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경제위기에 직면한 일본.. 이대로 선진국 반열에서 탈락하나?

by 이성훈대학생기자 posted Feb 08, 2022 Views 188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220203_13400159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성훈 대학생기자]

동아시아의 경제 강국이자 G7의 지위를 유지해왔던 일본이 최근 경제발전에 제동이 걸리며 크나큰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 과거 20세기 전반에 걸쳐 화려한 발전을 이어왔던 일본은 버블 붕괴 이후 현재까지 잃어버린 10의 결과로 인한 피해를 직접적으로 직면하고 있다. 경제 부문에 있어, 항상 선두를 이어왔던 일본의 위기가 표면화되고 있던 셈이다.


1964년에 개최된 도쿄올림픽을 기점으로 일본은 G7의 창립 멤버 중 하나로서 높은 수준의 발전을 보여왔다. 특히, 버블경제 시기로서 칭해지는 기간까지 일본의 엔화 가치는 큰 폭으로 상승하였으며 수도인 도쿄의 일부 토지 가격은 미국 캘리포니아의 전체 토지 가격과 맞먹었다. 그러나, 부동산, 그리고 주식과 같이 실물경제의 한 부분으로서 여겨지는 요소들의 가격이 갑작스럽게 상승했던 현상은 커다란 부작용을 초래하였으며 버블 붕괴, 그리고 2007년에 발생한 금융 위기까지 이어진 장기적인 경기침체라는 부정적인 결과를 야기하였다.


모자이크본.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성훈 대학생기자]


2015년에 접어들어, 일본의 1인당 GDP는 사상 처음으로 OECD 평균을 넘지 못하였다. 1990년대에 발생한 버블 붕괴의 여파가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음을 입증하는 직접적인 결과가 보여진 셈이다. 또한, 2010년부터 2020년까지의 10년 동안 타 OECD 국가들의 1인당 GDP가 연평균 1.09배 상승한 데 비해 일본의 성장률은 0.89배에 그쳤다. 그에 더하여, 노동생산성 지표에 따르면 2019년을 기점으로 취업자 1인당 GDP에 있어, 한국이 일본을 역전했다는 점 역시 큰 관심을 끌고 있는 변화 중 하나이다.



이러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엔화 가치 역시 빠른 속도로 하락하고 있다는 전망이 거론되고 있다. G7의 한 구성원이자 한때 경제적으로 부유한 국가로서의 명성을 유지했던 일본의 추락이 기정사실화된 상황에 있어, 일본 정부의 대응이 앞으로 크게 주목될 것으로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4기 대학생기자 이성훈]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2.png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