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해지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의 표절 공방

by 송운학대학생기자 posted Sep 27, 2021 Views 32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송운학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송운학 대학생기자]


군 복무자에 대한 주택청약에 있어서 가점을 부여하는 공약을 놓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과 유승민 전 의원 측의 논쟁이 벌어졌다.


지난 23일 국민의힘 TV토론에서 유승민 전 의원이 자신의 공약을 그대로 가져다 쓴 것이라 하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문가 그룹에 있는 분들이 제대한 청년들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해 모은 것"이라고 말한 것이 논쟁의 시작이다.


윤 전 총장 측은 25일 페이스북에 '국방정책 공약 의견수렴 및 인터뷰 명단'이라는 제목을 달아 48인의 명단을 공개하였다. 하지만 유승민 전 의원 캠프 소속 이수희 대변인은 "인터뷰한 자료는 주는 것이 아닌, 명단을 줬다"라고 하면서 "동문서답"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김병민 대변인은 오늘(25일) 논평을 통해 “공약 베끼기라고 주장하는 것은 명백한 가짜뉴스로, 군 복무자 주택청약 가점제는 윤석열 캠프가 직접 청년·국방정책 전문가들과 여러 차례 간담회를 하고 마련한 정책”이라며 “유 후보 측이 악의적 정치공세로 국민의힘 경선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라고 반박했다.


한편, 또 다른 후보인 홍준표 의원은 24일 고려대 토크 콘서트가 끝난 후 기자들 앞에서 "베끼는 것은 좋은데 공약이 소화돼야 한다"라고 언급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4기 대학생기자 송운학]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2.png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