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총기 규제에 대한 미국 내의 두 반응

by 8기전병규기자 posted Apr 05, 2018 Views 256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AssaultOnOurFuture_WebStudioNumberOne.jpg

[이미지 제공=Katie McCabe, Studio Number One,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지난 2월에 미국 플로리다주 파크랜드의 한 고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격사건 이후 미국 내에서는 총기 규제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미국 현지 시각 3월 24일 워싱턴 DC에서는 많은 고등학생과 학부모들이 총기 규제를 주장하는 시위를 진행하였다. 미국의 신문사 The Hill(더 힐)에 따르면 이례적으로 총기 규제에 대한 여론조사에서 찬성 비율이 69%라는 압도적인 비율로 나타나기도 하였다. 그뿐만 아니라 60%의 국민들이 총기 규제가 미래의 총격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고 믿는다는 여론조사가 발표되기도 하였다.


총기 규제를 향한 목소리는 특히 고등학생들을 비롯한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퍼져나가고 있다. March for Our Lives는 베트남전 이후 최대 규모의 청소년 시위로 평가받고 있다. 100만 명 이상의 학생들이 이번 시위에 참여하였으며, 지매 팰런(Jimmy Fallon)과 같은 미국의 유명인들 역시 시위에 참여하거나 공연을 진행함으로써 지지를 표하고 있다.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56%의 국민들이 이번 시위를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미국 내의 총기규제를 향한 목소리를 정부 정책에 반영하기 위하여, March for Our Lives는 지속해서 페이스북을 비롯한 사회관계망을 통하여 총기 규제를 위한 목소리를 펴내고 있으며, 누리집을 통하여 온라인 청원을 진행하고 있다.


미국의 NPR(National Public Ratio) 통신에 따르면 3월 24일 시위에 참여하였던 한 학생은 “매일 사람들이 총격 사고로 인해 죽는 것을 더는 보고 싶지 않다 (I'm tired of seeing people die every day from gun violence)” 인터뷰하였다. 이번 시위의 조직자 중의 한 명인 Olivia Spaulding 씨는 미국 신문사 Popsugar 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은 총기 폭력의 정상화를 위한 목소리로 인하여 마비되었다. (We have become numb as a nation because of the normalization of gun violence.)"고 전하며 자신이 조직한 지역 내에서의 시위에 많은 지역 주민들이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었다고 하였다.


하지만 모든 학생이 강력한 총기 규제에 동의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미국 야후 뉴스에서는 미국 조지아주의 사례를 소개하였다. 현재 미국 조지아주에서는 159개의 행정구역 중 110개의 행정구역이 총기 사용 관련 프로그램을 통하여 학생들에게 올바른 총 사용법에 대하여 교육하고 있다. 조지아주에서 역시 총기 규제 관련 시위가 진행되었지만, 기사에서 인터뷰한 학생들과 학부모들은 다른 의견을 표출하였다.


미국의 전직 하원으로 밥 바 (Bob Barr)는 미국 사회 내의 총기 규제 논란을 “총기 규제의 문제가 아니라, 문화 규제에 관한 문제”라고 평가하였다. 미국 사회 내에서 총 소유가 오랜 기간 허용되어온 만큼 총기 규제를 진행하기는 쉽지 않다. 미국 사회 내에서도 총기 규제 반대를 향한 목소리가 작지 않고 National Rifle Association(전미 총기협회)로 대표되는 로비 단체들의 이해관계 등 다양한 사회 문제들이 함께 묶여있다.


이러한 총기 규제 관련 논란과 24일 진행된 시위에 대하여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6기 전병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3578
대한민국 교육의 주체는 누구인가? 1 file 2018.07.13 강민지 231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1867
미세 먼지, 정말 우리나라의 탓은 없을까? 1 file 2018.07.11 김서영 1820
인공 조명을 통한 광합성 file 2018.07.10 이승민 2831
공포에 떠는 우리 곁의 야옹이들 file 2018.07.10 이승현 1681
아시아나항공 노조, 대한항공 직원연대와 경영진 퇴진 운동 및 기내식 정상화 집회 file 2018.07.09 마준서 2668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2593
미세먼지,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불청객 file 2018.07.05 김환 1486
빈곤과 가난은 옛이야기일까? 1 file 2018.07.04 박상미 1964
베네수엘라! 살인적인 물가 폭등 떠나는 국민들 file 2018.07.03 이소현 2373
보이지 않는 공포 몰래카메라 3 file 2018.07.02 김영환 4036
문재인 대통령 내외, 러시아 구세주 대성당 방문 file 2018.06.27 홍민기 2043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2344
미투, 어디가 끝인가 1 2018.06.19 고유진 1943
평화실현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2018.06.19 이민영 1635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1765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미소짓는 시진핑 file 2018.06.18 박현규 1623
2018년 지방선거 1 file 2018.06.18 조은지 2127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1 file 2018.06.14 박성우 2194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1814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1918
미국의 극적인 승부수, '회담 취소 선언'이 가져온 효과 2 file 2018.06.11 김세민 2104
아픈 우리 아이, 치료방법 있나요? 1 file 2018.06.11 이승현 2874
끊이지 않는 몰래카메라의 공포 2 file 2018.06.11 마하경 2342
Marketing Taste Test - 블라인드 시음 1 file 2018.06.11 조찬미 1669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2358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2070
북미회담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 1 file 2018.06.05 양희원 1584
5월 22일 진행된 文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1 2018.06.05 변성우 1414
포항 지진 결국 원인은 '지열발전소' 2 file 2018.05.31 한유성 5132
국회의원 체포 동의안. 방탄국회 만드나 2 file 2018.05.31 함현지 1764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2223
북한은 왜 핵무기를 버리는가 2 file 2018.05.28 황수환 1891
몰카피해자, 정부가 나선다 2 2018.05.28 이채원 2155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5014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1852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2067
남북 경제협력주, 안전한 걸까? 2 file 2018.05.25 오명석 2192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2246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1653
북 핵실험장, 남 취재진만 접수 받고 풍계리로 1 file 2018.05.24 노원준 1783
누구를 위한 법인가? 2 file 2018.05.24 심윤지 1810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2282
대한민국의 흐린 하늘을 만드는 주범, 미세먼지 2 file 2018.05.24 노채은 1642
그해 봄은 뜨거웠네 2 file 2018.05.23 최시원 1885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주범, 미세먼지를 알아보자 2 file 2018.05.23 배민정 1563
하나된 한반도, 눈부신 경제성장 6 file 2018.05.23 박예림 569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