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1개월 동안 '어린이 감염자'가 4배 이상 증가

by 안태연대학생기자 posted Sep 23, 2021 Views 386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3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안태연 대학생기자]


대면 수업을 전면 재개한 미국에서는, 어린이의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다. 미국 CNN방송은 미국소아과학회(AAP)와 아동병원협회(CHA) 보고서를 인용해 813일부터 19일까지 발생한 미국 어린이들의 신종 코로나 신규 감염자가 18만 명을 넘어섰다고 825일 보도했다. 7월 말 이 수치가 약 38,000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아직 한 달도 지나지 않아 4배 이상 급증한 것이다. 이는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가 최악의 확산을 보인 겨울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8월 초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는 어린이가 급증, 입원자 수도 과거 최다의 갱신이 계속되고 있다. 새 학기가 시작된 플로리다주 공립학교에서는 처음 9일 동안 503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전문가들은 사태가 더 악화할 수 있다며 경계하고 있다.

 

미 보건복지부에 의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 또는 감염의 의혹이 있다고 하여 입원하고 있는 어린이(18세 미만), 과거 최다인 약 2,200. 미국 국립위생연구소(NIH)8월 초 발표한 시점에는 약 1,450명이었으므로 몇 주 사이에 50% 이상 증가한 셈이다. 아이의 입원자 수의 증가가 눈에 띄는 것은, 백신 접종률이 전미 평균을 밑도는 14개 주. 가장 많은 것은 조지아주(인구 10만 명당 1.43), 그다음 플로리다주(1.38), 앨라배마주(1.16)가 되고 있다.

 

또 학교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것을 지사가 금지한 플로리다주와 텍사스주를 포함한 남부를 중심으로 새 학기가 시작된 이후 이미 수만 명의 학생이 감염자와의 농후 접촉으로 자택에 대기하고 있다.

 

더욱더 문제인 것은 특히 11세 이하 어린이에게는 아직 접종할 수 있는 백신이 없다는 점이다. 화이자사 백신에서만 12세 이상의 청소년도 접종할 수 있도록 FDA(미국 식품의약처)로부터 긴급 사용 승인을 받았다. 미국 연방 정부 위생 당국에 설치된 무관 조직 "미 공중 위생국 사관 부대"의 대장은 연말까지(5세부터 11세의 접종에 대해) 당국의 승인 절차가 완료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는 5세부터 11세의 어린이는 적어도 연말까지 백신 접종을 하지 못한 채 학교에서 대면 수업을 받아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 접종받을 수 있는 나이의 아이들 사이에 접종률이 주춤하고 있는 것도 한 요인으로 여겨지고 있다.

 

델타주가 다른 주식보다 아이들을 중증화시키기 쉽다는 것을 나타내는 증거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어 감염자 수 자체가 크게 늘고 있는 것이 결과적으로 어린이 감염이 늘어나는 주요 요인으로 여겨지고 있다. 미국 소아과학회(AAP)에 따르면 819일까지 1주일 동안 양성이 확인된 아이는 18만 명 이상이다. 722일까지 일주일 동안 38,000여 명이었으니 4배 이상으로 늘어난 것이다. 미국의 이러한 파격적인 대면 수업 전면 재개 방식에 자국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큰 우려의 목소리가 곳곳에서 제기되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4기 대학생기자 안태연]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2.png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