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10년 만에 다시 재조명된 ‘장자연 사건’...청와대 국민청원 3위 기록

by 10기안서경기자 posted Apr 05, 2019 Views 160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증인.jpg

[이미지 제공=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지난 329, 청와대 국민청원에 안녕하세요. 증인 윤지오입니다.’라는 제목으로 한 청원이 올라왔다. 윤지오 씨의 청원은 하루 만에 추천 수 20만 명을 돌파하며 추천순 3위를 기록했다.

 

청원은 고인의 이름으로 불리는 사건 자체가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의 이름이 붙여진 사건으로 수정되어야 한다라는 내용으로 시작한다. 이어 윤지오 씨는 청원을 통해 호출 버튼을 눌러도 연락이 되지 않는 무책임한 경찰의 모습에 대한 절망과 실망감을 나타내며 상황 설명과 사과, 본인의 신변 보호를 요구하였고, 저의 희생으로 인하여 많은 분들이 보다 나은 삶을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청원 글을 마무리했다.

 

현재 윤지오 씨는 1인 미디어인 '아프리카 TV'를 통해 24시간 생존 신고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이는 자신에게 무슨 일이 생겼을 때를 대비하기 위함이라고 한다. 또한 증인 윤지오 씨는 방송에서 내가 잘못된다면 절대 자살한 것이 아니라며 강조하였고 자살 시도 검사까지 받으며 살고자 하는 의지가 강하다는 의무 기록 증명서를 변호인에게 전달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국민 청원 1, 2위는 각각 '장자연 씨의 수사 기간 연장 및 재수사를 청원합니다''고 장자연 씨 관련 증언한 윤**씨 신변 보호 청원'이라는 청원으로 모두 같은 사건의 내용을 다루고 있고, 동일한 사건은 아니지만 5위에 있는 '김학의 성 접대 관련 피해자 신분보호와 관련자들에 대한 엄정수사를 촉구합니다'라는 청원 역시 비슷한 맥락으로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안서경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한송희기자 2019.04.09 16:01
    장자연사건으로 불려야 되는것이 아니고 000(가해자)사건으로 불려야 되는거 같아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0729
인천시민의 필수품 '인천e음카드' file 2019.09.09 하늘 122
지소미아로 보는 협정, 조약, 선언의 차이 file 2019.09.04 유승연 254
키즈 유튜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9.02 선혜인 461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365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230
사지 않습니다, 가지 않습니다, NO JAPAN file 2019.08.29 선혜인 439
일본 불매운동, 왜? file 2019.08.28 김민경 549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448
日 불매운동, 끝까지 간다 file 2019.08.26 최은서 584
북한의 연이은 도발 1 2019.08.26 윤대호 233
대한민국, 일본 계속 되는 무역전쟁 우리가 받는 피해만 있을까? file 2019.08.20 정예람 2148
벼랑 끝에 선 한의학, 해결 과제는? file 2019.08.19 최양현 255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259
달라진 미국 비자 발급... 내 개인정보는? file 2019.08.16 유예원 712
일본의 교과서 왜곡과 영유권 주장 file 2019.08.16 백지수 655
일본의 경제 보복, 그 진실에 대하여 file 2019.08.12 박고은 847
플라스틱 폐기물에 전 세계가 몸살 file 2019.08.05 유승연 717
좁혀지지 않는 일본과의 갈등 file 2019.08.05 백지수 800
날마다 변화하는 “매미나방의 피습” file 2019.08.05 김선우 378
칭다오 세기공원의 한글 사용 실태 file 2019.08.02 유채린 736
시민의식,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엄태강 506
스마트폰 중독,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유재훈 396
가게에 직원이 없다? 커져가는 키오스크 시장 file 2019.08.01 김사랑 676
인천공항 노숙자들은 와이셔츠를 입고 다닌다? file 2019.07.31 김도현 1672
이제는 종이컵이 아닌 리유저블컵 1 file 2019.07.31 방민경 923
아이들이 듣는 성차별 언어 file 2019.07.31 김현지 652
일본과 한국, 또 다른 갈등 2019.07.30 이지환 372
일본 불매운동의 시작, 그리고 의문 file 2019.07.29 안광무 1137
"NO JAPAN" file 2019.07.29 김의성 1507
10대 범죄 문제 약하게 처벌하면 제자리걸음 file 2019.07.23 김이현 913
오랜 침묵을 깬 국제앰네스티, '군형법 제 92조 6조항을 폐지하라' 2019.07.19 신주한 345
일본 수출 규제와 한국의 불매운동 6 2019.07.19 양지훈 1489
국제우주정거장의 민영화 file 2019.07.15 이민재 1300
과연 우리가 사는 곳은 보안이 잘 지켜지고 있을까? file 2019.07.15 신여진 951
코시엘니 사태로 바라본 정당하지 않은 선수들의 태업 file 2019.07.15 이준영 1363
세금은 왜 내야 하는 걸까? file 2019.07.11 송수진 973
미국 수능 SAT의 불편한 진실 file 2019.07.03 이민재 1470
모두의 은행, 블록체인 1 file 2019.07.02 봉하연 807
유기견들의 다양한 기다림 그리고 인내 file 2019.07.02 정수민 781
정규직과 비정규직에 대해서 file 2019.07.02 송수진 840
조현병, 사회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 file 2019.07.01 박경주 875
세종시 공공임대아파트 분양전환 갈등 2019.06.27 황수빈 1048
다음, 카카오톡에 이어 이제는 네이버까지... file 2019.06.26 이채린 773
전자파의 엄청난 영향 file 2019.06.25 오윤주 907
신생아 낙상사고 후 3년간 사실 은폐... 의료윤리는 어디로? 2019.06.24 한웅희 781
말 한마디 없이 광고의 의도를 전달한다고? 2019.06.24 김여진 510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1045
업사이클링?, 업사이클링 인지 정도에 대해... file 2019.06.17 김가희 67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