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우리나라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해외 사례로는 무엇이 있을까?

by 11기최민영기자 posted Apr 24, 2019 Views 248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9년 4월 11일 목요일, 낙태죄 제정 66년 만에 헌법재판소는 헌법불합치 결정을 하였고 이에 국회는 2020년 12월 말까지 법을 개정해야 한다. 낙태죄 폐지와 관련해서 여성의 자기 선택권을 존중해야 한다는 찬성과 생명의 윤리에 위배된다는 반대가 극명하게 갈려 아직까지도 많은 갈등과 의견대립을 겪고 있다. 그렇다면 해외의 낙태죄에 대한 사례로는 무엇이 있을까?


미국 뉴욕주에서는 기존에는 임신 24주 이후 낙태를 금지했지만 바뀐 법에서 아기의 생존 가능성이 없다면 산모 의지로 낙태가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가톨릭 신자가 88%인 아일랜드는 지난 5월 낙태를 전면 금지하는 수정헌법 8조가 폐지되었다. 대체로 유럽은 낙태를 폭넓게 허용하는데, 임신 24주까지 일정조건하에 낙태가 가능한 영국과 네덜란드, 임신 10~12주까지 여성이 임신 종결을 선택할 수 있는 스위스, 독일, 덴마크, 이탈리아, 스페인, 룩셈부르크 등이 있다. 네덜란드는 국가 승인을 받은 12개의 병원에서만 낙태가 가능해 면담을 잡기까지 3주가량 기다려야 하는 악조건과 싸우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지난해 8월 하원이 임신 14주까지 낙태가 가능하도록 법안을 통과시켰다.


영국 의학저널 랜싯 보고서에 따르면 남미 지역의 낙태 75%, 아프리카와 아시아까지 포함하면 한 해 1710만 건의 위험한 낙태 시술이 이루어진다. 또 UN 여성차별철폐위원회는 "안전하지 않은 여성의 임신중절이 모성 사망과 질병의 주요 원인"이라고 밝혔고 1994년 UN 카이로 국제인구개발회의를 통해 여성의 임신과 출산에 대한 인식 전환을 공식적으로 선언했으며, 세계보건기구는 안전하고 합법적인 임신중절을 여성이 가져야 할 기본적인 권리라고 본다.


7d1c7c84e917afb14e05d8f217c63e3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최민영기자]


임신 중지를 합법화한 나라에서는 여성들을 처벌함으로써 생명에 대한 책임을 전가하는 대신 국가와 사회가 성 평등을 위한 다양한 사회, 경제적 조치들을 마련하고 있다. 또한 모든 사람이 자신의 장애, 질병, 인종, 경제적 상황 등으로 인해 차별받거나 성적 권리를 침해받지 않도록 보장하고 있다. 또, 성교육, 피임, 의료시설 및 필요 약물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가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1기 최민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신여진기자 2019.04.24 23:23
    낙태죄가 헌법 불합치 결정이 내려지다니...ㅠㅠㅠ 이제야 낙태죄가 폐지가 되는 걸까요? 앞으로 국회의 행보가 기대가 되네요
  • ?
    11기김도현기자 2019.05.04 10:41
    기사 품질이 확 다르네요.. 메인 축하드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0729
인천시민의 필수품 '인천e음카드' file 2019.09.09 하늘 122
지소미아로 보는 협정, 조약, 선언의 차이 file 2019.09.04 유승연 254
키즈 유튜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9.02 선혜인 461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365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230
사지 않습니다, 가지 않습니다, NO JAPAN file 2019.08.29 선혜인 439
일본 불매운동, 왜? file 2019.08.28 김민경 549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448
日 불매운동, 끝까지 간다 file 2019.08.26 최은서 584
북한의 연이은 도발 1 2019.08.26 윤대호 233
대한민국, 일본 계속 되는 무역전쟁 우리가 받는 피해만 있을까? file 2019.08.20 정예람 2148
벼랑 끝에 선 한의학, 해결 과제는? file 2019.08.19 최양현 255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259
달라진 미국 비자 발급... 내 개인정보는? file 2019.08.16 유예원 711
일본의 교과서 왜곡과 영유권 주장 file 2019.08.16 백지수 655
일본의 경제 보복, 그 진실에 대하여 file 2019.08.12 박고은 847
플라스틱 폐기물에 전 세계가 몸살 file 2019.08.05 유승연 717
좁혀지지 않는 일본과의 갈등 file 2019.08.05 백지수 800
날마다 변화하는 “매미나방의 피습” file 2019.08.05 김선우 378
칭다오 세기공원의 한글 사용 실태 file 2019.08.02 유채린 736
시민의식,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엄태강 506
스마트폰 중독,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유재훈 396
가게에 직원이 없다? 커져가는 키오스크 시장 file 2019.08.01 김사랑 676
인천공항 노숙자들은 와이셔츠를 입고 다닌다? file 2019.07.31 김도현 1672
이제는 종이컵이 아닌 리유저블컵 1 file 2019.07.31 방민경 923
아이들이 듣는 성차별 언어 file 2019.07.31 김현지 652
일본과 한국, 또 다른 갈등 2019.07.30 이지환 372
일본 불매운동의 시작, 그리고 의문 file 2019.07.29 안광무 1137
"NO JAPAN" file 2019.07.29 김의성 1507
10대 범죄 문제 약하게 처벌하면 제자리걸음 file 2019.07.23 김이현 913
오랜 침묵을 깬 국제앰네스티, '군형법 제 92조 6조항을 폐지하라' 2019.07.19 신주한 345
일본 수출 규제와 한국의 불매운동 6 2019.07.19 양지훈 1489
국제우주정거장의 민영화 file 2019.07.15 이민재 1300
과연 우리가 사는 곳은 보안이 잘 지켜지고 있을까? file 2019.07.15 신여진 951
코시엘니 사태로 바라본 정당하지 않은 선수들의 태업 file 2019.07.15 이준영 1363
세금은 왜 내야 하는 걸까? file 2019.07.11 송수진 973
미국 수능 SAT의 불편한 진실 file 2019.07.03 이민재 1470
모두의 은행, 블록체인 1 file 2019.07.02 봉하연 807
유기견들의 다양한 기다림 그리고 인내 file 2019.07.02 정수민 781
정규직과 비정규직에 대해서 file 2019.07.02 송수진 840
조현병, 사회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 file 2019.07.01 박경주 875
세종시 공공임대아파트 분양전환 갈등 2019.06.27 황수빈 1048
다음, 카카오톡에 이어 이제는 네이버까지... file 2019.06.26 이채린 773
전자파의 엄청난 영향 file 2019.06.25 오윤주 907
신생아 낙상사고 후 3년간 사실 은폐... 의료윤리는 어디로? 2019.06.24 한웅희 781
말 한마디 없이 광고의 의도를 전달한다고? 2019.06.24 김여진 510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1045
업사이클링?, 업사이클링 인지 정도에 대해... file 2019.06.17 김가희 67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