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의 3개월, 5개월... 할부 거래의 시작은 재봉틀부터?

by 11기김도현기자 posted Apr 16, 2019 Views 345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봉틀'은 우리 생활 속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기계이다. '재봉틀'의 역사를 따라가 보면, 우리가 마트나 인터넷 쇼핑에서 편하게 사용하는 할부 거래와 연관성이 있다.


KakaoTalk_20190416_01012946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김도현기자]


재봉틀은 17세기 중 후반에 개발된 기계이다. 17세기 산업혁명이 일어났을 때 의식주 중 먹는 것과 사는 것에 대한 설비 자동화는 이루어져 있는데, 의복만 손수 바느질을 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1790년 프랑스 재단사 시모니가 현대의 재봉틀과 비슷하게 생긴 '재봉틀' 개발에 성공한다. 당시에 혁명적인 일이었으나, 시모니는 특허를 내지 않고 지인들에게만 보여주며 사용했다고 한다.

40년이 지난 1834년 미국에서 재봉틀이 시모니의 것보다 더 개량된 방식으로 개발하였다. 하지만 40년이 지난 미국에서도 특허권을 포기한 채 손을 쓸 수 없었다. 당시 재봉사와 재봉사들 밑에서 일하고 있던 노동자들에게 테러를 당할까 봐 무서워서 특허출원을 하지 못했다고 한다. 하지만 끝내 특허를 출원하였고, 특허를 출원하였지만 1841년에 테러와 엄청난 경영난에 허덕이다 결국 폐업하였다.


가정에 있는 재봉틀 기계의 브랜드를 살펴보면 '싱거'사의 제품이 많다. 1851 '싱거'사의 역사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싱거'사는 20년 만에 전 세계 재봉틀 판매 대수 중 25% '싱거'사의 제품이었고 이후 10년  전 세계의 90%가 되는 엄청난 점유율을 보여준다.

그 당시 재봉틀 가격은 장롱만 한 사이즈로, 한 대당 2000만 원이었다. '싱거'사는 2000만 원이나 되는 재봉틀을 대중들에게 쉽게 판매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하였고, 생각해낸 방식은 '할부거래'였다. 할부거래가 인류 역사상 처음 등장하는 순간이다
신용카드도 없고 체계적인 금융 시스템도 없는 '싱거'사는 '방문판매 시스템' 도입하여 1달러의 계약금과 월 1달러를 낸다는 계약서를 받은 뒤 재봉틀을 판매하였다

하지만 이런 획기적인 '할부거래'에도 재봉틀 수요가 늘지 않았다. 그 이유는 그 당시 남성들의 반발이 거세었기 때문이다. 전업주부의 선입견이 강했던 19세기 초엔 "여자들이 어떻게 기계를 사용하냐 기계는 남자들이나 만지는 것이다"라는 말과 전국의 남성 의사들은 '재봉틀을 사용하면 가슴, 복부, 경련이 일어나 불임까지 걸릴 수 있다'라는 근거 없는 소문을 퍼트려 재봉틀의 판매에 걸림돌을 만들었다.


'싱거'사는 한 번 더 획기적인 마케팅을 펼친다. '싱거'사의 재봉틀을 판매하는 타켓을 바꾼 것이다현재로 말하면 '장관 사모님들 프로모션' 펼친 것이다상위권의 여성들이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이른바 '연예인 마케팅'으로 좋은 인식이 퍼져 '싱거'사는 결국 전 세계 재봉틀 점유율 90%의 대기업이 되었다


우리나라의 재봉틀은 임시정부 시절 김용원 씨가 일본에서 사용되는 재봉틀을 가지고 들어오면서 1905년에 들어왔다. 당시 우리나라도 전업주부의 선입견이 강했기 때문에 남성들의 반발이 심했지만, 현재는 누구나 편하게 옷감을 손질할 수 있는 우리 가정에 빼놓을 수 없는 기계가 되었다.


우리가 흔히 볼 수 있고 사용하고 있는 '할부 거래' '연예인 마케팅' 시작은 '싱거'사부터 시작되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11기 김도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ticles

5 6 7 8 9 10 11 12 13 1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