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와 격동 속의 인공지능 시대, 어떻게 해야 할까?

by 10기조원준기자 posted Mar 28, 2019 Views 198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최근 TV 오락 프로그램에 유명 방송인이 혼자 해외를 여행하는 장면이 나왔다. 일본어도 모르는데 가게에 들어가 곰 고기 카레, 방어 양념구이 통조림 같은 걸 겉 포장만 보고 척척 사 먹었다. 혼자서도 이렇게 할 수 있었던 건 스마트폰에 내려받은 네이버 번역 서비스 덕분이었다. 이 서비스는 우리 젊은이들이 즐겨 쓰는 유행어나 줄임 말을 입력해도 일본어 번역이 자세히 나올 정도이다.

 

지난해 이세돌 9단을 꺾은 인공지능 바둑 알파고는 올해 위력이 더 세져 한국과 중국 고수들에 60연승을 거뒀다. 번역 분야에서는 인공지능이 아직 인간을 못 따라가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그래도 인공지능의 번역 능력은 무섭게 늘고 있다. 최근의 인공신경망 번역(NMT) 기술은 과거 10년간 통용되던 통계기반 번역에 비해 성능이 배로 좋아졌다. IT 업계에서는 전문 번역가 실력을 100점 만점에 90~95점이라고 치면 과거 통계 기반 번역은 30점대, 업그레이드된 인공신경망 번역은 60점대라고 말한다.

 

'와해성의 시대' 또는 '황의 법칙'이라는 말이 있다. 이는 인공지능의 발달과 동시에 우리 인류에게 악영향을 주는 현상이다. 인공지능을 통한 기계나 로봇 등이 발달하면 할수록 저임금 노동자 또는 단순노동직이 거의 사라질 것이다. 이것을 보고 우리는 '인공지능의 희비가 엇갈리는 현상'이라고 한다.


20190324_220635.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조원준기자]

 

그렇다면 다가올 인공지능 시대 속에서 우리 인간은 어떻게 지혜롭게, 현명하게 살아남을 수 있을까? 방법은 간단하다. 예술을 통해 우리의 창의성을 아웃소싱 하는 것이다. 예술이 우리에게 주는 것은 타인의 감정에 공감과 소통, 감정을 통한 학습을 배울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미래사회에서 가장 중요한 과목이 될 것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인공지능이 더 새롭고 창의적인 결과물들을 만들어낼 수 있다. 하지만 타인의 감정을 이해하고, 공감하고, 소통하는 것은 오랜 시간 동안 진화과정을 거쳐온 인간이 그런 부분에서 더 뛰어날 것이며, 또한 우리가 해야 다가오는 인공지능 시대에서 보다 더 지혜롭고 현명하게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다.

 

요즘 우리나라는 '취업의 난'이라는 곤경에 빠져있다. 이는 당장 취업에 급급한 청년들의 실업 문제를 넘어서 사회 전체의 문제로 확대되었다. 이러한 악순환이 반복되는 것은 '인문학과 폐과'라고 생각한다. 우리나라 10대 기업에 취직하는 사원들을 보면 거의 대부분이 이공계 학과 출신들이 대다수이다. 반대로 인문학과 학생들에겐 평등권을 침해하는 현상을 초래하는 것이다.

 

과학용어 중에서 '빅히스토리' 라는 용어가 있다. 이는 인문학과 과학이 서로 손을 내밀며 다가올 미래에 대해서 머리를 맞대며 생각하는 것이라는 의미를 지닌다. 변화와 격동의 사회에 살아가고 있는 우리는 과학과 인문학이 서로 손을 내미는 빅히스토리를 하면서 현재 우리 사회의 발목 잡고 있는 '청년실업' 문제를 손발 맞추어 함께 해나가야 한다. 청년들이 자신이 졸업한 학과에 대해서 부끄럽게 생각하고 숨기지 말았으면 좋겠다. 이런 환경을 만들기 위해선 기업과 사회가 서로 합이 되어 잘못된 사회의 악순환을 멈추게 해야 한다.

 

환골탈태(換骨奪胎)라는 고사성어가 있다. 다가올 인공지능 시대를 떳떳하고, 너그럽게 맞이하기 위해선 기존의 시대착오적인 사회의 악순환 등을 완전히 없애서 앞으로의 이 사회 구성원 하나하나가 다 행복해하는 만족해하는 그런 사회가 진보하기를 소망한다. 또한 우리 인간은 인공지능은 가지지 못할 공감 능력과 소통하는 능력 그리고 이해하는 능력을 완벽하게 갖추어 다가올 인공지능 시대에 어떠한 어려움이 와도 굴복하지 않는, 물러서지 아니하는 그런 자세와 소양을 갖추어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조원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ticles

6 7 8 9 10 11 12 13 14 1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