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시사포커스

우리나라 가계부채 명목 GDP 대비 106.5%…가계경제 비상등 켜지나

by 윤초원대학생기자 posted Jan 18, 2022 Views 3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한국은행이 1 14 기준금리를 이전 대비 2.25%P 오른 1.25% 조정하였다. 2021 8월을 기점으로 3차례나 금리를 인상을 결정한 것이다.

 

한국은행 이주열 총재는 1 14 오늘 금리를 인상하였으나 성장과 물가의 상황, 그리고 전망 등을 고려해보면 지금도 실물경제 상황에 비하여 완화적인 수준이라고 말하였다. 금리 인상 결정 배경에 있어서 물가상승압력의 빠른 확산을 꼽으며 1.25% 긴축적이지 않다는 언급을 통해 이후 추가적인 금리 인상을 예고하였다.

 

한국은행은 이번 금리 인상으로 가계 전체의 연간 이자 부담 규모는 57 7000억 원에서 60 9000억 원으로 오른다고 발표하였다. 이는 대출자 1인당 연간 이자 부담 규모가 평균 16 1000 가량 늘어나는 격이며, 이는 빚을 갖고있는 가계의 부담이 크게 늘어났다고 있는 수치이다. 그러나 실질적으로 가계가 부담할 이자 규모는 더욱 것으로 전망된다. 시중은행의 대출금리는 기준금리 인상과 대출 규제 등으로 빠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실제로 4 은행(국민, 신한, 하나, 우리) 전세대출 금리가 5%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가계신용.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윤초원 대학생기자]


우리나라 가계 부채는 명목 GDP 대비 106.5% 명목 GDP 상위 30 주요국 평균인 63.2% 크게 상회할 정도로 규모가 상당하다. 2020 2분기부터 가계 신용 규모는 높은 증가세를 보이다가 2021 3분기 말에는 1,844.9조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7% 늘어난 수치를 보이고 있다.

 

급격하게 가계의 부채가 늘어난 원인으로는 코로나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과 주택가격의 높은 상승세로 인한 대출 수요 증가를 꼽을 있다.

 

이러한 대한민국의 가계 부채 상황으로 인하여 당장은 높아지는 금리로 서민들의 부담이 늘어나고, 장기적으로는 소비위축으로 이어져 기업의 투자 생산 축소로 인해 가계소득이 감소하는 사이클을 경험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4기 대학생 기자 윤초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SRT 전라선 투입'... 철도노조 반발 파업 file 2021.11.22 김명현 93390
[PICK] 중국 기업 CEO들의 대거 사퇴.. 중국의 자유시장 위협받다 file 2021.09.02 이성훈 144909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00583
尹,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 발표, 여가부는 어떻게 지금에 이르렀나 file 2022.01.20 고대현 34716
우리나라 가계부채 명목 GDP 대비 106.5%…가계경제 비상등 켜지나 file 2022.01.18 윤초원 3011
현 러시아 연방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에 대해 알아보자 file 2022.01.11 오유환 2076
정부, 2022 신년 특별사면 단행… 박근혜 전 대통령 포함 3,094명 대상 file 2022.01.07 이지은 21697
방역패스, 백신 미접종자 차별? 1 file 2022.01.06 피현진 1621
계속되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부동산 가격 떨어지나 2021.12.28 유지훈 1562
[공동취재] 기획기사 ③ 꿀잠, 그래서 뭐 하는 곳인데? file 2021.12.27 이유림 2334
[공동취재] 기획기사 ② 비정규노동자들의 쉼터 ‘꿀잠’, 재개발 속 부딪히는 이해관계 file 2021.12.27 함지원 2386
우후죽순 터지는 인사 실패와 망언들, 급락하는 윤석열의 지지율 file 2021.12.27 윤성현 1903
지속되는 헝다그룹의 부진.. 위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file 2021.12.24 이성훈 1870
러시아까지 영국에 이어 코로나 누적 확진자 1천 만명 넘었다...위드 코로나는 역시나 다시 중지 file 2021.12.24 정지운 4102
[공동취재] 기획기사 ① 신길 2구역 “재개발만으로는 설명 불가능하다” file 2021.12.24 오정우 2411
방역패스,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21.12.22 김가은 1662
중국 대출우대금리 0.05%인하…이유는? file 2021.12.22 윤초원 1089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이대로 경기는 나아질까 file 2021.12.20 박서빈 2744
윤 후보, 홍대거리를 순찰하며 현 경찰제도에 대해 논의 file 2021.12.08 이승열 5927
故 노태우 전 대통령과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사회적 인식 왜 다른가? file 2021.12.07 오유환 2183
문재인 대통령,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20주년 기념식 축사 "정부정책 비판도 해야" file 2021.11.26 이지은 1468
접종률 75% 넘는 일본, 백신 기피로부터 전환 성공하나? file 2021.11.25 안태연 1766
코로나19 이후 일본과 한국의 관계 file 2021.11.25 이원희 1536
시진핑, 장기집권의 길을 열다: 중국 공산당 100년 역사상 3번째 '역사결의' file 2021.11.22 황호영 2180
이재명 與 후보, 위성정당 방지법 추진할 것 1 file 2021.11.17 고대현 6603
심상정·안철수, 다시 한번 서게 된 '선택의 기로' file 2021.11.16 김희수 7079
공급망 병목현상에 이어 전력난, 요소수 부족까지… 국내기업 “긴장” file 2021.11.10 윤초원 3539
이란, 핵 합의 복귀 밝혀, 이란과 미국 간 악연의 시발점은 어디인가? file 2021.11.08 권강준 4610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윤석열 전 검찰 총장 file 2021.11.08 송운학 2431
윤석열,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에 이은 '개 사과' 논란에 이 지사 "한국판 홀로코스트 법 제정해야" file 2021.11.04 이도형 2933
국민의힘 경선 투표율 50% 이상 달성, 역대 최고치로 전망 file 2021.11.04 이승열 2083
국가를 이끄는 힘! 정치구조와 정부 비교, “한국과 중국의 정치구조” file 2021.10.29 권나연 3183
20대 대선에 출사표를 던진 군소후보들 file 2021.10.29 노영승 1671
'오커스'가 도대체 뭐길래.. 프랑스 왜 뿔났나 file 2021.10.28 조지환 1232
한국, 백신 부족 해소돼 ‘위드 코로나’ 준비 2 file 2021.10.25 안태연 2115
IMF, 세계경제전망 발표… 한국 경제는 선방하는 중 file 2021.10.18 엄태우 3309
경기도지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20대 대통령 후보로 확정 file 2021.10.15 고대현 1985
더불어민주당 2022년 대선 후보, 이재명 후보로 지명 file 2021.10.12 이승열 4411
코로나19에 의한 경제적 양극화 현상.. 그 이면에는 거대기업들과 무책임한 정부가 있다? file 2021.10.05 이성훈 3262
끝나지 않는 가슴 아픈 종파 싸움, 시리아 내전 file 2021.09.30 류채연 2459
2022년 대선, 국민의힘에선 누가 대선주자가 될까? file 2021.09.30 이승열 2968
역전을 노린다! 국민의힘 '추격자들'의 6인 6색 토론 전략 2021.09.30 김희수 4662
헝다그룹, 유동성 위기 극복 기대난 file 2021.09.29 윤초원 2785
홍콩 국가보안법 발의 이후 변화,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21.09.28 이원희 2664
끝나지 않은 전쟁, 미국은 왜 아프가니스탄을 떠났나 file 2021.09.27 강도현 4250
'제33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개최 file 2021.09.27 이지은 2358
2주 남은 국민의힘 2차 컷오프 경선, 최후의 4인은 누구 file 2021.09.27 윤성현 3541
격해지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의 표절 공방 file 2021.09.27 송운학 3224
문재인 대통령 임기 중 마지막 유엔 연설 file 2021.09.27 최서윤 2366
탈레반 정권 장악: 아프간 경제 파탄 위기 file 2021.09.24 황호영 231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