역전쟁, 어디까지 갈까? file 2018.07.25 오명석 2087
한국문학의 거장, 최인훈 떠나다 file 2018.07.25 황수환 1569
'낙태죄 폐지', 우리는 여성의 인권을 쟁취한다 2 file 2018.07.25 양성민 1536
제4차 산업혁명 시대 갈수록 커져가는 지식 재산권의 남용, 법적 분쟁의 해결책은? file 2018.07.24 송민주 1732
'구지가'로 불거진 논란, 교권침해인가 성희롱인가 file 2018.07.24 최가영 1796
학생인권침해에 나타난 학생인권조례, 우려의 목소리 file 2018.07.23 정하현 2293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정당별 총평편 file 2018.07.23 정민승 1713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월드컵과 경제 그리고 대한민국 2 file 2018.07.20 김민우 1931
최저임금 8350원, 그 숫자의 영향력 4 file 2018.07.19 박예림 2033
난민법과 무사증 폐지를 촉구하는 시민들..'난민 수용 반대' 청원 70만 돌파 1 file 2018.07.19 김나경 1909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러시아 월드컵 중계와 시장 경쟁 file 2018.07.16 김민우 2047
대한민국 교육의 주체는 누구인가? 1 file 2018.07.13 강민지 2454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1989
미세 먼지, 정말 우리나라의 탓은 없을까? 1 file 2018.07.11 김서영 1932
인공 조명을 통한 광합성 file 2018.07.10 이승민 3016
공포에 떠는 우리 곁의 야옹이들 file 2018.07.10 이승현 1757
아시아나항공 노조, 대한항공 직원연대와 경영진 퇴진 운동 및 기내식 정상화 집회 file 2018.07.09 마준서 2826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2725
미세먼지,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불청객 file 2018.07.05 김환 1558
빈곤과 가난은 옛이야기일까? 1 file 2018.07.04 박상미 2077
베네수엘라! 살인적인 물가 폭등 떠나는 국민들 file 2018.07.03 이소현 2554
보이지 않는 공포 몰래카메라 3 file 2018.07.02 김영환 4291
문재인 대통령 내외, 러시아 구세주 대성당 방문 file 2018.06.27 홍민기 216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2437
미투, 어디가 끝인가 1 2018.06.19 고유진 2028
평화실현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2018.06.19 이민영 1742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1903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미소짓는 시진핑 file 2018.06.18 박현규 1719
2018년 지방선거 1 file 2018.06.18 조은지 2261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1 file 2018.06.14 박성우 2319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1905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2017
미국의 극적인 승부수, '회담 취소 선언'이 가져온 효과 2 file 2018.06.11 김세민 2178
아픈 우리 아이, 치료방법 있나요? 1 file 2018.06.11 이승현 3005
끊이지 않는 몰래카메라의 공포 2 file 2018.06.11 마하경 2463
Marketing Taste Test - 블라인드 시음 1 file 2018.06.11 조찬미 1754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2475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2175
북미회담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 1 file 2018.06.05 양희원 1671
5월 22일 진행된 文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1 2018.06.05 변성우 148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