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시사포커스

'오커스'가 도대체 뭐길래.. 프랑스 왜 뿔났나

by 20기조지환기자 posted Oct 28, 2021 Views 123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211026_22555561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20기 조지환기자]


프랑스가 미국과 호주에 단단히 화났다. 미국과 호주 주재 대사를 프랑스로 소환하는 일이 일어났다. 금주 런던에서 진행하기로 계획된 파를리 프랑스 국방장관, 벤 월리스 영국 국방장관 간의 회담도 전격 취소하기로 결정하고, 심지어 워싱턴의 프랑스 대사관은 17일 예정이던 체사피크만 전투 240주년 기념행사를 취소했다. 이 전투는 1781년 독립전쟁 당시 미국이 영국 해군을 무찌른 전투로 당시 동맹 관계였던 프랑스의 도움이 결정적이었기에 그만큼 양국 간 견고한 동맹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는데, 왜 취소하기로 결정했을까? 이 질문에 대한 답은 오커스(AUKUS)가 무엇인지와 깊게 연관되어 있다.


오커스는 지난 9월 15일 화상 회견 후 미국이 영국, 호주와 맺은 외교/안보 3자 파트너십으로, 세 국가의 대문자를 따 만들어졌다. (Australia, UK, US-AUKUS) 미 국무부에 따르면, '오커스' 의 결성 목적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3국의 능력을 극대화하고 연결하기 위한 목적이다. 위 3국은 안보와 국방기술, 외교 정책 분야에서 다양하게 교류할 예정이다. 대중국 포위망을 구축하기 위한 목적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오커스 협의의 내용 중 호주는 미국과 영국의 지원을 받아 '핵추진 잠수함' 기술을 이전받고, 18개월간 안보 측면에서 18개월간 공동 연구를 진행하기로 G7 정상회의에서 극비로 논의되었다. 프랑스가 분노한 이유는 2016년 호주와 맺은 '디젤 추진 잠수함'을 최대 12척까지 공급하는 한화 약 77조 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는데, 이번 협정으로 인해 위 계약을 호주가 일방적으로 파기했기 때문이다.


G7 국가에 프랑스도 포함되어 있지만, 프랑스의 마크롱 대통령만 모르게 하라는 함구령이 내려진 것으로 확인되면서 프랑스는 오커스 협정 당일에도 '뒤통수를 맞았다', '호주에 배신당했다'라며 미국과 호주에 대한 강한 불쾌감을 드러내고 있다. 미국과 호주 대사들을 프랑스로 소환한 데도 여기에 있다. 장이브 로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은 '호주와 신뢰 관계를 구축했는데, 이 신뢰가 배반당했다. 이번 잠수함 협상은 미국의 일방적이고 예측할 수 없는 결정'이라고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미 바이든 대통령은 '프랑스와 이전부터 긴밀하게 협의해 왔다'고 해명했으나 프랑스의 반발이 매우 거세기 때문에, 프랑스에 요청하여 며칠 내에 이번 사건에 대해 마크롱 대통령과 직접 전화 통화를 하여 해명할 예정이다.


이해관계가 심하게 침해된 프랑스가 차후 어떤 반응을 보이고 어떤 행보를 이어갈까. 트럼프 행정부 시절 소원했던 프랑스와의 관계를 개선하겠다고 공표한 바이든 행정부를 보고, 트럼프 행정부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느꼈을지는 아직까지 미지수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20기 조지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SRT 전라선 투입'... 철도노조 반발 파업 file 2021.11.22 김명현 93411
[PICK] 중국 기업 CEO들의 대거 사퇴.. 중국의 자유시장 위협받다 file 2021.09.02 이성훈 144943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00647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7167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4577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10794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23699
흡연, 줄일 순 없는 걸까? file 2020.08.03 이수미 4016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5764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14769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12034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7454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11654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14439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12414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7468
환경영향조사 마친 나주SRF 결정은? file 2020.05.14 김현수 4202
환경실천연합회, 대기 환경 개선 위한 ‘대기를 살리는 청년들’ 서포터즈 모집 file 2022.06.13 이지원 470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35505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10470
확진자 급등세에도 2달만에 봉쇄 완화하는 인도네시아 1 file 2020.06.30 오윤성 8396
화재는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른다 1 file 2020.09.22 정주은 5429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14752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12716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25250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14763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8860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6033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10132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5484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6541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7153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9012
홍콩 국가보안법 발의 이후 변화,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21.09.28 이원희 2667
홍준표 정부·여당과 합의한 의료계에 "합의된 안의 지켜지지 않을 때 투쟁을 해도 늦지 않다" 3 file 2020.09.09 최성민 4663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6261
홍준표 32% 윤석열 25% ‘무야홍’ 실현되나 야권 대선주자 선호도 1위 역전한 洪 file 2021.09.16 이도형 3128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14311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14670
혼란스러운 부동산 문제, 부동산 특위의 해결방안은? file 2021.05.25 백정훈 2922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7068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8046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9699
현 러시아 연방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에 대해 알아보자 file 2022.01.11 오유환 2076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7129
헝다그룹, 유동성 위기 극복 기대난 file 2021.09.29 윤초원 2787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8119
헌팅턴 무도병이란? 1 file 2020.08.11 이한나 4974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9275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8502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653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