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40년 전 그땐 웃고 있었지만…국정농단의 주역들 구치소에서 만나다

by 6기민솔기자 posted Mar 30, 2018 Views 199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3df030b9ccfccfa8e6318b071b210f20.jpg

[이미지 제공= 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국정 농단의 주역들이 구치소에서 얼굴을 마주 보게 되었다. 2016년 3월 31일 처음 구속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시작으로 같은 해 11월 3일 구속된 최순실, 2018년 3월 24일 구속된 이명박 전 대통령까지. 그러나 이들 셋은 이미 39년 전 만남을 가진 적이 있었다. 정말 기막힌 인연이다.


 그 만남의 장은 1979년 6월 10일 한양대학교 운동장에서 열렸던 제1회 새마음 제전이었다. 당시 새마음봉사단 총재였던 27세의 박 전 대통령과 새마음대학생 총연합회 회장이었던 23세의 최순실, 그리고 현대건설 사장이었던 37세의 이 전 대통령의 모습을 39년 전 촬영된 사진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당시의 모습을 담은 영상에서 최순실은 박 전 대통령을 에스코트하며 이곳저곳을 데려가 소개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그들은 39년 후 지금, 환하게 웃고 있던 예전과는 사뭇 다른 모습으로 서로를 다시 마주하게 되었다. 박 전 대통령은 최근 2018년 2월 27일 1심 선고에서 징역 30년·벌금 1185억을 구형받았으며 서울구치소에 수감되었다. 최순실은 2018년 2월 13일 1심 선고에서 징역 20년·벌금 180억 원, 추징금 72억 원을 구형받았으며 서울동부구치소에 수감되었고, 이 전 대통령은 110억 원 대 뇌물 수수와 350억 원 대 횡령 혐의로 구속되었으며 최순실과 같은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되었다. 

 박 전 대통령이 수감된 서울구치소에는 우병우 전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이병기 전 대통령비서실장,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등이 수감되어 재판을 받고 있다. 한편, 최순실과 이 전 대통령이 수감된 동부구치소에는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 이재만 전 대통령총무비서관, 안봉근 전 대통령국정홍보비서관등이 수감되어있다.

 

 현재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정원 특활비와 공천 개입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이며 이명박 전 대통령은 그의 재산관리인들에 대한 재판이 이번 주 시작된다. 


 한 나라의 국민들을 농락하고 그들만의 이익을 취하려 한 국정농단의 주역들에게 과연 어떤 최종 판결이 내려질지 주목되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6기 민솔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3320
대한민국 교육의 주체는 누구인가? 1 file 2018.07.13 강민지 2298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1851
미세 먼지, 정말 우리나라의 탓은 없을까? 1 file 2018.07.11 김서영 1815
인공 조명을 통한 광합성 file 2018.07.10 이승민 2808
공포에 떠는 우리 곁의 야옹이들 file 2018.07.10 이승현 1671
아시아나항공 노조, 대한항공 직원연대와 경영진 퇴진 운동 및 기내식 정상화 집회 file 2018.07.09 마준서 2661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2576
미세먼지,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불청객 file 2018.07.05 김환 1479
빈곤과 가난은 옛이야기일까? 1 file 2018.07.04 박상미 1951
베네수엘라! 살인적인 물가 폭등 떠나는 국민들 file 2018.07.03 이소현 2364
보이지 않는 공포 몰래카메라 3 file 2018.07.02 김영환 4011
문재인 대통령 내외, 러시아 구세주 대성당 방문 file 2018.06.27 홍민기 2036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2325
미투, 어디가 끝인가 1 2018.06.19 고유진 1938
평화실현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2018.06.19 이민영 1628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1754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미소짓는 시진핑 file 2018.06.18 박현규 1617
2018년 지방선거 1 file 2018.06.18 조은지 2117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1 file 2018.06.14 박성우 2191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1802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1902
미국의 극적인 승부수, '회담 취소 선언'이 가져온 효과 2 file 2018.06.11 김세민 2098
아픈 우리 아이, 치료방법 있나요? 1 file 2018.06.11 이승현 2868
끊이지 않는 몰래카메라의 공포 2 file 2018.06.11 마하경 2332
Marketing Taste Test - 블라인드 시음 1 file 2018.06.11 조찬미 1661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2348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2066
북미회담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 1 file 2018.06.05 양희원 1579
5월 22일 진행된 文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1 2018.06.05 변성우 1406
포항 지진 결국 원인은 '지열발전소' 2 file 2018.05.31 한유성 5122
국회의원 체포 동의안. 방탄국회 만드나 2 file 2018.05.31 함현지 1757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2216
북한은 왜 핵무기를 버리는가 2 file 2018.05.28 황수환 1879
몰카피해자, 정부가 나선다 2 2018.05.28 이채원 2140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5004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1846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2064
남북 경제협력주, 안전한 걸까? 2 file 2018.05.25 오명석 2178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2243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1648
북 핵실험장, 남 취재진만 접수 받고 풍계리로 1 file 2018.05.24 노원준 1767
누구를 위한 법인가? 2 file 2018.05.24 심윤지 1806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2275
대한민국의 흐린 하늘을 만드는 주범, 미세먼지 2 file 2018.05.24 노채은 1635
그해 봄은 뜨거웠네 2 file 2018.05.23 최시원 1876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주범, 미세먼지를 알아보자 2 file 2018.05.23 배민정 1544
하나된 한반도, 눈부신 경제성장 6 file 2018.05.23 박예림 568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