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그리고 가짜 뉴스

by 11기안광무기자 posted May 20, 2019 Views 63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2, 자유한국당 소속 이종명, 김순례 의원은 광주 민주화 운동이 폭동이라는 말들을 당당하게 발언했다. 이것에 대해 ‘5.18 기념재단자유한국당이 5월의 광주에 대해 망언한 의원들을 제명하라고 성명서를 냈다. 하지만 솜방망이 처벌로 그쳤고, 이후 5월에 접어드는 지금까지도 이런 발언들은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발언들을 옹호하는 가짜 뉴스 또한 위와 같은 발언이 늘어날수록 증가하는 추세이다. 그중 유튜브의 비중은 무시를 못 할 정도로 큰데, 옥스퍼드 대학 산하 로이터저널리즘연구소가 공동으로 발표하는 2018 디지털 신문 리포트에 따르면, 실제로 대한민국은 언론 신뢰도가 25%로 세계 최저 수치를 기록했지만 78%가 스마트폰으로 온라인 뉴스 비디오나 팟캐스트를 들었다고 밝혀 사회 관계망 의존도는 최상위권을 차지했다. 또한 로이터는 소셜 플랫폼의 증가는 허위 정보와 가짜 뉴스에 대한 우려를 촉발시켰다.’고 언급했다.


2018IMG_1547-.JPG1543816682.jpg

[이미지 제공=5.18 기념재단,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가를 받음.]


‘5.18 기념재단5월의 광주에 대한 가짜 뉴스가 확대 재생산되는 곳으로 개인 블로그와 유튜브를 꼽았으며, 유튜브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했을 정도로 유튜브를 통한 가짜 뉴스의 파급은 심해지고 있다. 그렇다면 이런 가짜 뉴스들의 문제는 무엇일까.

 

여러 문제들이 있겠지만, 가장 큰 문제는 바로 가짜 뉴스를 진짜 뉴스로 착각하게 될 가능성이라는 것이다. 이재진 한양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는 20172, 기자협회 세미나 발제문인 가짜뉴스 문제점과 대응 방안에서 확인 과정을 거치지 않고 주요 언론사가 이를 인용하여 보도하거나, 영향력 있는 정치인들이 이를 공식적인 자리에서 언급하며 자신들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데 사용하거나 리트윗 등 공유를 함으로써 이용자들은 사실 인증을 받은 것으로 여기게 된다.”라고 말하며 이 점을 비판했다.

 

이러한 일들을 막는 방법은 가짜 뉴스에 속지 않는 것이다. 이 교수는 이용자들이 합리적 의심을 가지고 뉴스를 소비하도록 유도하는 것이라고 이 사실을 부각시켰다. 그렇다면 합리적 의심은 무엇일까.

 

합리적 의심이란, 구체적이고 명확한 사실에 기반한 의심이다. 주제와 연관 지어 예시를 들자면, ‘그 정보가 믿을만한 출처가 사용되었는가?’, ‘그 정보와 관련된 전문가가 그 정보와 연결되어 있거나, 그 사람이 직접 작성하였는가?’, ‘저작권이 있는가?’와 같은 의심들이다.

 

허위 정보 유포는 간단하나 그 정보에 대한 해명은 쉽지 않다, 유튜브와 같은 사회 관계망 서비스의 파급력은 크기 때문이다. 5월의 광주에 대해 ‘5.18 기념재단이 허위 사실을 바로 잡고 진상규명을 하고 있지만, 광주에 대한 허위 사실은 유튜브를 통해 계속 재생산되고 있다. 이를 바로 잡기 위해서라도 언론과 정부가 합동해 허위 정보를 막고, 바로잡는 법안을 발의해 추가 피해를 보는 사람들을 막아야 하지 않을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1기 안광무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