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헬기에서 총 쐈지만 전두환은 집행유예?” 비디오머그 오해 유발 게시물 제목

by 18기박지훈기자 posted Dec 07, 2020 Views 93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SBS의 뉴미디어 브랜드인 비디오머그가 전두환 씨의 조비오 신부 명예훼손 사건 유죄 선고에 관한 게시물을 올리면서 전두환 씨가 헬기 사격 명령으로 유죄를 선고받은 것처럼 제목을 작성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달(11) 30일 광주광역시 동구 광주지방법원에서 5.18 헬기 사격을 목격한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와 관련한 전두환 씨의 1심 선고가 있었다. 이날 전 씨는 징역 8개월과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5.18 당시 헬기 사격이 있었음을 인정해 40여 년간 이어져 왔던 계엄군의 헬기 사격 여부 논쟁에 종지부를 찍었다.

 

이와 관련해 비디오머그는 사건 선고가 있었던 날 여러 사이트에 혹시나?! 역시나헬기에서 총 쐈지만 전두환은 집행유예 / 비디오머그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후 123일 유튜브 커뮤니티에 영상 링크와, “차량은 달걀+밀가루 범벅 / 광주 시민들은 눈물범벅이라는 자막과 전 씨의 차량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영상은 전두환 씨의 조비오 신부 명예훼손 사건 유죄 선고 및 이에 관한 광주 시민들의 반응을 담은 콘텐츠였다.

 

문제는 영상의 제목인 혹시나?! 역시나헬기에서 총 쐈지만 전두환은 집행유예가 전두환 씨가 사자 명예훼손 때문이 아닌 헬기 사격을 명령한 것 때문에 유죄 선고를 받은 것처럼 서술되어 있었다는 데 있었다. 또한, 재판부가 전 씨의 헬기 사격 혐의에 아주 약한 형량을 선고했다는 인식을 줄 수 있는 제목이었다.

캡처5.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6기 박지훈기자]


게시물들에는 곧이어 비디오머그를 비판하는 댓글들이 이어졌다. “아니 헬기 사격으로 집유가 아니라 사자명예훼손에서 집유가 나온 거지;; 설명 이상하게 하네 ㅜㅜ”, “제목 작성한 기자님은 언론인으로서 부끄러움을 느끼시길 진심으로...” 등의 댓글이 많은 좋아요를 받고 상단에 노출되었다구독을 취소하겠다는 댓글도 여럿 있었다비디오머그 측은 이 같은 여론의 비판에도 아직 게시물을 수정하거나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비디오머그는 SBS NEWS가 운영하는 뉴미디어 브랜드이다. 비디오머그는 각종 포털 사이트, SNS, 동영상 플랫폼에서 영상과 스토리텔링 위주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2020 12 4일 기준 98만 명의 페이스북 팔로워와 94만 명의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해 상당한 영향력을 갖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6기 박지훈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 ?
    17기김성규기자 2020.12.04 13:51
    공영방송사에서 가지고 있는 파급력이 있는 만큼 보도에 신중히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KAI의 국산 수송기 개발 계획 어떤 수송기 만들려는 건가 file 2021.04.29 하상현 4510
[PICK] 4.7 보궐선거의 결과 그리고 그 이후의 행보 file 2021.04.26 백정훈 3323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18080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4255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1614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6800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9213
흡연, 줄일 순 없는 걸까? file 2020.08.03 이수미 1076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2109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11052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9504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4041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9175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11453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7943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4353
환경영향조사 마친 나주SRF 결정은? file 2020.05.14 김현수 1304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30896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7461
확진자 급등세에도 2달만에 봉쇄 완화하는 인도네시아 1 file 2020.06.30 오윤성 3503
화재는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른다 1 file 2020.09.22 정주은 1904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11531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8941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21598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11931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4227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3037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7023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2853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3234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3840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4740
홍준표 정부·여당과 합의한 의료계에 "합의된 안의 지켜지지 않을 때 투쟁을 해도 늦지 않다" 3 file 2020.09.09 최성민 1489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3231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11561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11387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4112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4141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5181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4601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5491
헌팅턴 무도병이란? 1 file 2020.08.11 이한나 1281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6920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6282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4145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4018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file 2019.05.28 김민준 3503
헌법재판소 앞의 사람들 5 2017.02.15 안유빈 9609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10663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5549
허울뿐인 ‘딥페이크 처벌법’… ‘딥페이크’ 범죄, 막을 수 있을까 3 file 2021.02.23 장혜수 26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5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